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영화에서나 보던 ‘풀사이즈 SUV’들을 요즘 국내에서도 종종 만나볼 수 있다. 캐딜락은 ‘에스컬레이드’를 정식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직수입 업체들은 링컨 ‘내비게이터’를 수입하여 미국 시장에서 활약하는 풀사이즈 SUV들을 국내 도로에서도 볼 수 있게 되었다.

쉐보레는 지난 2019 서울모터쇼에서 자사의 풀사이즈 SUV인 ‘타호’를 전시한 적이 있다. 당시 “한국 시장의 분위기를 보고 타호의 출시도 고려해볼 것”이라고 밝혔는데 내년엔 최근 신형이 공개된 이차가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는 상황이다. 신형으로 탈바꿈한 쉐보레 타호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신형 ‘쉐보레 타호’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신형으로 돌아온
쉐보레 풀사이즈 SUV 타호
국내에선 쉐보레 ‘트래버스’도 전장이 5미터가 넘는 대형 SUV로 분류하지만 미국 본토 시장에선 미드 사이즈 SUV로 분류가 된다. 그렇게 큰 차가 미드 사이즈라니 대체 더 큰 SUV는 어떤 녀석이었을까. 바로 ‘타호’와 타호의 롱바디 버전인 ‘서버번’이 그 주인공이다.

최근 미국에선 타호의 완전 신형 모델이 공개가 되었는데 차체 사이즈가 기존보다 더 커져 풀사이즈 SUV의 당당한 이미지를 더욱 부각시킨 느낌이다. 길이는 무려 5,351mm이며 너비는 2,058mm, 높이는 1,927mm, 휠베이스는 3,071mm다. 한국에서 정식으로 구매할 수 있는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보다도 더 크고 넓다.


기존 타호도 라이벌들 대비 큰 차체를 자랑했는데 신형은 길이가 170mm, 휠베이스는 124mm 정도가 늘어났다. 이 덕분에 실내공간도 훨씬 넓어져 더욱 쾌적한 거주성을 자랑하게 되었다. 특히 3열 레그룸이 기존보다 훨씬 넓어져 3열 탑승객도 이제는 편안한 여행을 즐길 수 있게 되었다.

디자인은 쉐보레 SUV 패밀리룩을 충실히 따르면서도 풀사이즈 SUV 특유의 각진 이미지를 잘 간직하고 있는 모습이다. 신차인 만큼 LED 헤드램프를 적용하였고 ㄷ자 형태로 점등되는 주간주행등과 각진 후면부 스타일은 어메리칸 풀사이즈 SUV 특유의 멋을 자랑한다.


투박한 트럭 이미지를
완전히 벗어던진 인테리어
외관만큼이나 실내 역시 많은 변화를 이루어냈다. 투박한 픽업트럭 느낌을 가졌던 기존 인테리어와는 다르게 여러 가지 첨단 사양들이 추가되며 많은 변화를 준 모습이다. 센터페시아의 메인 디스플레이가 우뚝 솟아있으며 이는 15인치가 제공된다.

전통적인 SUV인만큼 수평형 대시보드를 가지고 있으며 운전자의 편의를 위한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기본 사양으로 적용되었다. 또한 에스컬레이드처럼 칼럼식 기어 레버를 가지고 있던 기존 모델과는 다르게 버튼식 기어로 변화를 준 모습 역시 새롭다.

다양한 신기술들과
감성품질을 개선했다
모니터는 뒷좌석에도 12.6인치 LCD가 적용된다. 캐딜락 에스컬레이드에서 볼 수 있었던 모니터는 시트와 일체형으로 제작되어 있었지만 신형 타호는 디스플레이만 따로 분리되어 있는 모습이다. 또한 스티어링 휠의 옆쪽엔 수많은 버튼들이 자리 잡고 있다.

최신 쉐보레 SUV에 적용되는 모든 편의 사양들을 담고 있으며 애플 카플레이나 안드로이드오토 역시 기본으로 장착된다. 또한 소재 역시 기존의 투박함을 벗어던지기 위하여 대시보드와 도어트림 쪽은 가죽으로 감싸 감성품질 역시 높였다.

동급 최대 적재공간
신형 3.0 디젤 엔진
3열 시트는 편리하게 전동으로 접고 펼 수 있으며 3열 시트를 펼치고 있더라도 넉넉한 트렁크 공간을 제공한다. 적재용량은 에스컬레이드보다 더 뛰어난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다. 또한 2,3열을 모두 접게 되면 평평한 바닥과 함께 드넓은 공간이 제공된다.

신형 타호의 파워트레인에도 변화가 있었다. 기존에 사용하던 V8 엔진 2종과 함께 새로운 3.0 리터 디젤엔진을 선보였다. 새로운 디젤엔진은 최대출력 277마력, 최대토크 63.5kg.m을 발휘하며 모든 엔진은 10단 자동변속기와 조합을 이룬다.

기존 서스펜션을 버리고
멀티링크 서스펜션을 적용하였다
프레임 SUV 특유의 좋지 않은 승차감을 자랑하던 기존 모델과는 다르게 신형 타호는 서스펜션에 변화를 주어 승차감도 개선하는데 성공하였다. 먼저 휠베이스를 늘리면서 후륜 서스펜션에 기존에 사용하던 서스펜션을 버리고 독립식 멀티링크를 적용하였다.

또한 GM의 자랑거리인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시스템도 더해 언제나 최적의 승차감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고 한다. 캐딜락 SUV 들에도 적용이 되는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은 댐핑 압력을 1/1000초 간격으로 조정하는 영민한 기능이다.


현재 국내 풀사이즈
SUV 시장의 유일한 선택지
쉐보레 타호가 국내시장에 출시된다면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도 경쟁자가 생기게 된다. 같은 GM 집안이라 큰 의미가 없다고 이야기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현재 에스컬레이드는 국내에서 정식으로 구매할 수 있는 유일한 미국산 풀사이즈 SUV이기 때문에 마땅한 경쟁자가 없는 상황이다.

라이벌이 없기 때문에 판매량 역시 에스컬레이드가 독식을 하고 있었는데 이보다 조금 저렴한 쉐보레 타호가 국내시장에 출시된다면 풀사이즈 SUV 시장에서도 또다른 수요층이 생길 수도 있다.

링컨 에비에이터에 이은
내비게이터 출시설
풀사이즈 SUV 소식들이 연이어 들려오면서 링컨 내비게이터에 대한 이야기들도 들려오고 있다. 깔끔한 외모와 웅장한 포스를 자랑하는 내비게이터는 포드 코리아가 에비에이터를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것이라는 소식을 발표하면서 추후에 들여올 것이라는 이야기들이 꾸준히 흘러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 직수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이미 내비게이터는 국내의 여러 직수 업체들을 통해 판매가 되고 있으며 에스컬레이드를 타던 사람들이 내비게이터로 많이 넘어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풀사이즈 SUV들은 일반인이 쉽게 구매할 수 있는 평범한 차량은 아니지만 꾸준한 수요층이 있기 때문에 쉐보레를 비롯한 다른 브랜드들도 국내시장 출시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