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월 국내 시장에 출시한 8세대 쏘나타는 완전히 새로워진 디자인을 적용하고 뛰어난 상품성으로 무장하여 많은 소비자들에게 주목받았다. 하지만 쏘나타는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디자인 때문에 신차효과를 짧게 누린 뒤 곧바로 인기가 식어 현재는 라이벌 K5에게도 판매량에서 밀리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엔 북미시장에도 신형 쏘나타가 출시되었는데 한국과 별반 다르지 않은 미지근한 반응이 이어지고 있어 현대차는 골머리를 앓고 있다. 신차 효과조차 누리지 못한 현대차는 결국 출시 한 달 만에 500만 원 할인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는데 이런 소식을 접한 국내 소비자들은 분노가 담긴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내는 중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출시 한 달 만에 500만 원 할인을 시작한 북미 현대 쏘나타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기자

2019년 3월 출시된
현대 신형 쏘나타
국민차로 대변되는 현대 쏘나타는 작년 3월에 출시한 8세대 모델이다.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디자인 컨셉이 적용된 신형 쏘나타는 3세대 신형 플랫폼을 적용하고 신규 엔진 및 편의 사양을 대거 탑재하여 국산 중형 세단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렸다는 평을 받았다.

1년 정도가 지난 2020년 현재 출시되는 현대기아차엔 대부분 같은 사양이 적용되고 있지만 디지털 키, 빌트인 캠, 음성인식 공조제어,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프리미엄 고성능 타이어 피렐리 P-zero 적용 등 현대차가 최초로 선보인 사양들이 많았기에 쏘나타는 주목받을만한 신차였다.

이후 현대차는 하이브리드와 1.6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한 센슈어스 모델도 출시했다. 라인업의 강화는 국민차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중형 세단 시장 판매량 1위를 굳건히 유지하겠다는 쏘나타의 의지가 엿보인 것이라고 해석할 수 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복합연비 20.1km/L를 자랑해 이제는 수입 하이브리드 중형 세단과 비교되며 “상품성 측면에서 직접 경쟁이 가능하다”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디자인 역시 “하이브리드는 어딘가 스타일이 모자라다”라는 평을 들어왔던 기존 자동차들과는 다르게 가솔린 모델과 별 차이가 없는 모습으로 출시되어 호평받기도 했다. 휠 디자인 역시 가솔린 모델에 못지않게 잘 나왔다.

K5가 쏘나타 판매량을
추월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호불호가 강한 디자인을 가졌던 쏘나타의 인기는 그리 오래가지 못했다. 출시 초기 월 만 대가 넘는 판매량을 기록했지만 K5가 출시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의 판매량을 살펴보면 쏘나타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출시 첫 달에만 K5가 쏘나타를 잡지 못했고 그 뒤 올해 1월부터 5월까진 모두 쏘나타 판매량을 추월하며 사상 유례가 없는 5개월 연속 국산 중형차 판매량 1위를 달성하고 있다. 디자인 호불호가 크게 갈렸던 쏘나타와는 다르게 신형 K5는 출시와 동시에 역대급 디자인이라는 호평을 받았으며 좋은 반응이 판매량으로도 그대로 이어진 것이다.

K5가 신차효과를 누리던 1월엔 쏘나타와 3천 대에 가까운 판매량 차이를 보였으며, 현재도 꾸준히 7천 대 이상 판매되고 있는 것과는 다르게 쏘나타는 월평균 4천 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이 정도면 국민차 쏘나타의 굴욕이다.

