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자=남자들의 자동차 ‘김충년’님)

‘458’이 등장하기 전까지 전설이라 불렸던 페라리가 한 대 있다. 458이 등장하기 전까지 미드십 V8 슈퍼카의 정석으로 통했고, 458이 등장하기 전까지 페라리를 먹여살리던 효자 모델이었다. ‘페라리 F430’이다.

F430은 2004년부터 2009년까지 다양한 라인업으로 판매되었다. 비록 세대교체 모델이 아닌 ‘360 모데나’의 부분변경 모델이었지만 360 모데나 파생이 아닌 F430으로서의 발자취가 짙다. 오늘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는 페라리 F430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피닌파리나가 디자인
두 가지 혁신적인 F1 기술
‘F430’은 2004 파리 모터쇼를 통해 최초로 공개되었다. 이탈리아 디자인 하우스 피닌파리나에서 디자인을 맡았고, ‘360’ 후속 모델 개념으로 등장했다. 이때 당시 페라리가 공식처럼 지키던 5년 만에 나온 신형 모델이다.

F430에는 F1 레이싱 기술이 도입되었다. 디퍼렌셜 기어를 채용하여 엔진의 토크를 노면으로 전하기 위해 F1 레이싱카에 채용된 기술을 양산 모델에 최초로 사용했다. F1 기술 중 양산 자동차에 처음으로 적용된 전자식 디퍼렌셜과 ‘마네티노’다. 마네티노는 주행 상황에 따라 성능을 변경할 수 있는 스위치다.

‘488’에서도 볼 수 있는 대형 리어 디퓨저는 F430에도 있었다. 다운 포스를 증가시키는 역할부터 디자인이 더욱 역동적으로 보이도록 하는 역할까지 한다. 360 모데나부터 사용하던 알루미늄 합금 모노코크 차체 기술은 더욱 진화했고, 스티어링 휠에는 지금의 페라리처럼 각종 스위치가 달려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4.3리터 V8 엔진이 중앙에 탑재된다. 엔진은 489마력, 47.4kg.m 토크를 발휘하고 제로백 4초, 최고 속도 315km/h를 기록한다. 크기 제원은 길이 4,512mm 너비 1,923mm, 높이 1,214mm, 휠베이스 2,600mm다. 360 모데나보다 차체 길이는 22mm 길어졌고, 휠베이스 수치는 동일하다.

가장 강력한 V8 페라리
F430 스쿠데리아 출시
슈마허도 개발에 참여
2007년에는 ‘스쿠데리아’ 모델이 등장한다. 그 당시 ‘가장 강력한 V8 페라리’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왔다. F430을 기반으로 진화한 모델이며, ‘360 모데나’로 치면 ‘챌린지 스트라달레’ 모델과 같은 개념이었다. F430을 기반으로 200kg을 덜어내었다. 이렇게 만들어낸 중량은 1,250kg이다.

엔진 출력도 20마력 늘었다. 510마력, 47.9kg.m 토크를 발휘하여 제로백 3.6초, 최고 속도는 320km/h를 기록한다. 페라리 피오라노 서킷에서 엔초 페라리와 근접한 1분 25초를 기록했다. 페라리에서 처음으로 선보인 트랙션 담당 F1 트랙과 E-디퍼렌셜 기어로 고속에서도 차체 앞머리나 꼬리가 흔들림 없는 안정감을 보여준다.

코너링 능력도 좋아졌다. 미션 변속 시간은 0.06초로, F1 머신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F1의 전설이라 불리는 미하엘 슈마허도 개발에 참여했다. 서스펜션에 소프트 모드를 추가하고 타이어는 피렐리 P 제로 코르사로 변경하는 등 많은 영향을 끼쳤다.

슈마허를 중심으로 구성된 테스트 팀에서 완성한 F430 스쿠데리아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스포츠카와 F1 기술의 조합으로 완성되었다. 주행 컨디션을 조절하는 ‘마네티노’도 적용되었다. 2008년 당시 판매 가격은 영국 시장 기준 약 3억 7,000만 원이었다.

499대 한정 생산됐던
월드 챔피언 16승 기념 모델
가장 빠른 오픈 톱 페라리
2008년 11월에는 ‘430 스쿠데리아 스파이더 16M’를 공개했다. 페라리의 2008 F1 컨스트럭터즈 월드 챔피언 16승 획득을 기념하는 리미티드 에디션 모델로, 499대 한정 생산되었다. 2007년에 등장했던 ‘스쿠데리아 쿠페’가 아닌 ‘F430 스파이더’를 기반으로 개발되었다.

스쿠데리아 스파이더 16M은 쿠페 모델과 마찬가지로 흡배기를 중심으로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량된 4.3리터 V8 엔진을 탑재한다. 스쿠데리아 쿠페 모델과 동일한 510마력, 47.7kg.m 토크를 발휘한다. 일반 스파이더 모델보다 20마력, 4.7kg.m 토크 늘어난 것이다.

차체 경량화를 위해 편의 사양 일부를 없애는 대신 카본과 티타늄 소재를 중심으로 인테리어를 구성했다. 경량 버킷 시트를 비롯하여 프런트 범퍼와 리어 디퓨저는 스쿠데리아 쿠페와 동일하게 구성했다. 경량 소재로 일반 스파이더 모델보다 80kg가 줄어들었다. 중량은 1,340kg, 중량 대 출력비는 2.6kg/ps다.

패들 시프트가 포함된 6단 자동변속기를 장착하였고, 전자식 디퍼렌셜과 트랙션 및 차체 안정성을 제어하는 ‘F1-트랙’을 채용하였다. 쿠페 모델보다 100kg 정도 무겁지만 제로백은 3.7초, 최고 속도는 315km/h로 각각 0.1초와 5km/h 정도 손해를 보았다.

지진 피해 입은 자국을 위해
경매에 출품한 라스트 에디션
페라리는 2009년 당시 이탈리아 아브 루찌에서 일어난 대규모 지진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이탈리아에서 개최되는 RM 경매에 세상에 한 대밖에 없는 스페셜 에디션 ‘F430’을 출품시키기도 했다. 생산 종료를 앞두고 있었기 때문에 사실상 마지막 라스트 에디션이었다. 실버와 골드가 조화를 이루는 투톤 스트라이프 컬러와 페라리 루카 디 몬테제몰로 회장 사인이 들어간 플레이트도 장착하였다.

엔진은 490마력, 47.4kg.m 토크를 발휘하는 4.3리터 V8 엔진이 탑재되었다. 경매에 출품된 이 자동차를 구매하는 사람에겐 특별한 혜택을 제공했었다. 이탈리아 마라넬로 본사로 초대하여 페라라의 커스텀 프로그램 ‘Carrozzeria Scaglietti’로 운전자 취향에 맞게 풍족하게 옵션을 선택하도록 한 뒤 출고시켰다.

2009년은 전 세계 자동차 메이커들이 판매율 하락 행진을 보일 때다. 그러나 이 당시 페라리는 독자적으로 두 자릿수 상승세를 보였었다. ‘F430 스쿠데리아’ 판매 호조 덕에 2007년 15.9%보다 높은 영업 이익 17.6%를 달성했었다.

페라리는 F430 스쿠데리아 덕에 총 판매 실적 6,587대를 기록할 수 있었다. 북미 시장에 1,700대, 중동과 남아프리카에 366대, 아시아 시장에 1,089대를 판매했었다. 오토포스트 국내 포착 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