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가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 미디어 출시 행사를 가지고, 일반 소비자들에게 공식 출시하였다. 외관과 실내 디자인이 소폭 변경되었고, 상품성이 개선되었다고 쌍용차는 밝혔다. 올해 현대기아차가 베뉴, 셀토스 등 새로운 소형 SUV 출시를 예고한 상태라서 티볼리의 왕좌 지키기가 유독 주목된다.

출시되면서 모델 및 트림별 가격 정보와 선택 가능 옵션 가격들이 모두 공개되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는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 사양 구성과 가격 정보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처음으로 합리적인 구성도 설정해보았다.

김승현 기자
사진 박준영 기자

외관 변화보다 눈에 띄는
신형 코란도 같은 실내 변화
현장 사진과 함께 보도자료 내용을 정리해보면 이렇다. 이번 티볼리는 출시 이후 4년 만에 페이스리프트 된 것이다. 파워트레인 제원이 소폭 달라졌고, 디지털 인터페이스, 개선된 주행 안전 기술 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전면부는 안개등을 감싼 일체형 범퍼와 캐릭터 라인이 짙어진 보닛 디자인이 포인트다. 새롭게 적용된 풀 LED 헤드 램프는 LED 안개등과 함께 이전보다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테일램프도 LED 라인이 보강되었다.

외관보다 실내 변화 폭이 더 크다.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신형 코란도처럼 변했다. 대시보드 레이아웃 변경과 동시에 센터 디스플레이는 태블릿 타입으로 변경되었다. 이전보다 모던하고 심플하게 변경되었고, 버튼 소재도 더 좋아졌다.

새롭게 개발된 1.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도 쌍용차로서는 최초로 적용되었다. 163마력, 26.5kg.m 토크를 내고, 1.6리터 디젤 엔진은 136마력, 33.0kg.m 토크를 낸다. 두 엔진 모두 아이신 GEN III 6단 자동변속기와 조화를 이룬다.

1. V1 트림 기본 사양
가솔린 자동변속기 모델을 기준으로 트림별 기본 사양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우선 최하위 트림 V1이다. 엔진 및 성능 사양으로는 1.5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 6단 자동변속기, 앞 맥퍼슨 스트럿과 뒤 토션빔 서스펜션, 앞뒤 디스크 브레이크, ISG 기능 등을 갖춘다. 외관 사양으로는 16인치 알로이 휠, 프로젝션 헤드 램프, LED 보조 제동등, 윙 로고 등을 갖춘다.

실내 기본 사양으로는 직물 시트, 운전석 시트 높이 조절 기능, 수동식 텔레스코픽 스티어링, 운전석 시트벨트 리마인더, 1열 시트 슬라이딩 헤드레스트, 2열 6:4 분할 폴딩 시트, 2열 센터 헤드레스트, 오르간 타입 가속페달, 센터 콘솔 암 레스트, ECM 룸미러, 실버 인사이드 도어 핸들, 수동식 틸트 스티어링 등을 갖춘다.

편의 사양으로는 크루즈 컨트롤, 스피드 센싱 파워 스티어링, 리모트 폴딩 키, 수동 에어컨, 통합 주행모드, 스피드 센싱 도어록,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윈도, 12V 파워 아웃렛, 원터치 트리플 턴 시그널, 클러스터 조명 조절, 배터리 세이버, USB 충전기, 소음 차단 윈드 실드 글라스 등이 제공된다.

안전 사양으로는 6에어백, ESP, TPMS, 이모빌라이저, 타이어 리페어 키트, 유아용 시트 고정 장치, HDC 등이 제공되며, 멀티미디어 사양으로는 MP3 오디오, USB 단자, 6스피커 사운드 시스템, 블루투스 핸즈프리, 오디오 스트리밍 기능 등이 제공된다.

2. V3 트림 기본 사양
다음은 V3 트림 기본 사양이다. V1 기본 적용 사양들을 포함하여 외관 사양으로 전후방 안개등, LED 주간주행등, 리어 스포일러, 패션 루프랙 등이 추가된다. 실내 사양으로는 인조가죽 시트, 가죽 스티어링 휠, 화장거울 조명, 2열 센터 암 레스트, 크롬 인사이드 도어 핸들, 1열 도어 커티쉬 램프 등이 추가된다.

편의 사양으로는 오토 클로징 기능이 포함되는 스마트키 시스템, 오토 라이트 컨트롤, 우적 감지 와이퍼, 1열 히팅 시트, 열선 스티어링 휠 등이 기본으로 제공되며, 선택 사양으로는 40만 원짜리 1열 통풍시트 패키지, 25만 원짜리 하이패스 패키지, 30만 원짜리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이 제공된다.

3. V5 트림 기본 사양
다음은 V5 트림 기본 사양이다. V3 트림에 제공되는 기본 품목을 포함하여 외관 사양으로는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 215/50R18 규격 타이어, LED 헤드 램프, LED 턴 시그널 램프, LED 안개등이 추가된다.

