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역대급 디자인을 가지고 탄생한 ‘신형 아반떼’의 사전 계약이 시작되었다. 준중형 세단 수요가 점점 줄어들고 소형 SUV 시장으로 관심도가 집중되고 있는 요즘인 만큼 신형 아반떼는 어느 정도의 판매량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시작은 아주 좋다.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단 하루 만에 1만 대를 돌파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최근 돌풍을 일으켰다던 르노삼성 XM3의 기록을 가뿐하게 넘을 전망이다. 신형 아반떼는 삼각떼라 불리며 고전했던 이전 아반떼의 상처를 씻어낼 수 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역대급이라고 불리는 신형 아반떼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기자

신형 아반떼
이번에는 분위기가 다르다
이번 신형 아반떼는 6세대 AD가 처음 출시되었을 때와 비슷한 분위기다. “아반떼가 이렇게나 많이 변하다니”라며 역대 최고 아반떼가 탄생했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과감한 디자인 변화를 선택한 신형 아반떼는 북미시장에서도 대체적으로 좋은 평을 받고 있다.

외관뿐만 아니라 실내 인테리어 역시 준중형 차급을 뛰어넘는 디자인이라며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적용된 옵션 역시 매우 풍부하다. 이런 좋은 분위기를 대변하듯 사전계약 대수는 첫날 1만 대를 돌파하여 국산 준중형 세단의 새로운 역사를 쓰는 중이다.

전작 대비 평균 150~200만 원
정도 가격이 올랐다
신형 아반떼는 요즘 점점 보기 힘들어지는 수동 변속기를 기본 사양으로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차량 시작가격은 1,531만 원인데 이는 이전 아반떼의 1,376만 원보다 150만 원가량 오른 금액이다. 준중형 차급에 150만 원은 매우 큰 금액이기 때문에 신형 아반떼는 기존보다 더 비싸진 가격으로 출발한다고 볼 수 있겠다.

다만 기본 사양에도 전방 충돌 경고, 차로 유지 보조 시스템, 크루즈 컨트롤이 제공되는 점은 눈여겨볼 만하다. 만약 무단 자동변속기를 추가한다면 여기에 150만 원이 더해진다. 최하위 트림에선 10.25인치 내비게이션을 250만 원 주고 추가할 수 있지만 디지털 계기판은 선택할 수 없으므로 금액이 크지만 반쪽짜리 옵션이라고 볼 수 있겠다. 신형 아반떼 최하위 트림은 별다른 옵션을 추가하지 않고 그대로 구매를 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임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최상위 등급인 인스퍼레이션은
2,392만 원부터 시작한다
하위 트림 가격이 오른 만큼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 가격도 꽤 많이 올랐다. 이전 아반떼의 최상위 트림이었던 프리미엄은 2,159만 원이었지만 신형 아반떼의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은 2,392만 원부터 시작한다.

다만 인스퍼레이션에는 아반떼에서 선택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옵션들이 포함되어 있어 추가로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선루프와 17인치 알로이 휠 & 타이어가 전부다. 별다른 옵션 선택 고민 없이 풀옵션을 원한다면 인스퍼레이션을 선택하라는 현대차의 의도다.

(사진=다나와자동차 ‘아반떼 각 트림의 기본 실구매가격’)

신형 아반떼의 가격은
양분화가 심화되었다
신형 아반떼의 가격 책정 정책을 보면 기존 준중형 세그먼트 차량들과는 조금 다른 점을 찾을 수 있다. 다양하던 트림은 3가지로 줄어들었으며 최하위 트림의 가격이 오른 대신 기본 사양을 조금 더 탄탄하게 보강해 주었고 최상위 트림은 별도의 옵션을 선택할 고민을 하지 않게 하도록 단일 트림 수준으로 구성해 버렸다.

일반적으로 준중형 세그먼트 자동차를 구매하는 고객들은 대부분 중간급 트림에 필요한 옵션 몇 가지를 추가하는 정도로 출고하는 비율이 가장 높지만 현대차는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 구매를 유도하기 위한 전략을 펼쳤다고 볼 수 있겠다.

(사진=다나와자동차 ‘아반떼 각 트림의 풀옵션 실구매가격’)

최상위 트림 구매 유도 전략
가격 역전 현상이 발생한다
이러한 주장에 신빙성이 더해지는 이유는 바로 그간 볼 수 없었던 가격 역전현상이 발생했다는 것 때문이다. 신형 아반떼의 중간 트림인 1,899만 원짜리 모던에 모든 옵션을 추가하게 되면 최상위 트림에 선택 가능한 모든 옵션을 추가한 가격보다 오히려 더 비싸지게 되는 가격 역전현상이 발생하게 된다.

