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와 기아차는 서로 계열 관계에 있다보니 동급 차량을 살펴보면 플랫폼이나 파워트레인, 사양 등을 서로 공유하는 편이다. 각 브랜드 대표 SUV인 싼타페와 쏘렌토도 마찬가지다. 싼타페가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쏘렌토와 동일한 플랫폼, 파워 트레인으로 변경되었으며, 옵션 사양도 이름만 다른 동일한 기능이 들어있다.

이번에 출시된 더 뉴 싼타페는 쏘렌토보다 가격이 비싸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싼타페가 옵션 사양이 더 풍부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싼타페에는 없고 쏘렌토에는 있는 옵션들이 꽤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더 비싼 싼타페에 없고, 쏘렌토에만 있는 옵션들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기자

싼타페가 쏘렌토보다
100만 원가량 비싸다
우선 싼타페와 쏘렌토의 실구매가 범위를 비교해보자. 먼저 싼타페의 가격은 프리미엄 3,122만 원, 프리미엄 초이스 3,205만 원, 프레스티지 3,514만 원, 캘리그래피 3,578만 원이다. 취등록세를 더한 실구매가 가격은 프리미엄 3,329만 원, 프리미엄 초이스 3,417만 원, 프레스티지 3,747만 원, 캘리그래피 4,249만 원이다. 모든 옵션을 더한 풀옵션의 가격은 5,001만 원이다.

쏘렌토의 가격은 트렌디 3,024만 원, 프레스티지 3,308만 원, 노블레스 3,603만 원, 시그니처 3,887만 원이다. 취등록세를 더한 실구매 가격은 트렌디 3,238만 원, 프레스티지 3,542만 원, 노블레스 3,857만 원, 시그니처 4,161만 원이다. 모든 옵션을 더한 풀옵션의 가격은 5,038만 원이다. 동일 옵션으로 구성되었다면 쏘렌토가 싼타페보다 대략 100만 원가량 저렴하며, 풀옵션만 쏘렌토가 37만 원 더 비싸다.

쏘렌토의 크기가
싼타페보다 더 크다
싼타페가 대체적으로 쏘렌토보다 비싸며, 더 최근에 출시되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싼타페의 옵션이 더 풍부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싼타페에는 없고 쏘렌토에만 있는 옵션이 몇 가지 있다.

우선 첫 번째는 차체 크기가 쏘렌토가 더 크다는 점이다. 옵션이 아닌 크기 제원 부분이지만 가격이 더 저렴한 쏘렌토가 더 크기 때문에 여기에 포함했다.

싼타페의 크기는 전장 4,785mm, 전폭 1,900mm, 전고 1,685mm, 휠베이스 2,765mm이다. 반면 쏘렌토의 크기는 4,810mm, 전폭 1,900mm, 전고 1,695mm, 휠베이스는 2,815mm이다.

둘을 비교해보면 쏘렌토의 전장 25mm, 휠베이스 50mm 가 더 길고 전고가 10mm 더 높다. 따라서 실내 공간이 쏘렌토가 더 넓다. 물론 7인승의 3열 공간은 쏘렌토와 싼타페 둘 다 좁은 편이지만 쏘렌토는 그나마 나은 편이다.

에어백 개수 및
1열 센터 에어백
에어백 개수에도 차이가 있다. 싼타페에는 6개가 있는 반면 쏘렌토에는 8개가 있다. 싼타페에는 운전석과 조수석, 1열 좌우 사이드, 좌우 커튼 에어백이 존재하며, 쏘렌토에는 운전석 무릎 에어백과 1열 센터 사이드 에어백이 추가된다. 게다가 전 트림 기본이다.

특히 1열 센터 사이드 에어백이 적용된 것이 눈에 띈다. 에어백이 많아도 사고에 따라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서로 부딪혀 중상을 입는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 1열 센터 에어백의 존재로 중상 위험을 더욱 낮췄다. 상위 모델인 모하비에도 없는 옵션이다.

6인승 옵션 선택 가능
좀 더 여유로운 2열 공간
싼타페에는 5인승과 7인승 옵션이 있는 반면, 쏘렌토에는 5인승과 7인승 외에도 6인승 옵션이 존재한다. 1열 2석, 2열 2석, 3열 2석으로 구성되어 있다. 참고로 7인승은 둘 다 1열 2석, 2열 3석, 3열 2석으로 구성되어 있다.

쏘렌토에서 6인승을 선택하면 2열 3석 일체형 시트가 2석 독립형 시트로 변경되며, 슬라이딩과 리클라이닝 기능을 지원한다. 따라서 기존 3석 일체형 시트보다 좀 더 편하게 앉을 수 있으며, 중간에 공간이 비어 있어 3열로 이동하기에도 수월하다.

세계 최초로 적용된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
반대로 싼타페에만 적용되어 있는 옵션도 있다. 싼타페에는 운전자 인식형 스마트 주행모드가 세계 최초로 적용되어 있다.

스마트 모드를 선택했을 시 프로필별 운전자의 주행 습관을 기억하고, 운전자의 성향에 부합하는 주행모드(에코, 컴포트, 스포츠)를 자동으로 전환하여 개별 운전자의 주행 성향에 최적화된 드라이브 모드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캘리그래피 전용
외관 디자인 적용
구형 모델의 인스퍼레이션부터 이어져 오던 것으로, 싼타페는 캘리그래피 트림을 선택할 경우 전용 외관 디자인이 적용된다. 구형 인스퍼레이션의 외관 디자인이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많았기 때문에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후에도 이름만 바꾸고 그대로 유지했다. 상위 모델인 팰리세이드에도 적용된다.

라디에이터 그릴의 패턴이 그물형에서 삼각형으로 변하고, 스키드 플레이트 재질이 크롬으로 변경된다. 또한 차체 하단에 외장 색상과 동일한 클래딩이 적용되어 더욱 고급스러운 외관을 연출한다. 반면 쏘렌토는 최상위 시그니처를 선택해도 외관 디자인이 동일하다. 실내는 싼타페와 쏘렌토 모두 고급 내장재와 퀼팅 나파가죽 시트가 적용되어 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