“디자인이 너무 과했다”
미국에서도 호불호가
심하게 갈렸다
국내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쏘나타. 해외에서는 어떨까? 북미 시장에는 신형 쏘나타를 작년 11월부터 판매하기 시작했다. 출시 당시 현대차는 미국 마이애미 국제 오토쇼에서 “당일 생산이 시작되는 날 새로운 쏘나타를 선보이게 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며 “고객의 기대치를 능가하는 고품질의 차량을 제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야심 차게 신형 쏘나타를 미국에 출시했지만 판매량은 여전히 좋지 못했다. 파격적인 스타일이 미국에선 먹혀들 것이라 생각했으나 미국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디자인 호불호가 심하게 갈린 것이다. 대부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는데 “내 생에 최악의 자동차가 바로 여기 있다”,”이번 쏘나타 디자인은 너무 과했던 거 같다”,”캠리나 어코드를 견제하려면 이 정도로는 역부족이다”라는 평이 이어졌기에 판매량은 불 보듯 뻔했다.

“최대 500만 원 할인”
출시 한 달 만에 등장한
파격적인 프로모션
전년 동월 대비 판매량이 훨씬 줄어든 현대차는 당황한 나머지 지난달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도 출시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으나 이마저 처참히 실패했다. 현대차는 예상치 못한 미국 소비자들의 반응과 저조한 판매량 때문인지 신차를 출시한지 한 달 만에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실시한다.

자세한 프로모션 내용을 살펴보면 기본 트림인 블루를 계약하면 계약금 2,699달러를 내고 36개월 쏘나타를 임대할 시 월 249달러를 지불하면 쏘나타를 이용할 수 있다. 이렇게 쏘나타를 이용할 시엔 3000달러 할인이 적용되어 한화로 환산하면 약 360만 원 정도를 할인받을 수 있게 된다.

가격을 더 높여 상위 트림을 선택한다면 더 큰 금액을 할인받을 수 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 리미티드 트림을 같은 36개월 조건으로 임대할 시 450만 원가량의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계약기간을 늘리면 500만 원 수준까지 할인이 적용된다.

여기에 더불어 프로모션이 진행되는 기간 동안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구매한 모든 소비자들에게 60개월간 약 1000달러의 리베이트를 추가로 지급한다. 할인이 적용된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라이벌 중형 세단인 토요타 캠리와 혼다 어코드는 물론 준중형 차인 토요타 프리우스보다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게 되었다.

“미국인이 자국민이냐”
뿔난 소비자들
미국에서의 파격적인 할인 소식을 접한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대한민국은 그냥 생산기지에 불과했다”,”자국에선 50만 원 할인해 주고 통 큰 할인이라고 하면서 해외에서는…”,”이래도 사주는 소비자들이 있으니까 배짱 장사하는 거다”라며 국내 소비자들을 차별하는 것에 대한 강한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반면에 “현대차가 미국 시장에서 통 큰 할인을 진행하는 건 이번에 처음 생긴 일이 아니라 여태 계속해서 봐왔던 행태이기 때문에 그리 놀랍지 않다”라는 반응을 보이는 소비자들도 있었다. 실제로 미국에서 현대차를 구매하면 여러 가지 프로모션이 더해져 국내보다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모델들이 많다.

탄탄한 내수시장 점유율
제조사의 태도는 변함없을 것
하지만 이런 소비자들의 원성에도 제조사의 태도는 크게 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미국에선 신차들이 경쟁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판매량이 하락하고 있으며 이제는 형제차인 기아차에게도 판매량을 역전 당하는 수모를 겪고 있지만 국내 시장 상황은 어떤가. 별다른 할인이나 이벤트를 하지 않아도 매번 역대급 판매량을 경신하고 있다.

최근 출시한 현대기아의 신차들에서 각종 결함들이 연이어 발생하여 이슈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달성한 결과이기 때문에 놀랍기도 하다. 내수시장 점유율은 오히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더 상승했다. 미국과는 다르게 어떻게 차를 만들어도 결국 소비자들이 사주니 제조사 입장에선 굳이 별다른 프로모션이나 이벤트를 진행할 이유가 없다. 대중들은 개, 돼지라며 적당히 짖어대다 알아서 조용해질 거라는 영화 속 명대사가 떠오르는 순간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