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실로 대단한 기록이다. 모든 현대기아차를 통틀어 역사를 새로 갈아치웠다. 20일 사전 계약을 시작한 기아 신형 쏘렌토는 공개 첫날 1만 8,800대 계약을 달성하며 역대 사전판매 기록을 갈아치웠다. 아직 공식 판매를 시작하지 않았음에도 이미 계약자들이 줄을 선 것이다.

작년 11월 등장한 현대 더 뉴 그랜저가 사전판매 첫날 1만 7,294대를 기록하며 역사를 새로 썼으나 쏘렌토가 이를 약 세 달 만에 갈아치웠다. 구형 대비 가격이 많이 오른 신형 쏘렌토가 이렇게 폭발적인 인기를 끄는 이유는 무엇일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신형 쏘렌토 판매량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작년 11월엔 그랜저
12월엔 K5가 기록을 세웠다
작년 11월 등장한 현대 ‘더 뉴 그랜저’는 사전계약 첫날 1만 7천 대를 달성하며 대 기록을 세웠다. 이는 현대기아차를 통틀어 가장 많은 첫날 사전계약 대수를 기록한 것이었다. 호불호가 강하게 갈렸단 외관 디자인과는 다르게 판매를 시작하자마자 구매자들이 줄을 선 것이다.

이어 12월 등장한 기아의 신형 K5 역시 승승장구했다. 사전 계약을 시작한 지 사흘 만에 1만 대를 돌파하여 기아차 역대 최고 사전계약 대수 기록을 세운 것이다. K5는 2020년 1월 판매량 1위를 기록하며 현대 쏘나타를 꺾기도 했다.

두 달 만에 깨져버린
역대 최다 기록
첫날 오전에만 1만 5천 대 계약
그러나 영광은 오래가지 못했다. 고작 2개월이 지난 현시점에서 신형 쏘렌토는 그랜저와 K5의 기록을 보기 좋게 갈아치웠다.

사전계약을 시작한 20일 첫날에만 1만 8천 대가 넘게 계약되었고 21일 현재 2만 대를 돌파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연간 2만 대를 판매하지 못하는 차들이 수두룩한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정식 판매를 시작조차 하지 않은 차량이 2만 대 넘게 계약되었다는 것은 실로 대단한 수치다.

‘혹시나’가 ‘역시나’로…
현기차가 만들면 잘 팔린다?
눈여겨볼 점은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를 계약한 비율이 50%에 가까웠다는 것이다. 최하위 트림인 트렌디는 1% 수준에 불과했고 노블레스도 30%대를 기록하여 대부분 계약이 상위 등급으로 이루어졌다. 소위 말하는 ‘깡통 사양’ 계약은 거의 없고 대부분 풀옵션에 가까운 모델로 계약했다는 뜻이다.

사전계약 시작 다음 날인 21일 오전엔 밀려드는 계약에 한때 전산망이 마비되었다는 이야기가 들려오기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역시 현기가 만들면 어쨌든 잘 팔린다”,”경기는 불황이라는데 나만 빼고 다 잘 사나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계약자 60%가
하이브리드 선택
새로운 판도 열리나
계약자 중 무려 60%가 새롭게 등장한 하이브리드를 선택했다는 것 역시 주목할만하다. 그간 국산 중형 SUV는 디젤 판매량이 가장 많았으며 최근 들어선 가솔린 SUV 판매량이 점점 증가하고 있었지만 하이브리드는 아예 선택지가 없었기 때문에 이를 원했던 잠재 고객들이 많았던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월 생산량은 1천 대 수준이지만 이미 많은 계약이 이루어져 올해 상반기 내로 차량을 인도받을 것이라고 장담하기가 어려워졌다고 전해졌다. 사전계약으로만 이 정도 물량이라면 지금 당장 계약을 하더라도 신형 쏘렌토를 일찍 받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 정도면 대단한 인기라고 할 수 있겠다.

1. 패밀리카로 활용할 수 있는
중형 SUV 수준을 높였다
첫 번째는 바로 전작과는 완전히 달라져 여러 가지 사양들의 업그레이드가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이전 쏘렌토는 현대 싼타페보다 조금 더 큰 차체를 가져 패밀리카로 인기가 많았었는데 이번 쏘렌토는 기존 모델보다도 조금 더 커진 사이즈를 자랑한다.

따라서 2열 실내공간이 더 쾌적해졌으며 수입차를 포함한 동급 최대 실내공간을 확보했다는 것이 기아차의 설명이다. 3열 역시 기존 모델 대비 조금 더 여유롭게 탑승할 수 있게 만들어졌으며 새로운 사양들의 대거 추가로 국산 중형 SUV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2. 6인승 모델의 등장
대형 SUV까지 겨냥하는
다양한 선택지
두 번째는 차체가 커지면서 대형 SUV의 수요까지 노릴 수 있게 되었다는 점 역시 한몫했다. 5인승과 7인승으로 운영되던 기존과는 다르게 신형 쏘렌토는 6인승 모델이 등장하여 모하비 더 마스터와 현대 팰리세이드처럼 2열 좌우 독립 시트가 생겼다. 6인승은 3열 이동 거주성이 편리하며 2열 승객 역시 더 편안하게 앉아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기존 쏘렌토와 싼타페는 7인승 모델이 존재하긴 했지만 3열이 워낙 협소하여 사실상 어린아이들만 겨우 탈 수 있는 수준이었다. 이제는 3열 공간이 어느 정도 확보되었기 때문에 무늬만 존재하는 것이 아닌 실질적인 탑승이 가능하다.

3. 3세대 플랫폼 적용과
하이브리드의 등장
세 번째는 사전계약 비율로 알 수 있는 부분인데 국내 소비자들도 중형급 SUV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원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간 국산차 중에선 중형 SUV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아예 적용되지 않아 선택지가 없었다.

하지만 기아 신형 쏘렌토는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면서 새로운 1.6 가솔린엔진과 전기모터가 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선보였고 쏘렌토의 전체 계약 중 60%는 하이브리드를 선택하게 되었다. 정숙한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가 조합된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복합연비는 2WD 5인승 17인치 타이어 기준 15.3km/L다. 요즘 디젤차에 대한 인식이 워낙 좋지 못하고 여기에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까지 등장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디젤 SUV의 수요는 점점 줄어들 전망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5월에 나오는
싼타페 페이스리프트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다만 일부 소비자들은 신형 쏘렌토를 계약하지 않고 5월에 출시될 예정인 현대 신형 싼타페를 기다리는 분위기다. 쏘렌토와 같은 파워트레인과 3세대 플랫폼을 적용하고 쏘렌토에 적용된 거의 모든 사양을 탑재하여 출시될 예정이기 때문에 “지금 쏘렌토 사지 말고 기다려 보자”,”현대가 기아보다 안 좋게 나올 리가 없다”,”분명 싼타페가 더 좋을 것”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실제로 항상 기아차는 서자 취급을 받아왔기 때문에 싼타페 페이스리프트에 쏘렌토보다 더 나은 사양들을 추가해줄 가능성이 크다. 당장 차를 구매해야 하는 상황이 아니라 시간적인 여유가 있다면 신형 싼타페를 기다려 보는 것은 어떨까.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