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차선 가운데로 운전하면 카메라 단속에 안 찍힐까?

상식+|2018.04.21 09:26

과속 단속이 발전해가는 만큼 그에 대처하는 꼼수도 나날이 발전해가고 있다. 그들은 발전해가는 단속을 피하기 위해 꾸준히 꼼수도 발전시키고 있었다.

그들의 꼼수, 정말 단속을 효과적으로 피할 수 있는 것일까? 대표적인 세 가지 사례를 바탕으로 과속 단속의 오해와 진실을 살펴보자.




(사진=중앙일보)

그전에 과속단속 기준이 되는 도로 통행 속도는 누가 정하는지 잠시 알아보자.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다음과 같다. 참고로, 과속에 대한 과태료는 도로교통법 제160조에 따라 20만 원 이하다.


제17조(자동차 등의 속도) 

① 자동차 등의 도로 통행 속도는 행정안전부령으로 정한다.

② 경찰청장이나 지방경찰청장은 도로에서 일어나는 위험을 방지하고 교통의 안전과 원활한 소통을 확보하기 위하여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에는 다음 각 호의 구분에 따라 구역이나 구간을 지정하여 제1항에 따라 정한 속도를 제한할 수 있다. 

1. 경찰청장: 고속도로 

2. 지방경찰청장: 고속도로를 제외한 도로




차선을 물고 가운데로 통행하면 단속을 피할 수 있을까? 이는 때에 따라 다르지만, 요즘엔 대부분 단속을 피할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정형 단속 등 과속 단속의 경우 카메라가 아닌 도로에 내장된 센서가 단속의 핵심 부분이다.

과거에는 하나의 단속 카메라가 한 개의 차선만 단속할 수 있었지만 요즘엔 레이더 단속 등 다양한 방법이 병행되면서 여러 개의 차선을 단속할 수 있게 되었다. 만약 도로에 센서가 없고, 카메라가 구식이라면 이 방법이 통할 수도 있으나, 경찰에 따르면 현재 단속카메라의 경우 화각이 넓어 차선 가운데로 달려도 차량의 번호판을 인식할 수 있다고 한다.




(사진=보배드림)

번호판에 반사스티커를 붙이는 얌체 운전자들이 있다. 야간에 단속카메라가 과속 차량을 촬영하기 위해 조명을 터트리면 번호판이 반사되어 번호판이 제대로 찍히지 못하도록 하는 방법이다.


경찰에 따르면, 사진과 같은 반사 스티커의 경우 번호판 일부만 반사되기 때문에 경찰이 번호를 식별하는데 큰 문제가 없다고 한다.


과속이나 신호위반 등의 교통법규 위반은 4~13만 원 정도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그러나 번호판 개조 등을 통해 단속을 피하려는 운전자는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별도 입건해 수사하며, 적발 시 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경찰청에 따르면, 불법 개조 번호판 사례는 반사 번호판뿐 아니라 전동 회전 번호판, 자동 스크린 가드, 카메라 레이저 교란장치, 반사 스트레이 번호판 등으로 다양하다. 이를 행한 운전자 또는 관련 장치를 제조, 수입, 판매, 공여한 자도 1년 이하의 징역과 3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이 부과된다.




(사진=YTN)

과속카메라가 있는 도심에서 200km/h 이상의 속도로 광란의 레이스를 벌이는 비상식적인 운전자들이 있었다. 이들은 200km/h 이상의 속도에선 단속카메라가 차량을 인식하지 못하고 오류 처리 시킨다는 속설을 믿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보도에 따르면, 과속 단속 카메라는 320km/h 이하로 달리는 모든 차량의 속도를 인식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아시아경제)

과속 단속의 핵심은 카메라가 아닌 도로에 내장되어 있는 센서다. 10~20m 간격으로 설치된 센서 위를 지나갈 때 자기장이 변하는데, 첫 번째 센서에서 두 번째 센서를 밟을 때까지의 시간을 측정하여 과속 여부를 계산한다. 

예컨대, 두 센서의 간격이 10m라고 가정하면, 100km/h로 달릴 때 두 번째 센서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0.36초다. 즉, 0.36초보다 빠르게 두 번째 센서를 밟게 되면 전방에 위치한 카메라가 해당 차량의 번호판을 촬영하는 것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