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G80 CLUB’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출시되자마자 2만대가 넘게 계약된 제네시스 ‘신형 G80’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많은 예비 소비자들은 G80을 구경하기 위해 전시장을 찾아갔고, 시승을 통해 신형 G80의 구석구석을 확인한 뒤 후기를 올리고 있다.

그런데 G80 클럽 동호회에서 촬영한 신형 G80 시승차의 사진 일부분에서 부품이 잘못 조립된 곳이 발견되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제 막 출시가 된 신차인데 벌써부터 조립 품질 논란이라니 GV80에 이어 또다시 현대차 품질 논란이 시작되는 것일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조립이 잘못된 제네시스 G80 턴시그널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사진=G80 클럽 ‘울산G명촌’님)

네티즌들의 반응과 판매량
모두 다 역대급 기록을 경신중이다
국내 자동차 관련 커뮤니티와 동호회에선 연일 신형 G80에 대한 이야기로 많은 관심이 몰리고 있다. 특히 시승이나 전시장에서 G80을 실물로 보고 온 후기글이 많은 관심을 받으며 구형 대비 얼마나 좋아졌는지, 수입차를 포기하고 구매해도 괜찮을지에 대한 토론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신형 G80은 출시와 동시에 이미 2만대가 넘게 계약이 되어 지금 계약을 하면 최소 6개월 이상을 기다려야 한다고 전해졌다. 국산차 중 역대 최단기간 최대 계약대수를 갱신하고 있는 신형 G80을 보면 역시 국내시장에서의 제네시스는 브랜드 파워가 어마어마한 것을 알 수 있다. 법인차와 렌트 물량으로 출고되는 대수만 하더라도 몇만 대 수준일 것이다.

(사진=’G80 CLUB’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사이드 휀더
턴시그널쪽 조립이
잘못된 것이 발견되었다
그런데 신형 G80 클럽 동호회에 시승차라고 올라온 사진을 살펴보니 어딘가 잘못된 점이 발견되어 논란이 생겼다. G80의 휀더 부분 방향지시등 패널은 외장 컬러와 동일한 색이 적용되는데 해당 시승차에는 다른 컬러의 부품이 잘못 조립되어 있는 것이 발견된 것이다.

시승차는 로얄블루 색상이었는데 휀더의 턴시그널 상단부분 부품이 로얄블루가 아닌 세빌 실버 부품이 적용된 것이었다. 육안으로 티가 잘 안 날 수도 있는 부품이었지만 잘못된 부품이 적용된 것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비판을 이어갔다.

(사진=’G80 CLUB’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GV80은 내장재가 잘못
조립되는 사건이 발생했었다
현대기아차의 조립품질 문제는 예전부터 꾸준했던 일이다. 문제는 최근까지도 개선이 되지 않고 계속해서 발생한다는 점이다. 특히 대중적인 자동차뿐만 아니라 프리미엄을 표방하고 있는 제네시스에서 이런 조립 불량이 발생한다는 것은 브랜드 이미지에도 큰 손상을 줄 수 있다.

GV80 출시 당시엔 전시차에 적용된 블랙 인테리어 소재가 조수석 도어에만 브라운으로 잘못 조립되어 있는 사건이 발생하여 논란이 되기도 했었다. 육안으로 보기에도 티가 확 날 수밖에 없는 부분이었기 때문에 신차 출고 전 QC 과정에서 이것을 발견하지 못했다는 것을 소비자들은 용납하기 어려웠다.

(사진=’G80 CLUB’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조립 불량을 확인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불 보듯 뻔했다
G80의 조립 불량을 확인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불 보듯 뻔했다. “프리미엄 브랜드라면서 조립도 제대로 안된다”,”제네시스도 역시 현대차 수준을 벗어나지 못했네”,”와이파이 노조 수준”이라며 현대차에 대한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최근 현대차와 관련된 결함, 불량 소식이 들려오면 단골로 등장하는 단어가 바로 ‘와이파이’인데 최근 현대차는 공장 내의 와이파이를 끊었다가 노조의 거센 반발에 다시 원상태로 돌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자동차 조립을 하면서 휴대폰 영상을 보거나 게임을 하는 등 다른 행동을 같이 하고 있는 것을 비꼬는 네티즌들은 “와이파이 보면서 조립하니 이런 문제가 생기는 거다”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사진=’G80 CLUB’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꾸준히 지적되었음에도
개선이 되지 않는 것이 문제다
가장 큰 문제는 이러한 사건들이 예전부터 끊임없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전혀 개선이 되지 않고 같은 일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정식 출고 전 시승차로 풀린 물량에서 이러한 조립 불량이 발생했다면 대량 생산이 되는 실제 양산차에서도 충분히 조립 불량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5천만 원이 넘는 자동차를 구매하며 조립이 잘못된 차를 구매하게 되었을 때 유쾌한 소비자는 없을 것이다. 조립 불량이 발생한 원인은 QC 과정에서 제대로 검수가 이뤄지지 않은 것이기 때문에 다른 변명의 여지가 없다.

GV80도 출시 이후
계속되는 품질 논란이 이어졌다
G80보다 먼저 출시된 GV80에서도 품질 논란은 끊이질 않았다. 출고 초기엔 배터리 방전이 되는 자동차들이 많았으며 최근엔 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변속기 문제가 발생해 현대차는 리콜 조치를 시행하였다. 2열 전동 시트에 사람이 앉아있어도 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접혀버리는 것 역시 안전을 위해서 개선이 되어야 하는 부분이다.

출시 후 계속해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은 초기 품질을 제대로 잡지 못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GV80은 분명 국산 SUV의 수준을 한 단계 높여준 의미 있는 차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품질 논란이 계속된다면 잡음은 끊이지 않을 것이다.

(사진=’G80 CLUB’ 동호회 무단 사용 금지)

2열 공조기는 여전히
독립 풍량 제어를 제공하지 않는다
품질과 관련된 지속적인 잡음이 계속된다면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브랜드 이미지에도 타격이 생길 것이다. GV80을 출시하며 기존과는 다른 한 차원 더 높아진 품질과 상품성을 선사할 것을 예고했기에 이러한 품질 논란들이 더욱 아쉬울 수밖에 없다.

GV80에서 논란이 되었던 2열 공조기는 G80에서도 같은 사양이 유지되었다. 2열 컴포트 패키지를 추가하더라도 2열 공조기는 온도만 독립적으로 제어가 가능하며 풍량은 1열과 연동되어 작동이 된다. 풍량과 온도를 모두 독립적으로 제어할 수 없는 반쪽짜리 독립 공조기라는 오명을 벗을 수 없게 된 것이다. 신형 G80을 전체적으로 살펴보니 구형 대비 발전한 부분도 많지만 여전히 풀어나가야 할 근본적인 숙제들은 해결되지 못한 모습에 소비자들은 아쉬움을 토로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