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현진’님)

최근 기아자동차가 카니발 풀체인지 출시를 앞두고 외관 사진을 완전히 공개했다. 국내 대표 미니밴으로 많은 가족들이 발이 되어 준 카니발이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것이다.

외관 사진이 공개된 후 곳곳에서 위장막 없이 돌아다니는 카니발이 포착되고 있다. 사진으로 보는 느낌과 실물로 보는 느낌이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카니발을 염두에 둔 소비자들은 실물 사진이 구매에 큰 도움이 되겠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도로에서 포착된 카니발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기자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현진’님)

전면 모습이 셀토스와
랜드로버 닮았다는 의견이 많다
신형 카니발의 전면 디자인은 타이거 페이스로 진화한 그릴을 중심으로 양쪽에 헤드 램프가 가로로 이어져 있는 형태다. 야간이라서 그런지 그릴 주변에 둘러싸인 크롬 가니쉬 부분이 반짝인다.

범퍼에는 존재하는 크롬 가니쉬와 스키드 플레이트 역시 야간에 더욱 돋보인다. 기아차가 공식적으로 공개한 카니발 외장 색상과 달리 사진의 차량은 검은색이다 보니 디자인이 더욱 고급스러워 보인다.

신형 카니발에 적용된 그릴을 보고 셀토스와 랜드로버를 닮은 것 같다는 반응이 많다. 특히 셀토스와는 제대로 패밀리룩을 이룬 모습이다. 전면 부분만 잘라서 대조해보면 구별하기 쉽지 않을 정도다.

랜드로버 중에서는 벨라와 닮은 부분이 많다. 사다리꼴 형태 그릴과 가로로 쭉 이어진 헤드 램프가 정말 닮았다. 만약 랜드로버가 미니밴을 개발한다면 신형 카니발과 비슷한 느낌이 날 것 같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현진’님)

보닛 라인은
수평에 더 가까워졌다
신형 카니발은 기존 대비 보닛 라인이 수평에 더 가까워진 모습이다. 요즘 기아차 RV 라인업에 남성적인 모습을 강조하는 편인데, 보닛 라인을 좀 더 수평으로 올려 직각에 더 가까워진 모습을 하고 있다.

휠은 지난번 공식 공개했던 이미지에 장착된 것과 동일한 디자인이다. 트윈 5-스포크 형태며, 이 휠이 카니발에 장착되는 휠 중 가장 최고 사양으로 보인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현진’님)

측면 모습은
기존 카니발과 비슷한 느낌
공개된 외관 사진을 봤을 때는 좀 더 각지고 볼륨감을 키운 모습이 보였지만 막상 실제로 보니 기존 카니발과 큰 차이가 없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특히 거리를 두고 보게 되면 더욱 그렇다.

이는 전체적인 실루엣이 기존과 크게 차이나지 않기 때문에 그런 것으로 보인다. 굳이 차이점을 찾자면 C필러 부분이 기존에는 하이그로시 처리가 되었으나, 신모델은 무광 파츠가 적용되어 광이 덜 난다. 이 때문에 야간에 해당 부위만 좀 더 돋보인다.

(사진=남자들의 자동차 ‘김현진’님)

전폭을 강조한 후면
링컨 닮았다는 의견이 있다
후면 모습도 박스형이라는 큰 틀을 벗어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로 보면 기존 카니발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수가 있다. 하지만 테일램프가 후면을 가로지르는 형태로 변경되어 넓은 전폭을 더욱 강조하는 느낌이 많이 난다.

테일램프 내부에는 미등이 전면 주간주행등과 동일한 패턴으로 점등된다. 일직선으로 진행되다 중간에서 한번 위로 오르고 이후 사선으로 다시 내려가 기아 엠블럼 부분까지 쭉 이어진다. 또한 사선에서 내려온 부분은 번호판 공간으로 이어진다. 범퍼에는 테일램프와 후진등이 있는데 이 또한 가장자리에 배치되어 있다. 두 가지 요소로 인해 기존 카니발 대비 폭이 넓어 보인다.

테일램프가 후면을 가로지르는 형태가 링컨을 닮았다는 의견도 있다. 그중에서도 에비에이터와 많이 닮았으며, 가장자리 부분이 아래쪽으로 내려온 것과 곡선 처리된 부분만 제외하면 꽤 비슷하다.

게다가 카니발과 크기가 비슷하고 차체 뒷부분이 박스형, D필러 부분을 검게 칠했다는 공통점이 있어 두 모델이 더 닮아 보인다.

호불호가 갈리는
디자인 평가
카니발 외관이 공개된 후 네티즌들의 반응은 호불호가 갈리는 편이다. 먼저 호평하는 이유로는 “기존보다 많이 고급스러워졌다”, “리어 램프가 이어진 것이 웅장해 보인다”, “디자인의 기아답게 이번 카니발 디자인도 성공적이다”, “디자인 정체성을 유지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등이 있다.

반면 혹평하는 이유로는 “셀토스 대”, “디자인보다 이미지 개선이 먼저 필요한 차”, “뒷부분이 뭔가 심심해 보인다”, “다른 차 디자인을 너무 표절했다” 등이 있다.

마지막으로 신형 카니발에 적용되는 사양들을 살펴보자. 엔진 라인업은 개선된 2.2 디젤엔진과 기존 엔진에서 배기량을 늘린 3.5 가솔린 두 가지가 탑재된다. 변속기는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되며, 전륜구동이 그대로 유지된다.

플랫폼 변경으로 차체 크기가 더욱 커졌다. 전장은 40mm 길어진 5,155mm, 전폭은 10mm 늘어난 1,955mm, 휠베이스는 30mm 늘어난 3,090mm가 되었다. 시트 배열은 7인승, 9인승 11인승 세 가지 그대로 유지된다. 7월에 출시 예정이며, 전고를 높인 하이 리무진과 고급형인 4인승 모델이 추후 출시될 예정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