모던 옵션에 한두 가지 정도 사양이 꼭 더 필요한 고객이라면 중간 트림을 선택할 수도 있지만 대부분 많은 고객들은 원하는 옵션을 이것저것 추가하다 보면 처음 예상했던 것보다 더 높은 금액을 지불하고 상위 트림을 구매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아반떼는 중간 트림에 이것저것 옵션을 넣다 보면 “차라리 최상위 등급인 인스퍼레이션을 사는 게 낫겠다”라는 생각이 자연스레 들도록 트림 구성을 해 놓았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기본 사양과 풀옵션 가격차이는
무려 839만 원이었다
따라서 신형 아반떼의 구매 수요 대부분은 최상위 등급인 인스퍼레이션에 몰리게 될 전망이다. 천만 원대 후반에서 2천만 원 대 초반 정도로 아반떼를 구매하려 했던 고객들은 중간 트림인 모던에서 옵션 선택을 저울질하다 보면 인스퍼레이션 트림의 유혹에 빠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잘 생각해 본다면 2,392만 원부터 시작하는 인스퍼레이션 트림 가격만 놓고 본다면 분명 아반떼를 구매하는 소비자 입장에서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금액이다. 아반떼를 2,500만 원 정도 주고 구매한다는 것은 그간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었기 때문이다. 심리적인 마지노선 금액을 한참 뛰어넘는 수준이 될 수 있다.

소형 SUV들이 평균적인
가격대를 많이 올려놓았다
다만 많은 소비자들은 “아반떼가 왜 이렇게 비싸졌냐”라며 놀라면서도 결국 여러 차종을 비교하다 아반떼를 선택하게 될 확률이 높다. 신형 아반떼에 적용된 각종 첨단 사양들과 상품성을 생각한다면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의 가격이 그렇게 비싸지 않다고 느끼게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느끼게 되는 이유 중 하나는 소형 SUV들이 평균적인 구매 가격대를 많이 올려놓은 것이 한몫했다.

티볼리가 한창 돌풍을 일으키던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소형 SUV를 구매하며 2천만 원대 중후반을 지불하는 것에 대해선 거부감이 심했으나 최근 출시되는 소형 SUV들은 평균 가격이 많이 올랐고 최고 사양은 3천만 원을 훌쩍 넘는 금액이 되는 경우가 허다하게 되었다. 따라서 소비자들의 심리 역시 그에 맞게 “소형 SUV를 괜찮게 사려면 기본적으로 2천만 원대 중반 정도는 돼야 한다”라는 인식이 자연스레 잡히게 된 것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막상 다른 차와 비교해보면
더 고민이 깊어지게 된다
현대 아반떼 입장에서 살펴보면 소형 SUV들의 치열한 경쟁 덕분에 가격 책정에서 조금 더 자유로웠을 수도 있다. 기존보다 150만 원에서 많게는 200만 원가량이 훌쩍 올랐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은 아반떼의 가격에 대해 놀랐지만 결국 계약을 하고 있다는 것이 이를 대변한다.

아반떼 인스퍼레이션 풀옵션의 실구매 가격인 2,638만 원이면 많은 준중형 SUV의 중간등급이나 중형 세단인 쏘나타의 하위등급을 구매할 수도 있다. 하지만 그 차량들은 신형 아반떼 풀옵션만큼 풍부한 옵션을 제공하지 않기 때문에 신형 아반떼가 마냥 비싸다고 불평하기도 애매한 상황이다. 같은 가격대 소형 SUV보다는 신형 아반떼가 훨씬 더 풍부한 사양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사진=KCB Korean Car Blog)

“준중형 세단 3천만 원”
시대가 도래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6월 출시될 예정인 신형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아반떼 스포츠의 후속인 N 라인은 당연히 1.6na 아반떼보다 가격이 더 오를 것이다. 소형 SUV에 이어 준중형 세단도 3,000만 원 시대가 도래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이다.

점점 올라가는 자동차 가격에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겠지만 현실적으로 이것저것 다른 차와 비교해보면 또 아반떼 수준의 가격으로 비슷한 사양은 누릴 수가 없기에 마냥 비싸다고 비판할 순 없는 시대가 되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autopostmedia@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