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진선’님)

사회 초년생을 위한 첫차로 제격인 현대 신형 아반떼가 정식 출시되었다. 사전계약으로만 이미 만 대가 넘는 계약이 이루어져 초반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아반떼는 이전 모델과는 달라진 파격적인 스타일과 준중형 차급을 뛰어넘는 풍부한 편의 사양으로 소비자들을 유혹한다.

다만 이전보다 오른 기본 가격 때문에 일부 소비자들은 가격에 대한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기본 트림은 외관에서도 차이 나는 부분이 몇 가지 존재했는데 전국의 전시장에 풀리기 시작한 전시차를 통해 신형 아반떼 기본 사양과 풀옵션 모델의 외관을 비교해보았다. 오늘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는 ‘신형 아반떼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신형 아반떼의 도전
준중형 세단 시장을 살려라
지금처럼 소형 SUV 대 전성시대가 열리기 전까진 분명 국내시장에서 준중형 세단의 입지는 꽤 탄탄했다. 그중에서도 항상 선두를 지키던 현대 아반떼는 사회 초년생들의 첫차로 사랑받아왔는데 요즘은 아반떼 수요층이 대부분 소형 SUV를 구매하는 시대가 되어 예전보다는 판매량이 많이 떨어진 상황이다.

현대차는 아반떼 판매량을 다시 끌어올리기 위해 파격적인 도전을 실시했다. 이전 모델의 오명을 씻어내는 화려한 스타일링과 준중형 차급을 뛰어넘는 옵션을 대거 채용하여 국산 준중형 세단의 고급화를 이루어 낸 것이다.

가격이 이전보다 올랐지만
옵션도 그만큼 좋아졌다
물론 그만큼 가격도 상승하여 “아반떼를 2,500만 원 주고 사야 한다니”라며 비판하는 소비자들도 있었으나 다른 차량들과 비교해보면 또 납득이 되기도 한다. 소형 SUV를 살 가격이면 아반떼 풀옵션도 가시권에 충분히 들어오기 때문이다.

소형 SUV를 구매하는 주 소비층들이 대부분 2천만 원 중반대로 자동차를 구매한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같은 돈으로 아반떼 풀옵션을 살 수 있으니 아반떼에 혹할 수도 있는 것이다. 물론 SUV와 세단은 비교 대상으로 엮기 어려울 수도 있지만 가격대가 겹쳐 충분히 고려 대상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진선’님)

전면부 디자인은
크게 차이가 없었다
기본 사양을 구매하는 오너들에겐 다행이고 풀옵션을 구매하는 오너들에겐 좋지 않은 소식일 수도 있으나 신형 아반떼의 전면부 디자인은 사양에 따라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 1.6 가솔린 모델은 다크 크롬이 적용된 범퍼와 유광 블랙으로 마무리된 그릴이 적용된다.

사양에 따라 차이가 있다면 상위 등급에는 LED 헤드램프가 적용된다는 것 정도다. 차후 등장할 아반떼 N 라인은 디자인이 소폭 변경될 것이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진선’님)

4가지 선택지를 제공하는
신형 아반떼의 휠 디자인
측면부 역시 전체적인 실루엣은 모두 동일하다. 필러 부분을 마감하는 소재가 트림이나 사양에 따라 다른 차량들도 있는데 신형 아반떼는 모두 플라스틱 재질이 동일하게 사용되었다. 측면부에서 사양에 따라 달라지는 것은 휠 디자인이 전부다.

기본 사양에는 15인치 스틸 휠&타이어가 적용되며 옵션으로 15인치 알로이 휠을 선택할 수 있다. 중간 트림인 모던에는 15인치 알로이 휠이 기본 사양으로 적용되며 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엔 16인치가 기본으로 적용된다. 17인치 알로이 휠 타이어는 모던과 인스퍼레이션 트림에서 옵션으로 선택 가능하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진선’님)

LED 리어 콤비램프로 구분되는
후면부 디자인
후면부에선 측면에서의 휠처럼 확실하게 차이가 나는 부분이 있다, 바로 테일램프다. 기본 사양과 모던 트림에는 일반 테일램프가 적용되며 익스테리어 디자인 옵션을 선택하거나 인스퍼레이션 트림을 선택하면 LED 리어 콤비램프가 적용된다.

LED 램프는 점등 시 사진과 같이 브레이크 등이 길게 한 줄로 점등되기 때문에 일반 사양과 확실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금전적인 여유가 된다면 익스테리어 디자인 옵션은 추가하는 것이 좋겠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신근, 우성’님)

디지털 계기판,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로 구분 가능한 실내
실내 인테리어는 디지털 계기판과 센터패시아 모니터로 한 번에 구분할 수 있다. 준중형급에 풀 디지털 계기판이 적용된 것이 매우 인상적인데 이는 최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을 선택해야만 얻을 수 있는 사양으로 중간 트림인 모던에서는 옵션으로도 선택할 수 없다.

다만 일반 TFT 클러스터 계기판의 디자인도 괜찮다는 평을 받고 있기 때문에 디지털 계기판이 꼭 필요한 것이 아니라면 이는 포기해도 좋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신근’님)

10.25인치 센터패시아 디스플레이 역시 옵션에 따라 달라지는 모습이다. 기본 사양에는 일반 오디오 시스템이 적용되며 55만 원짜리 인포테인먼트 라이트를 선택하면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와 후방 모니터가 추가된다. 10.25 인치 내비게이션이 얻고 싶다면 250만 원짜리 인포테인먼트 내비 옵션을 선택해야 한다. 이 옵션은 듀얼 풀 오토 에어컨과 공기 청정 시스템, 스마트키 스마트 트렁크 등 많은 옵션이 하나의 패키지로 묶여있다.

중간 트림인 모던에서도 인포테인먼트 내비를 옵션으로 추가해야 10.25인치 디스플레이를 얻을 수 있으며 디지털 계기판과 센터패시아 디스플레이가 이어진 파노라믹 스타일을 가지려면 어쩔 수 없이 인스퍼레이션을 선택해야만 한다. 이것저것 옵션을 넣다 보면 결국 인스퍼레이션 트림으로 가게 되는 구조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신근’님, KCB)

신형 아반떼는 확실히 전작과 비교해보면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가 많이 줄었으며 준중형급을 뛰어넘는 옵션이 대거 추가되어 큰 폭으로 상품성 개선이 이루어졌다. 국내시장에서 눈여겨볼 점은 소형 SUV로 돌아선 ‘준중형 세단의 수요층을 다시 끌어올 수 있을지’인데 첫 출발은 나쁘지 않다.

오는 6월경엔 아반떼 스포츠의 후속인 N라인과 경제적인 하이브리드까지 추가가 될 예정이기 때문에 확실히 기존 아반떼보다는 판매량을 끌어올릴 수 있을 전망이다. 다시금 준중형 세단이 잘나가는 시대가 올 수 있을까.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