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남자들의 자동차 ‘백종헌’님)

“1억이 넘는 카니발이라고요?”… 최근 한 자동차 커뮤니티 사이트 SNS에 올라온 게시글이다. 글 작성자는 한 장의 사진과 함께 이와 같은 내용을 올렸다. 익숙한 국내의 한 거리에 ‘BMW X3’와 ‘기아 카니’발이 나란히 가고 있다.

사진 속 카니발은 국내에서 정식으로 판매되지 않는 투 톤 컬러를 적용받은 모습이다. 차주가 스스로 튜닝이라도 한 것일까? 사진 속 카니발은 실제로 1억 원이 넘는 돈을 지불해야 구매할 수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는 컨버전 튜닝을 거친 ‘카니발 노블클라쎄’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조우진’님)

카니발 노블클라쎄부터
EQ900L, 쏠라티 노블클라쎄
기사 말머리 사진에서 본 카니발은 ‘노블클라쎄’ 버전이다. 기아차가 정식으로 판매하는 것은 아니고, 국내 컨버전 튜닝 브랜드 ‘노블클라쎄’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노블클라쎄에 따르면, 브랜드는 2006년 카니발 하이리무진 개발 및 생산 기업으로 시작되었고, 2015년 리무진 브랜드 노블클라쎄를 론칭했다고 한다.

기존 정식 판매 차량에는 없던 디자인과 소재들을 이용하여 차량을 컨버전한다. 사전적 의미로 ‘컨버전’이란 ‘한 형태 또는 상태에서 다른 형태 또는 상태로 변하게 하는 행동 또는 처리’를 말한다. 차량 외관과 실내에 다른 디자인 요소를 적용하고, 소재를 다른 것으로 교체해 차별화를 두는 일종의 튜닝 작업이라 보면 된다.

노블클라쎄의 손을 거친 차들은 외관에 전용 엠블럼, 그릴 디자인, 레터링 등을 부착한다. 실내에는 나파 가죽, 알칸타라 소재 등이 적용되고, 바닥은 요트의 우드 소재가 적용하여 햇빛과 습기로부터 보호해준다. 디자인 및 소재 변경 외에 스마트 슬라이드 모니터, 하이엔드 JBL 오디오 시스템 등이 별도로 적용된다.

모니터는 화상 회의, 스마트폰 미러링, 콘텐츠 플랫폼 연동 등을 지원한다. 또한 LIS가 탑재된 모바일 기기를 통해 차량 편의 장비를 한 손으로 제어 가능하며, 주행 중에도 인터넷 환경을 제공하는 IOT 시스템, 그리고 냉온장고 등이 실내에 배치된다.

카니발 노블클라쎄 T9
9,000만 원
가장 최근에 출시된, 그리고 가장 가격이 저렴한 ‘카니발 노블클라쎄 T9’이다. T9은 2016년에 출시된 ‘노블클라쎄 카니발 L9’의 뒤를 잇는 모델로,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출시 당시 노블클라쎄는 T9을 “합리적 프리미엄”이라 소개한 바 있다.

T9은 기존 하이리무진의 하이루프와 루프 무드등, 그리고 21.5인치 모니터를 유지한 채 나파 가죽 리무진 시트, 요트 재질 우드 바닥 등을 적용했다. 외관에는 노블클라쎼 라디에이터 그릴 및 엠블럼, 하이리무진 프런트 에어댐이 적용되었고, 트림별로 스마트 에어백, 액티브 후드 시스템, 차체 자세 제어 장치, 급제동 경보 시스템, 전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어라운드 뷰 등이 탑재된다.

이 외에 인피니티 오디오 시스템, 에어 서스펜션이 적용된 액티브 컴포트 서스펜션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전동식 리무진 시트는 다리를 쭉 펼 수 있는 다리 받침대가 장착되어 있다. 일반 하이리무진 모델처럼 좌석 팔걸이에 있는 컨트롤러를 이용해 시트 위치와 자세를 조정할 수 있다.

