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2일 기아 K7 부분변경 모델이 공개되었다. 기아차가 이번 K7에 붙인 서브 네임은 ‘프리미어(Premier)’다. 정식 출시는 이번 달 안에 이뤄질 예정이다. 2016년 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인 것으로, 엔진 라인업 변경 및 편의 사양 추가 등의 변화를 맞이했다.

K7이 부분변경되면서 같은 집안 라이벌 그랜저와 비교할만한 것들이 늘어났다. 오늘 오토포스트 뉴스룸은 부분변경된 K7이 현행 그랜저보다 나은 점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오토포스트 디지털 뉴스팀

1. 그랜저에 없는
2.5 가솔린 GDi 엔진
기아차는 K7 부분변경 모델에 2.5 가솔린 엔진을 추가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이 엔진은 브랜드 최초로 적용된 것이라 한다. 또한 기통 당 연료 분사 인젝터를 두 종류 적용했고, 시내 주행 저 중속 영역에서는 MPI 인젝터를 사용하며,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 같은 고속 영역에서는 GDi 인젝터를 사용한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R-MDPS 파워 스티어링은 3.0 가솔린 모델부터 적용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가솔린과 디젤 모델 모두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으로 장착한다. 주력 모델인 2.5 가솔린 모델 기본 가격은 3,102만 원부터 3,397만 원 사이다.

2. 그랜저에 없는
후측방 모니터 시스템
디지털 계기판
국내 자동차 시장만 본다면 현대차보다는 기아차가 디지털 계기판 장착에 더 적극적이다. K9을 시작으로 K7 부분변경 모델에서도 12.3인치 LCD 디지털 계기판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고, 최근에는 크로스오버 해치백 XCeed에도 디지털 계기판을 장착한다는 사실도 외신을 통해 해졌다.

이와 함께 운전자가 방향지시등을 켜면 후측방 영상을 계기판에 표시하는 후측방 모니터 기능을 옵션으로 제공하고, 스티어링 휠을 스스로 제어하는 차로 유지 보조, 터널 및 악취 지역 진입 전 자동으로 창문을 닫고 외기를 차단하는 외부 공기 유입 방지 제어 기술을 적용했다.

3. 그랜저에 없는
12.3인치 내비게이션
부분변경을 통해 실내도 변화를 맞이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크기가 커진 센터 디스플레이다. 12.3인치 터치스크린에는 자동 무선 업데이트 기능을 지원하는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내장된다. 이와 함께 전자식 변속레버도 동급 최초로 적용되었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이 외에 차량 전후방 영상을 녹화하여 내비게이션 화면이나 스마트폰을 통해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빌트인 캠, 카카오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 등의 편의 사양을 구성품으로 제공한다.

4. 그랜저에 없는
카투홈/홈투카 기능
기아차는 K7을 통해 처음으로 소개되는 카투홈/홈투카 서비스를 강조하기도 했다. 자동차와 집을 쌍방향으로 연결하는 기능이다. 운전자는 차 안에서 집 안에 있는 조명, 플러그, 에어컨, 보일러, 가스차단기 등 홈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반대로 집에서는 자동차 시동, 공조장치, 문 잠김, 비상등, 경적 등을 제어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운전자가 심리적 안정 상태에서 운전할 수 있도록 하는 청각 시스템인 ‘자연의 소리’도 함께 강조했다. 생기 넘치는 숲, 잔잔한 파도, 비 오는 하루, 노천카페, 따듯한 벽난로, 눈 덮인 길가 등 6가지 테마를 선택할 수 있다.

5. 그랜저보다 길어진
차체 크기 제원
차체 크기 제원도 소폭 변화를 맞이했다. K7 부분변경 모델의 크기 제원은 길이 4,995mm, 너비 1,870mm, 높이 1,470mm, 휠베이스 2,855mm이고 공차중량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그랜저 2.4 가솔린 모델의 크기 제원은 길이 4,930mm, 너비 1,865mm, 높이 1,470mm, 휠베이스 2,845mm, 그리고 공차중량은 1,550~1,570kg이다. 길이, 너비, 휠베이스 수치 모두 K7이 더 크고 높이 수치는 동일하다.

외관과 실내 디자인
간단히 짚어보기
외관과 실내 디자인 변화도 간단히 짚어보자. 우선 전면부 라디에이터 그릴 크기가 커졌고, LED 주간주행등은 그릴 테두리에서 헤드램프 하단으로 이어지는 새로운 형태로 디자인되었다. 후면부에는 얼마 전 스파이샷 플러스를 통해 보도해드렸던 것처럼 좌우 테일램프가 그랜저처럼 이어진다. ‘Z’자 형상도 테일램프에 고스란히 남아있다.

실내 운전석 도어부터 클러스터, 센터패시아 등은 K9처럼 수평으로 이어져있다. 기아차는 이를 통해 안정적인 느낌과 개방감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외관 색상은 오로라 블랙펄, 플래티넘 그라파이트, 스노 화이트 펄, 그래비티 블루, 실키 실버 등 5종이 제공되고, 실내 색상은 블랙, 새들 브라운, 하이브리드 전용 웜 그레이 등 3가지 조합이 제공된다.

오늘 K7을 현행 그랜저와 비교했는데, 조만간 그랜저도 페이스리프트를 거칠 예정이다. 나와봐야 알겠지만 판매량 구조는 지금과 크게 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비교적 부분변경이 조용히 이뤄지고 있는데, 기존 모델보다 휠베이스를 늘려 차체 길이가 길어질 예정이다. K7과 동일한 변화다.

디지털 계기판 등 사양 변화는 얼마나 이뤄질지 아직 모른다. 지금까지 나온 보도와 정보에 따르면 외관 디자인은 세대교체 수준으로 이뤄질 예정이라고 한다. 그랜저 페이스리프트는 11월에 출시 예정이다. 오토포스트 뉴스룸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