편의 사양으로는 ETCS와 ECM 룸미러, 1열 통풍시트, LED 룸램프, LED 무드램프, SUS 도어스커프 운전석 8방향 파워시트, 운전석 4방향 럼버 서포트가 추가된다. 선택 사양으로는 15만 원짜리 18인치 블랙 다이아몬드 커팅 휠, 60만 원짜리 프리미엄 시트 패키지가 제공된다.

4. V7 트림 기본 사양
마지막으로 최상위 트림 V7에 기본 제공되는 사양들이다. V5 트림에 제공되는 기본 품목을 포함하여 외관 사양으로는 하이브리드 블레이드 와이퍼가 추가되고, 실내 사양으로는 블랙 천연가죽 시트가 추가된다.

편의 사양으로는 듀얼 존 풀 오토 에어컨, 전방 장애물 감지 시스템, 2열 히팅시트가 추가된다. 선택사양으로는 160만 원짜리 블레이즈 콕피트 패키지가 제공된다. 여기에는 9인치 HF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이 포함된다.

평소 우리가 소개해드렸던 방식으로 실구매 가격을 정리해보았다. 우선 1.5 터보 가솔린 모델의 최저 기본 가격은 1,838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355만 원,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514만 원이다.

최하위 트림에 옵션을 선택하지 않았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24만 1,380원, 최상위 트림에 모든 옵션을 선택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93만 7,52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티볼리 1.5 터보 가솔린 모델의 최저 실구매 가격은 1,966만 1,38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3,066만 7,520원이 된다.

다음으로 1.6 디젤 모델 실구매 가격이다. 1.6 디젤 모델의 최저 기본 가격은 2,055만 원, 최고 기본 가격은 2,712만 원, 그리고 모든 트림을 고려했을 때 발생하는 최대 옵션 가격은 가솔린 터보 모델과 동일한 514만 원이다.

최하위 트림에 옵션을 선택하지 않았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138만 7,820원, 최상위 트림에 옵션까지 모두 선택했을 때 발생하는 취득세는 217만 8,770원이다. 이들을 모두 더했을 때 나오는 티볼리 1.6 디젤 모델 최저 실구매 가격은 2,197만 7,820원, 최고 실구매 가격은 3,447만 8,770원이 된다.

2,300만 원 내외
1.5 터보 가솔린 모델을
합리적으로 탈 수 있다
아마 자동차를 최상위 트림에 풀옵션으로 구매하는 고객들은 얼마 없을 것이다. 소형 SUV에게 항상 따라오는 키워드 중 하나는 ‘합리적인 가격’이다. 두 가지 합리적인 구성을 해보았다. 우선 2,300만 원 내외 구성이다.

2,050만 원 V3 2WD 트림에 딥 컨트롤 패키지 I과 딥 컨트롤 패키지 II, 그리고 하이패스 패키지를 선택하면 옵션 가격 170만 원이 나온다. 딥 컨트롤 패키지를 모두 선택하면 반자율 주행 기능들이 모두 적용된다. 이때 취득세 등을 모두 고려해도 2,400만 원이 넘지 않는다. 이 구성으로 나오는 실구매 가격은 2,373만 9,250원이다.

조금 욕심부리면
2,500만 원 내외
옵션뿐 아니라 약간의 고급감도 원하는 소비자라면 2,193만 원짜리 V5 2WD 트림에서 구성해보는 것도 좋다. 이 트림에는 18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 215/50R18 타이어, LED 헤드 램프, LED 턴 시그널 램프, LED 안개등, ETCS와 ECM 기능이 포함된 룸미러, 1열 열선과 통풍시트, LED 룸램프, LED 무드램프, 운전석 8방향 파워시트, 운전석 4방향 럼버 서포트 등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여기에 딥 컨트롤 패키지 I과 딥 컨트롤 패키지 II, 그리고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를 선택하면 205만 원이 발생한다.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에는 애플 카플레이, 와이파이 풀 미러링, 안드로이드 오토, 8인치 터치스크린, 후방 카메라 등이 포함된다. 취득세를 모두 고려해도 2,600만 원이 넘지 않는다. 이렇게 구성했을 때 나오는 실구매 가격은 2,563만 9,450원이다.

이번 티볼리를 보면서 쌍용차의 주력 모델은 티볼리라는 것을 다시금 실감했다. 가장 판매량이 많고, 가장 오랫동안 꾸준히 잘 팔리니 쌍용차로서는 가장 신경 쓸 수밖에 없는 자동차인 것은 분명하다. 코란도와 겹칠 수 있음에도 신형 코란도 구성을 거의 그대로 가져다 놓았다.

현대기아차가 올해 새로운 소형 SUV 출시 예고를 해둔 터라 티볼리 운명을 걱정하는 소비자들도 많았을 터. 그러나 오늘 행사장에서 확인한, 그리고 가격표를 보며 살펴본 티볼리는 1위 자리를 쉽게 빼앗기지 않을 것 같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다.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가격만큼 매력적인 구매 이유가 있을까.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