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싼 차체를 이용한
GV70 테스트 뮬
테스트카 한 대가 포착되었다. 그런데 어딘가 좀 이상하다. 몸통은 투싼인데 뒤쪽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있고, 기아차 휠을 신고 있다. 사진 속 자동차는 제네시스의 새로운 SUV ‘GV80’이 아닌 ‘GV70’ 테스트 뮬이다.

다른 차체를 이용하여 테스트하는 것을 통상 ‘테스트 뮬’이라 부른다. 통상 위장막을 두르기 전 단계를 말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향후 출시 예정인 제네시스 GV70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GV70’이 아직 확정된 이름은 아니다. 제네시스는 출범 당시 2020년까지 출시할 자동차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미드사이즈 세단 ‘G80’을 시작으로 ‘G90’을 출시했고, G80보다 한 체급 작은 ‘G70’을 출시하여 세단 라인업만 세 대가 구성되었다.

인피니티처럼 향후 스포츠 쿠페 모델도 갖출 예정이며, 미드 사이즈 SUV인 ‘GV80’, 그리고 그보다 한 체급 작은 SUV ‘GV70’ 출시가 가장 코앞으로 다가와 있다.

투싼 차체 테스트 뮬이지만
후륜구동 기반 SUV다
‘투싼’은 전륜구동 기반 자동차이고, ‘GV70’은 후륜구동 기반 자동차다. 그런데 왜 전륜구동 기반 투싼으로 테스트를 진행하는 것일까. 간단하다. 차체만 투싼일 뿐 안에 있는 것은 모두 투싼의 것이 아니다. 엔진, 변속기, 구동 방식 등 투싼이 아닌 GV70의 것으로 설계된 테스트카다.

테스트 뮬 뒤쪽을 자세히 보면 바퀴 위쪽 휠 하우스 부분부터 비정상적인 형태로 차체가 연장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는 뒷바퀴로 구동계를 연결하기 위해 임의로 늘려놓은 것이다. 이미 알려져 있는 정보였지만, 이를 통해 GV70은 후륜구동 기반 SUV로 출시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크기는 이 정도
GV80은 GLE와 GLS 사이
GV70은 GLC와 GLE 사이
GV70 차체 크기, 나아가 GV80 차체 크기도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아 관계자에게 물어보았다. 아직 구체적인 크기 제원 수치는 나오지 않았으나 다른 자동차와 비교해보면 대략 이렇다고 한다.

쉽게 생각하면 이렇다. 관계자에 따르면 ‘GV80’의 크기는 메르세데스 벤츠 ‘GLE’와 ‘GLS’ 사이 정도, ‘GV70’은 ‘GLC’와 ‘GLE’ 사이 정도 된다고 한다. 크기에 대해 관심을 갖고 계시던 분들의 궁금증이 어느 정도 해소되었으면 한다.

파워트레인은 우선
2.5 터보 가솔린만 언급 중
파워트레인에 대해 물어보니 아직 ‘2.5 터보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다는 사실만 외부에 흘러나온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에 대해 “아직 파워트레인 정보는 연구소 직원만 알고 있다”라며, “가까운 관계자들도 2.5 터보 가솔린 엔진이 올라간다는 것만 알고 있는 상태다”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최근에 공개한 ‘2.5 가솔린 GDi’ 엔진은 기존 ‘세타 2’ 엔진을 대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형 ‘쏘나타’ 북미 사양 및 부분변경이 예정되어 있는 ‘K7’ 등도 이 엔진을 탑재할 예정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앳킨슨 사이클과 직분사 포트 분사 방식을 모두 구현하고, 194마력, 25.0kg.m 토크를 낸다. 현행 ‘2.4 GDi 세타 2’ 엔진보다 4마력, 0.4kg.m 토크 올라갔다.

어제(23일) 부품 도착
오늘(24일) GV70 차체 갖춘
테스트카 조립 시작
조만간 위장막을 두른 ‘GV70’ 테스트카를 만나볼 수 있을 것 같다. 포착되는 대로 바로 보도해드릴 예정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어제(23일) 울산 공장에서 GV70 테스트카 부품이 조달되었고, 오늘(24일) 본격적으로 조립이 시작된다고 한다.

조립이 완료되면 GV70 형태를 갖추고, 디자인도 아주 일부분 갖추게 된다. 멀지 않은 시일 안에 위장막을 두른 GV70이 도로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사진=GV80 테스트카 | 오토포스트 제휴 포토그래퍼)

“내년 상반기는 조금 힘들어요”
출시 시기는 내년 하반기
출시 시기는 내년 하반기가 될 예정이다. 관계자에게 물으니 “내년 상반기는 조금 힘들다”라는 답변이 돌아왔다. 테스트카는 크게 두 단계로 나뉜다. 1단계에선 양산형 디자인과 부품을 일부만 갖춘다. 2단계에선 양산형 디자인을 온전히 갖추고, 부품도 거의 모두 양산 모델에 들어가는 것을 장착한다. 양산 모델에 제일 가까운 모습을 갖추는 것이 2단계 테스트가다. 최근 GV80도 2단계 테스트카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관련 내용 보도를 준비 중이다.

현대차는 보통 단계별로 테스트카 기간이 6개월 정도 된다고 한다. 오늘(24일) 테스트카 조립이 시작되었으니 1단계 테스트카 6개월, 2단계 테스트카로 6개월, 그리고 양산을 위한 마케팅 일정 및 최종 검수까지 감안하면 지금으로부터 1년 4개월 정도가 소요될 것이다. 물론 G80 세대교체 모델과 GV80처럼 예정보다 시기가 앞당겨질 수도 있으나, 현재로썬 내년 상반기가 어렵다고 한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