노블클라쎄는 T9 출시 당시 일반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T9 모델로 만들어주는 ‘빌드업 프로그램’을 마련했었다. 첫 출시 당시에는 신차 출고도 가능했었다. 2.2 디젤과 3.3 가솔린, 그리고 트림별로 가격은 9,000만 원부터 시작된다.

카니발 노블클라쎄 L9
1억 1,000만 원
‘노블클라쎄 카니발 L9’은 9인승 모델을 기반으로 컨버전되었다. 9인승 모델을 6인승으로 개조했지만 사실상 4명을 위한 공간으로 쾌적하게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외관에는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프런트 범퍼 에이프런, 사이드 스커트, 노블클라쎼 전용 엠블럼 등을 적용한다.

차체 크기는 길이 5,115mm, 너비 1,985mm, 높이 2,040mm로 일반 카니발 하이리무진과 동일하다. 실내 레이아웃과 구성은 일반 하이리무진 모델을 기반으로 한다. 바로 위에서 살펴본 ‘T9’처럼 기능과 소재 면에서 일반 모델과 차이를 보인다.

1열에는 통풍과 열선 기능이 내장된 리무진 시트가 적용된다. 2열에는 열선과 통풍, 그리고 레그 레스트까지 갖추고 있는 전동식 리무진 시트가 장착되며, 풋 레스트도 구성 항목에 포함된다. 편의 사양으로는 15.6인치 전동 스마트 모니터, 터치식 시트 컨트롤러, 통합 컨트롤러, 컨트롤 터치패드, LIS 태블릿 거치대 등이 제공된다.

이 외에 2열 접이식 테이블, 옷 걸이 바, 3열 사이드 암레스트, 앰비언트 라이트, 팝업 독서등, 냉온장고, 다용도 러기지, 일루미네이트 크롬 도어 스커프, 주름식 커튼 등도 편의 사양에 포함된다. 우드 바닥과 우드그레인 소재도 T9처럼 소재로 사용되며, JBL 오디오, 듀얼 익스테리어 컬러, 이탈리아 파수비오 가죽, 골프백 거치대 등은 옵션 사양으로 제공된다. 엔진 및 트림에 따라 가격1억 1,000만 원부터 시작된다.

4인승 컨버전 모델
카니발 노블클라쎄 L4
1억 3,000만 원
노블클라쎄 브랜드 론칭과 함께 등장한, 그리고 가장 비싼 4인승 컨버전 모델 ‘노블클라쎄 카니발 L4’다.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4인승 리무진으로 개조했으며, 2015년 11월에 처음으로 출시되었다. 앞서 살펴본 모델들처럼 외관에는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 프런트 범퍼 에이프런, 사이드 스커트, 노블클라쎄 전용 엠블럼, 에어 서스펜션 등을 장착한다.

가장 비싼 모델인 만큼 실내에서 앞에서 본 모델들과 큰 차이를 보인다. 우선 전동 글라스 타입 격벽이 뒷좌석 승객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도록 만들어졌다. 파티션 파워 윈도와 더불어 스마트 모니터, 플레이스테이션 4, 냉온 컵홀더, 무드램프, 전동 트레이, 전면 스피커, 수납함, 우산 보관함, 전용 우산 등이 제공된다.

1열은 통풍과 열선 기능이 내장되어 있는 리무진 시트, 2열은 열선과 통풍 그리고 다리 받침대와 풋 레스트가 포함되어 있는 전동식 리무진 시트가 장착된다. LIS 기능도 적용되는데, 실시간 방송은 물론 화상 카메라를 옵션으로 장착하여 영상 회의도 가능하다.

편의 사양으로는 접이식 전동 테이블, 터치식 통합 컨트롤러, 앰비언트 라이트, 팝업 독서등, 승객석 전동 테이블, 쿼터 사이드 트림, 승객석 통합 컨트롤러, 인터폰, 컨트롤 터치패드, 다용도 러기지, 바 타입 옷걸이, 주름식 커튼, JBL 오디오 등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내장 사양으로는 천연 나파 가죽과 알스톤, 1열과 2열 트림 커버링, 우드 바닥, 우드그레인 등이 쓰인다.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