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블로그 O money)
요즘 정체불명의 ‘현대 MPV 테스트카’가 계속해서 포착되고 있다. 그간 국내시장에선 카니발을 제외하면 마땅한 MPV로써 경쟁할 수 있는 차량들이 없었는데 이제는 현대에서도 카니발에 대적할 수 있는 MPV를 시험하고 있는 중이다.

8인승 MPV로 알려져 있는 이 테스트카는 현재 국내를 포함한 중국에서 자주 포착되고 있으며 꽤 고급스러운 실내 패키징을 가지고 있어 소비자들의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과연 국내시장에도 현대가 만드는 새로운 MPV는 출시될 수 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현대 신형 MPV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사진=네이버 블로그 O money)
정체불명의 테스트카
계속해서 포착되는
요즘 국내에서 종종 포착되고 있는 현대차의 새로운 MPV는 이렇게 생겼다. 전면부의 큼지막한 그릴 디자인만 보아도 이차가 현대차임을 짐작하는 것은 그렇게 어렵지 않다. 옆모습을 보면 언뜻 신형 카니발이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이차는 기아차가 아닌 현대차로써 새롭게 개발 중인 MPV 임을 알 수 있다.

일각에선 이 테스트카가 “스타렉스의 풀체인지 모델일 것이다”라고 이야기하기도 했으나 스타렉스로 보기엔 차체 사이즈가 너무 작고 상용차보단 일반 미니밴에 가까운 모습이었기 때문에 스타렉스 후속은 아니라는 것이 중론이다.

자주 보던 익숙한 전면부 그릴
현대 패밀리룩 디자인 이어간다
테스트카에 적용된 큼지막한 육각 그릴은 한눈에 봐도 존재감을 드러낸다. 최근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를 통해 마름모꼴을 사용한 독특한 그릴 디자인을 선보인 현대차는 앞으로 출시될 신차들에도 다양한 패밀리룩 스타일을 가진 그릴들을 채용할 예정이다.

테스트카의 그릴을 살펴보면 안쪽의 패턴이 오각형으로 이어져 있는 모습이다. 또한 어느 정도 도색도 되어 있어 양산이 얼마 남지 않은 테스트카임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사진=네이버 블로그 O money)

카니발과 동일한
슬라이딩 도어 적용
테스트카에서 눈에 띄었던 점은 일반 승용차의 도어가 아닌 기아 카니발처럼 슬라이딩 도어를 적용했다는 것이다. 자동으로 열리는 슬라이딩 도어를 채용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국내에 출시가 된다면 카니발을 직접적으로 견제할 수 있는 자동차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테스트카는 카니발보다는 살짝 작은 사이즈로 보이며 5미터가 채 안 되거나 조금 넘는 수준의 전장을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잊혀져 버린 트라제를 부활시키는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오기도 했다.

중국에서 포착된 테스트카
한국엔 팔지 않는다?
이번엔 같은 테스트카가 중국 현지에서 포착되었다. 일각에선 이 차가 “국내엔 출시될 계획이 없으며 이는 중국 현지 전략형 MPV”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아직까지 현대차는 이차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공식적으로 발표한 것이 없기 때문에 여러 추측만이 존재할 뿐이다.

이에 소비자들은 “국내에도 팔면 많이 팔릴 거 같은데 왜 안 파는 걸까”,”카니발에 대적할만하겠구만 국내에도 출시해달라”라며 국내 출시를 원하는 목소리들을 내고 있다. 인도 시장 전략형으로 개발된 기아 셀토스가 국내에 출시되면서 대박을 터트린 것처럼 이 차량 역시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을 섣불리 배제할 순 없겠다.

고급스러운 실내
여유로운 레그룸
현대의 새로운 MPV가 주목받는 이유는 바로 상품성이 되겠다. 스파이샷으로 확인할 수 있는 내부 2열 사진을 보면 우선 독립 시트를 사용하였고 레그룸이 매우 넉넉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2열에 편하게 앉아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것이다.

또한 브라운 컬러로 보이는 내장재 역시 미니밴 치곤 꽤 고급스러운 느낌을 주며 카니발의 억지로 끼워 맞춘 9인승, 11인승보다 쾌적한 실내공간을 자랑할 전망이다. 문제는 8인승으로 출시될 경우 버스전용차로 이용이 불가능하다는 대한민국의 독특한 교통법규 때문에 이것이 복병이 될 수도 있겠다.

승용차처럼 변하고 있지만
여전히 상용차 포지션인 스타렉스
일각에선 이차가 스타렉스 후속이 아니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하지만 스타렉스라고 보기엔 사이즈가 너무 작았으며 상용차로 분류되는 스타렉스와는 다른 승용 MPV 차량이었다. 다만 그랜드 스타렉스가 부분변경을 거치며 파격적인 변화를 맞이했는데 이 때문에 스타렉스 후속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

가장 상위 등급인 어반을 선택하게 되면 실내 인테리어가 일반 모델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사진 속 일반 모델의 기존 인테리어와 새롭게 등장한 어반 트림 인테리어를 비교해 보면 승용차에 가까운 실내를 가지게 되는데 투박하고 멋과는 거리가 먼 기존 상용차의 이미지를 어느 정도 탈피하려는 움직임으로 보인다.

소비자들의 바람
국내 출시만 된다면
아직 현대차는 이차에 대한 정보와 출시 계획을 밝힌 것이 없지만 소비자들은 테스트카를 확인한 뒤 “드디어 카니발 경쟁자가 생기는구나”,”선택지가 늘어나는 것은 좋은 일”이라며 현대 신형 MPV의 국내 출시를 바라는 목소리들을 내고 있다.

국내에서 미니밴을 선택하려면 정말 카니발 말고는 마땅한 대안이 없기 때문에 현대 MPV가 좋은 상품성을 갖추고 나온다면 판매량으로도 충분히 선방할 수 있지 않을까. 요즘 시국에 토요타 시에나와 혼다 오딧세이를 5천만 원 수준으로 구매할 소비자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