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남자들의 자동차 ‘냠근’님)

2020년은 신차들이 대거 출시된다. 국산차, 수입차, 세단, SUV, 픽업트럭 등 그 종류와 생김새도 매우 다양할 예정이다. 소비자들이 기다리던 차종들이 출시되는 것이기 때문에 큰 지각변동이 있을지 기대된다. 그중 오늘은 올해 출시 예정인 국산차를 소개해드리려 한다.

대형 SUV와 소형 SUV로 소비 패턴이 양극화되면서 준중형과 중형 SUV 수요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시장 자체가 쇠퇴할 것이라는 우려도 있었는데, 올해에는 준중형과 중형 SUV 인기가 다시 좋아질 전망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는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쉐보레 트레일 블레이저’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트랙스보다 크고
이쿼녹스보다 작다
셀토스와 비슷
‘트레일 블레이저’는 2019 LA 오토쇼를 통해 세계 시장에 데뷔하였다. 사진 상으로 다소 작아보이는 탓에 “트랙스 후속이 아니냐”, “소형 SUV다”라는 말이 많았는데, 크기가 사진으로 보는 것보다 크다. ‘트랙스’보다 크고, ‘이쿼녹스’보다 작다. 현대차로 치면 ‘코나’보다 크고, ‘싼타페’보다 작은 것이다. ‘투싼’과 비슷하다 보면 될 것 같다.

한국에서 대형 SUV라 부르는 ‘트래버스’를 북미에서는 미드-사이즈 SUV라고 하는 것처럼, 트레일 블레이저도 한국에서는 준중형 SUV, 북미에서는 소형 크로스오버 SUV라 불리고 있다. 한국에서는 셀토스와 스포티지 사이에서 고민하는 소비자들을 겨냥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외관 디자인은 ‘블레이저’와 신형 ‘카마로’를 통해 공개된 새로운 패밀리룩으로 꾸며졌다. 위아래로 나누어진 프런트 그릴이 인상적이며, 그릴 중앙을 가로지르는 가로 바 디자인과 헤드램프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실내는 수평 레이아웃 구조를 갖춘 대시보드가 중심을 이루며, 터치스크린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버튼들은 중앙으로 모여있다.

트레일 블레이저는 GM의 새로운 VSS-S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유니보디 크로스오버를 위한 차체이며, 이 플랫폼은 뷰익 엔코어 GX에도 사용된다. 차체 색상과 루프 색상이 다른 투-톤 컬러, 그리고 후면부에는 양쪽으로 뻗은 듀얼 머플러가 적용된다.

1.2리터 터보 3기통
1.3리터 터보 3기통
파워트레인은 크게 두 가지다. 우선 1.2리터 3기통 터보 가솔린 엔진은 137마력, 16.5kg.m 토크를 내며, FWD 및 CVT 변속기 모델에만 사용된다. 1.3리터 터보 3기통 가솔린 엔진은 155마력, 17.7kg.m 토크를 낸다. 이 엔진은 기본적으로 FWD 및 CVT 엔진과 조화를 이루며, AWD 및 자동 9단변속기와도 맞물린다.

북미와 마찬가지로 한국에서도 1.3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이 주력 모델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AWD 시스템은 트래버스처럼 통합 주행 모드를 지원한다. 눈길과 진흙길 등에서 적절한 트랙션을 찾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아직 국내에는 어떤 모델, 어떤 사양이 도입될지 전해지지 않았다.

북미 사양에서
기본 적용되는
편의 사양 살펴보니
이미 북미형 트레일 블레이저의 기본 적용 편의 사양 정보가 공개되었다. 국내 사양에도 이 장비들은 거의 그대로 도입될 가능성이 크다. 모든 트림에 보행자 감지, 능동 차선 제어 시스템 등의 안전 기능이 적용된다. 이와 더불어 전방 충돌 경보, 자동 비상 제동, 전방 조행자 제동, 인텔리빔 헤드램프, 자동 하이빔 어시스트, 차로 이탈 경고, 후방 카메라 등이 기본으로 적용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카메라 기반 적응형 크루즈 컨트롤, 후진 주차 어시스트, 측면 사각지대 경고 및 차로 변경 정보 제공 기능,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고화질 후방 비전 카메라 등은 옵션 혹은 상위 트림에 기본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판매 가격
“약 2,300만~ 3,050만 원”
가격을 궁금해하지 않을 수 없다. 외신에 따르면, 트레일 블레이저는 트림에 따라 약 2,300만 원부터 3,050만 원 범위로 가격이 책정될 것이라 한다. 이는 북미 시장 가격으로, 국내에 들어왔을 때는 충분히 달라질 수 있다. 다만, 국내 생산이라는 점에서 가격적 메리트를 가져갈 수 있는 요인은 분명하게 존재한다.

가격때문에 걱정이던 한국지엠이지만, 최근 ‘콜로라도’와 ‘트래버스’를 합리적인 가격으로 출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트레일 블레이저’의 가격도 기대된다. 트림 외에 시트 사양, 선루프, AWD 등 장비에 따라 가격이 변동된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냠근’님)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냠근’님)

한국지엠이 발표한
5년간 15개 신차 중 하나
트레일 블레이저는 한국지엠이 지난해 발표한 신차계획에 포함된다. 한국지엠은 당시 향후 5년 간 15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트레일 블레이저는 그 신차계획에 해당되는 첫 번째 차종이다.

미국에서 생산되어 오는 ‘콜로라도’, ‘트래버스’와 다르게 국내 공장에서 생산되는 만큼 한국지엠의 행보를 평가할 수 있는 결정적 지표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트레일 블레이저가 출시되면 한국지엠은 크기별 SUV 라인업을 모두 완성한다. 트랙스, 트레일 블레이저, 이쿼녹스, 트래버스, 그리고 풀사이즈 SUV인 ‘타호’ 도입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SUV 모델로 한국을 공략하겠다는 것이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백종헌’님)

부평 1공장 생산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
위에서 계속 언급했듯 트레일 블레이저는 한국지엠 부평 1공장에서 생산된다. 이미 12월부터 생산 준비에 들어갔고, 이 공장에서 생산되는 물량은 한국뿐 아니라 북미 등 세계 시장에도 수출된다. 시저 톨레도 한국지엠 마케팅 부문 부사장이 “트레일 블레이저는 한국을 위한 쉐보레의 핵심 모델이 될 것”이라 말했던 만큼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국 시장에서 경쟁할 차종으로 ‘셀토스’가 지목되고 있다. 셀토스는 크기와 가격 범위 등으로 스포티지와 같은 준중형 SUV를 위협하는 존재로 부상했다. 올해 2분기에는 투싼 풀체인지, 하반기에는 스포티지 풀체인지도 예정되어 있어 한국지엠의 적극적인 마케팅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