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소비자들이 기다리고 있던 ‘제네시스 GV80’이 정식으로 출시되었다. 출시 전 수많은 기사와 커뮤니티 게시글을 통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만큼 출시 이후에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재도약을 위한 모델인 만큼 모든 시선이 집중되지 않을 수 없다.

정식 출시되면서 가격과 옵션 사양도 모두 공개되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는 ‘GV80’ 3.0 디젤 모델의 실구매 가격 범위를 살펴보고, GV80 실구매 가격 범위에서 살 수 있는 수입차 리스트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GV80은 우선 3.0 디젤 모델만 출시되었다. 2.5 터보 가솔린과 3.5 터보 가솔린 모델은 시간을 두고 출시될 예정이다. GV80 3.0 디젤 모델의 최저 기본 가격은 6,580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7,030만 원이다. 옵션은 모든 트림에서 최대 1,940만 원까지 발생한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435만 8,65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더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573만 53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GV80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7,019만 8,65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9,547만 530원이 된다. 이 범위와 비슷하거나, 겹치는 가격으로 살 수 있는 수입차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1. 벤츠 E클래스
GV80 가격 범위에서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를 살 수 있다. 2.0 가솔린 모델로, 우선 ‘E300’의 최저 기본 가격은 7,800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8,390만 원이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546만 6,060원, 최상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587만 9,600원이 된다.

이들을 모두 고려했을 때, ‘E300’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8,350만 6,06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8,981만 9,600원이 된다. 최저 실구매 가격과 최고 실구매 가격 모두 GV80 실구매 가격 범위와 겹친다. ‘E350 4MATIC’의 실구매 가격은 9,581만 1,970원이다. GV80 풀옵션 모델과 약 30만 원 차이다.

2. 아우디 Q7
‘아우디 Q7’도 살 수 있다. ‘Q7’은 현재 국내에서 ’45 TFSI’ 단일 모델로 판매 중이다. 차량 기본 가격은 7,990만 원이다. 프로모션 정보를 확인할 수 없는데, 최근까지 Q7은 1,300만 원 기본 할인이 있었던 만큼 할인 금액을 감안하지 않을 수 없다.

정보상 나와있지 않아 할인 가격을 제외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529만 8,850원이다. 이들을 모두 고려했을 때, 할인을 제외한 ‘Q7’의 실구매 가격은 8,523만 8,850원이다. GV80은 3.0 V6 디젤, Q7은 2.0 4기통 가솔린이라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3. 캐딜락 CT6
캐딜락의 플래그십 세단인 ‘CT6’도 구매할 수 있다. 다만, E클래스나 Q7과 다르게 실구매 가격이 조금 초과된다. CT6의 최저 기본 가격은 8,988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1억 480만 원이다. 공식 프로모션 정보는 확인되지 않는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668만 4,340원, 최상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779만 4,090원이다. 이들을 모두 고려했을 때, CT6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9,660만 4,34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1억 1,263만 4,090원이 된다. 최하위 트림 가격과 GV80 풀옵션 모델 실구매 가격이 비슷한 수준이다.

4. 링컨 컨티넨탈
링컨의 플래그십 세단인 ‘컨티넨탈’도 고민 리스트에 추가할 수 있다. ‘컨티넨탈’의 최저 기본 가격은 8,250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8,940만 원이다. 링컨은 현재 트림별로 1,250만 원에서 많게는 1,275만 원까지 공식 할인을 진행 중이다.

할인 금액을 적용하고,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520만 5,820원, 최상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570만 440원이 된다. 이들을 모두 고려했을 때, 컨티넨탈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7,524만 5,82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8,239만 440원이 된다. 최저 실구매 가격은 GV80보다 비싸고, 최고 실구매 가격은 GV80보다 1,300만 원 정도 저렴하다.

5. 링컨 에비에이터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링컨 에비에이터’와도 비교 가능하다. 에비에이터의 최저 기본 가격은 8,480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9,480만 원이다. 아직 공식 할인 가격은 나오지 않았으며, 옵션 비용은 따로 발생하지 않는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630만 6,750원, 최상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705만 270원이다. 이들을 모두 고려했을 때 에비에이터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9,114만 6,75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1억 189만 270원이 된다. 최저 실구매 가격이 GV80 실구매 가격 범위 안에 든다.

6. 볼보 S90
볼보의 플래그십 세단인 ‘S90’도 구매 리스트에 올릴 수 있다. 생각보다 가격이 저렴하다. ‘S90 D5’ 디젤 모델의 최저 기본 가격은 6,230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6,890만 원이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436만 5,710원, 최상위 트림에서는 482만 8,220원이 발생한다.

이들을 모두 고려했을 때 S90 디젤 모델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6,670만 5,71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7,376만 8,220원이 된다. 가솔린 모델의 실구매 가격은 7,055만 8,120원이다. 모두 GV80 실구매 가격 범위에 들거나, 오히려 저렴하다. 다만, GV80은 V6 디젤, S90은 모두 4기통 모델이라는 점에서 차이를 보인다.

7. 볼보 XC90
마지막으로 ‘볼보 XC90’이다. ‘D5’ 디젤 모델의 최저 기본 가격은 8,030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9,060만 원이다. 최하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513만 3,020원, 최상위 트림에서 발생하는 취득세는 578만 8,470원이다.

이들을 모두 고려했을 때 XC90 D5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8,547만 3,02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9,642만 8,470원이다. 최저 실구매 가격은 GV80 실구매 가격 범위에 들어가며, 최고 실구매 가격은 GV80의 실구매 가격 범위보다 약 95만 원 차이를 보인다.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