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출시된 싼타페 페이스리프트는 기존 대비 가격이 다소 인상되었다. 트림과 옵션을 선택하다 보면 3천만 원 후반은 기본이고, 풀옵션을 선택하면 5천만 원을 바라보게 된다. 대형 세단인 그랜저와 맞먹는 가격이 되었다.

이 때문에 싼타페를 구매하려는 소비자들은 좀 더 합리적으로 사기 위해 여러 가지 트림과 옵션들 사이에서 고민에 빠지게 되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에서는 싼타페를 가장 합리적으로 사는 방법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기자

최소 3,329만 원에서
최대 5,001만 원까지
더 뉴 싼타페의 트림별 가격은 다음과 같다. 2WD, 5인승 기준으로 프리미엄 3,122만 원, 프리미엄 초이스 3,205만 원, 프레스티지 3,514만 원, 캘리그래피 3,986만 원이다.

취등록세를 더한 실구매가 가격은 프리미엄 3,329만 원, 프리미엄 초이스 3,417만 원, 프레스티지 3,746만 원, 캘리그래피 4,249만 원이다. 캘리그래피 트림에 모든 옵션을 더한 풀옵션의 실구매가 가격은 5,001만 원이다. 그랜저 풀옵션 가격과 맞먹는다.

최대한 합리적으로
조합할 경우 3,647만 원
첫 번째는 옵션을 최대한 양보하고 가격을 최대한 낮춘 조합이다. 사실 기본 가격이 많이 비싸졌기 때문에 가격을 많이 낮췄다고 해도 어느 정도 지출을 각오해야 한다.

기본 모델도 옵션이 꽤 많이 들어가있지만 수동식 에어컨에 내비가 없는 8인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는 등 여러모로 부족한 점이 많은 편이다. 따라서 트림은 기본 트림에 1열 전동시트와 동승석 위크인 디바이스, 스마트 파워 게이트가 추가된 프리미엄 초이스 트림에 멀티미디어 내비 플러스와 현대 스마트 센스 1을 추가할 경우 구성이 좀 더 풍부해진다.

멀티미디어 내비 플러스에는 싼타페에 세계 최초로 들어간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 듀얼 풀 오토 에어컨(미세먼지 센서, 오토디포그, 공기 청정 모드 포함), 하이패스 시스템, 10.25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 블루링크 등이 포함되어 있다.

현대 스마트 센스 1에는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이 포함되어 있다.

안전 사양은 한 번이라도 작동해도 충분히 옵션 값을 하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추가하는 것이 좋다. 7인승 옵션은 3열 공간이 좁은 편이기 때문에 추가하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만약 무조건 7인승이 필요하다고 하면 팰리세이드나 카니발을 추천한다.

이렇게 조합할 경우 프리미엄 초이스 3,205만 원, 멀티미디어 내비 플러스 128만 원, 현대 스마트 센스 Ⅰ 88만 원을 더해 총 3,421만 원이며 취등록세를 포함한 실구매가는 3,647만 원이다. 합리적인 조합이라고 하더라도 가격이 꽤 센 편이다.

위 조합으로도
옵션이 부족하다면?
위 조합으로도 옵션이 부족하다고 생각하다면 이 두 번째 조합을 추천한다. 중간 트림인 프레스티지에 현대 스마트 센스 2, 파킹 어시스트 플러스 1, 디자인 플러스를 조합할 경우 실구매 가격 4,169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하지만 이보다 좀 더 비싸더라도 캘리그래피 트림에 파킹 어시스트 플러스 2를 조합하는 것이 가성비 부분에서 훨씬 좋다. 캘리그래피 트림에서 외관 디자인과 실내 디자인이 훨씬 고급스럽게 변경되고, 20인치 휠,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보조, 후석 승객 알림, 12.3인치 풀 디지털 계기판, 앰비언트 라이트, 퀼팅 나파가죽 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많은 옵션들이 기본으로 적용된다.

선택 품목인 파킹 어시스트 2는 후방 주차 충돌 방지 보조와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서라운드 모니터, 후측방 모니터가 제공된다. 가격은 113만 원이며, 캘리그래피와 해당 옵션을 선택한 실구매가 가격은 4,391만 원이다.

선호하는 옵션을 모두 골랐더니 4천만 원 초반을 넘겨버리는 가격이 나왔다. 이는 싼타페가 얼마나 비싸졌는지 보여주는 반증이기도 하다. 만약 안전 사양과 몇몇 선호 옵션을 양보할 수 있다면 프레스티지 트림만 선택해 3,746만 원으로도 합의를 볼 수 있다.

풀옵션을 선택한다면
팰리세이드도 함께 고민해 보자
비싸진 차량 가격에 대부분은 합리적인 가격 구성을 원하는 편이지만, 풀옵션을 선택하는 비중도 만만치 않다. 그러나 만약 풀옵션을 선택하게 된다면 차라리 팰리세이드를 선택하는 것이 훨씬 가성비가 높다.

7인승에 4WD, 모든 옵션을 다 더할 경우 실구매가 5,001만 원인데 이는 팰리세이드 2.2 디젤 캘리그래피 2WD의 실구매가 5,080만 원과 가격 차이가 많이 나지 않는다. 4WD을 추가한다면 5,326만 원으로 구입할 수 있다.

팰리세이드 캘리그래피 트림은 선루프가 빠진 풀옵션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싼타페와 마찬가지로 외관과 실내를 더욱 고급스럽게 꾸며주는 전용 디자인이 적용되며,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 퀼팅 나파가죽 시트, 1열 전동시트, 2열 통풍시트, 헤드업 디스플레이, 뒷좌석 수동식 도어 커튼, 크렐 12스피커 사운드 시스템,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각종 ADAS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해당 트림은 2열 좌석이 싼타페와 달리 독립식 시트가 적용되어 있으며, 3열에 3인 시트가 적용되어 있지만 싼타페보다 훨씬 공간이 여유로운 편이다. 다만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나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 디지털 키, 현대 카 페이 등 몇몇 옵션은 빠지지만 없어도 크게 불편하지 않은 옵션들이다. 싼타페 풀옵션을 구매한다면 팰리세이드 캘리그래피도 함께 고민해 보자.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