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쏘렌토가 정식 출시되었다. 예상했던 대로 인증 관련 이슈가 있었던 하이브리드는 더 이상 계약을 받지 않았으며 신규 계약자들은 디젤 모델만 계약이 가능한 상태다.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 세제혜택을 받지 못함에 따라 이에 따른 보상을 사전계약자들에게 전액 지불하기로 최종 결정하였고 만족스러운 보상안에 사전 계약자들의 불만도 어느 정도 해결이 되었다.

하지만 정식 출시 후 가격표가 공개되며 새로운 논란들이 생겼는데 이번엔 무슨 일이었을까. 쏘렌토를 계약하려고 대기 중이던 소비자들은 또다시 분통을 터트렸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쏘렌토 가격표로 살펴본 하이브리드 보상안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이틀 만에 13,849대
계약된 쏘렌토 하이브리드
미우나 고우나 역대급 기록이었다. 기아 신형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이틀 만에 만 대가 넘는 계약을 기록하며 빠르게 올해 생산물량 확보를 마감했다. 그런데 바로 이튿날인 다음날,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사전계약을 급하게 중단하였다.

계약이 중단된 원인은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친환경차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인 연비 15.8km/L를 달성하지 못해 세제혜택을 받을 수 없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들에게 세제혜택이 적용된 가격표를 공지하였고 이에 소비자들 사이에선 혼선이 빚어졌다.

기아차는 사전계약 고객들에게
세제혜택 금액 전액을 지원했다
다행인 것은 기아차가 사전계약 고객들에게 구매 시 받을 수 있는 모든 세제 감면 혜택 금액을 전액 보상하겠다는 발표를 한 것이다. 사전계약이 중단된 지 약 2주 만에 나온 발표로 보상안을 기다리던 소비자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기아차가 내놓은 보상안을 자세히 살펴보면 친환경차 구매 시 받을 수 있는 개소세 관련 혜택 보상과 취득세 보상이 모두 포함된 금액이었다. 6월 30일 이전에 차량을 출고하는 고객들은 정부가 시행하는 개별소비세 인하 감면 혜택을 중복으로 적용받을 수 있으며 7월 1일 이후 출고되는 차량들은 친환경차 개소세 관련 혜택 보상 143만 원과 취득세 보상 90만 원 총 233만 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

그렇게 하이브리드 사태는
마무리 되는듯 하였으나…
따라서 사전계약을 진행했던 13,849명의 고객들은 계약 시 명시되어 있던 가격으로 차량 출고를 진행할 수 있게 되었다. 저공해 자동차 2종 혜택은 친환경차와는 별개로 받을 수 있는 혜택이기 때문에 출고 후 적용받을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기아차가 내놓은 보상안에 만족하고 차를 그대로 출고해도 별다른 문제가 없겠다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기아차 입장에선 약 300억 원의 손실을 감수하고 사전계약자들에 대한 모든 보상을 지급하게 되면서 급한 불은 끈 셈이다. 이렇게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인증 이슈는 마무리가 되는듯하였으나 정식 출시 이후 공개된 새로운 가격표에서 또 다른 논란이 시작되었다.

현대기아차는 사전계약 때
일정한 가격 범위를 제시한다
현대기아차는 사전계약 가격표를 공지할 때 보통 3~40만 원 정도의 가격 범위를 제시한다. 그리고 정식 출시를 할 땐 사전계약 가격표에서 제시되었던 금액 중 가장 낮은 금액으로 책정하여 판매를 하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쏘렌토 디젤과 하이브리드 역시 트림별로 30만 원 정도의 가격차이가 나는 사전계약 가격표를 공지했었으며 여태까지의 선례를 살펴본다면 사전계약 가격표의 가장 낮은 가격으로 책정되는 것이 일반적이었을 것이다.

정식 판매 후 공지된
하이브리드 가격표를 살펴보니
하지만 정식으로 공개된 가격표를 살펴보니 의외의 일이 벌어졌다. 당분간 일시적으로 추가 계약을 받지 않는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사전계약 표에서 명시된 가격 범위 중 가장 높은 가격으로 책정이 된 것이다. 3,520~3,550만 원으로 제시되었던 사전계약 표의 프레스티지 트림 가격과 비교해보면 그중 최고가인 3,550만 원으로 출시가 되었다.

이는 노블레스와 시그니처 모두 마찬가지로 30만 원의 가격 범위 중 최고가로 책정이 되어 새로운 논란이 시작되었다. 그간 관행대로라면 사전계약 표의 최저가격으로 가격이 책정되었어야 했지만 ‘기아차가 보상금액을 소비자들의 주머니에서 채우기 위해 30만 원을 더 올려서 받는다’라는 이야기였다.

디젤 모델은 최저 가격에서
10만 원이 더 올랐다
현시점에도 계약이 가능한 디젤 모델의 가격표를 살펴보니 사전 계약 때 명시되었던 최저 가격보다 10만 원더 오른 가격으로 최종 금액이 책정되었다. 따라서 이 역시 계약이 누적되면 소비자들에게 보상안으로 제시했던 금액을 충당하고도 남는다는 이야기다.

사전계약 가격의 범위를 제시하고 그 가격 범위 안에서 출시를 하였으니 기아차 입장에선 잘못된 일을 저지른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간 꾸준히 이어져 오던 관행을 엎고 가격을 살짝 올려서 출시한 것은 일반적인 시선에서 바라봤을 때 꼼수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소비자들도 이러한 사실을
알아차리기 시작했다
이를 확인한 소비자들의 불만은 이어졌다. 정식 출시 후 계약을 진행하기 위해 가격표를 확인한 소비자들은 기아차의 꼼수에 대해 날이 선 비판을 늘어놓고 있다. 일부 계약자들은 “결국 소비자들의 주머니에서 보상 금액을 빼려고 하다니 너무 티 나는 꼼수다”,”이러니 브랜드 이미지 개선이 어려울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동호회에선 계약을 취소하는 고객들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기아차 입장에선 불법을 저지른 건 아니지만 소비자들도 알아차릴 수 있는 편법을 사용했기에 당분간은 논란 속에서 자유롭지 못할 전망이다. 거기에 국내 하이브리드 사양에는 빠졌던 원격 주차 보조 장치가 수출형 모델에는 적용이 된 것으로 알려져 이 역시 계속 언급되고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싼타페 하이브리드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전례가 없는 쏘렌토 사태 때문에 같은 집안인 현대 싼타페 페이스리프트 역시 긴장의 끈을 놓칠 수 없게 되었다. 같은 파워트레인을 사용하는 모델이기 때문에 싼타페 하이브리드도 친환경차 인증을 받기는 어려울 것이기 때문이다.

현재 소비자들은 싼타페 하이브리드의 친환경차 인증 여부를 빠르게 확인하고 싶어 하는 분위기이며 인증 여부에 따라 소비자들의 움직임은 달라질 전망이다. 만약 친환경차 인증을 받고 출시가 된다면 기존 쏘렌토 하이브리드 고객들의 반발도 예상된다. 과연 싼타페의 미래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