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판매 하루 만에 매진된
8천만 원짜리 M340i 한정판

최근 BMW는 3시리즈 기반으로 제작된 M340i 퍼스트 에디션을 출시했다. 일반 3시리즈 보다 3천만 원이상, 같은 M340i 일반 모델보다 600만 원 정도 더 비싼 가격인 8천만 원대 모델이었지만 하루 만에 완판됐다. 전 세계 340대 한정으로 제작된 이 모델은 국내에 40대 배정됐다.

BMW 코리아 측은 자사 설립 25주년을 맞아 올해 연말까지 매달 25일 2시 5분에 특별히 제작된 한정판 모델들을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라고 한다. 다음 한정판 모델로는 X7 다크 섀도우 에디션으로 점쳐지고 있지만 국내 판매 일정은 확인된 사실이 아직 없다. 하지만 국내에 출시된다면 분명 이 모델 또한 빠른 속도로 팔려나갈 것이다.

Joseph Park 수습기자

이런 한정판 마케팅은 비단 BMW만 진행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지난 4월 블랙 컬러의 외관에 레드 컬러 브레이크 캘리퍼를 적용한 ‘기블리 리벨레 에디션’을 국내 15대 한정으로 선보이기도 했다지난달에는 ‘제냐 펠레테스타 에디션’을 20대 한정으로 출시했다

국내 브랜드
한정판 모델들

국내 브랜드 또한 이런 한정판 모델을 앞세운 마케팅에 힘쓰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아이언맨처럼 꾸며진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을 선보였던 적이 있고. 르노삼성은 지난달 XM3 온라인 스페셜 에디션을 333대 한정 출시하기도 했다. 쌍용차 또한 G4 화이트 에디션을 선보이는 등 꾸준히 한정판 마케팅을 활용하고 있다.

수량이 한정적인 특별 모델을 앞세워 소비자들의 소비심리를 자극하는 한정판 마케팅은 이미 많은 산업분야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정해진 수량만 판매한다는 것은 많이 팔아야 많이 버는 단순한 이윤추구와는 거리가 멀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왜 한정판 마케팅을 포기하지 않는 것일까?

그들이 원하는 것은 “BMW M340i 퍼스트 에디션, 출시된 후 하루 만에 완판” 같은 소식이다. 이를 통해 브랜드 관심을 유도하고 이미지를 제고한다. 그래서 한정판 모델들은 당장의 수익과는 크게 상관이 없어도 장기적으로는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브랜드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각인시킬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단기간에 완판되거나 사람들이 소비심리를 제대로 자극하지 못하는 한정판은 오히려 역으로 작용하며 브랜드 이미지를 실추시키기도 한다. 현대자동차의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이 그렇다.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은 한정 모델로 출시되었으나 재고 소진이 힘들어 중국으로 저렴한 가격에 재고 처리했다는 소리까지 들려오며 일반 코나 모델 이미지에 “중국으로 재고 처리된 모델”이라는 부정적인 영향까지 끼쳤다.

마케팅에 왕도란 없지만, 마구잡이로 찍어내는 한정판 마케팅은 역효과가 훨씬 크다. 희소성이 떨어진다면 기존 충성고객 또한 등을 돌리기 마련이다. 소비자들은 기업의 속내가 적나라하게 드러나는 마케팅을 싫어한다.

공산품을 대표하는 자동차는 럭셔리 모델이나 슈퍼카가 아닌 이상 공도에서 트림과 컬러가 같은 정확히 똑같은 모델을 마주치는 건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인기가 많은 모델일수록 그렇다. 괜히 강남 쏘나타, 강남 그랜저라는 조롱투의 닉네임이 생겨나는 것이 아니다.

이로 인해 사람들은 자신의 자동차가 다른 자동차보다 좀 더 특별하기를 원한다. 그 희소성과 특별함을 쫓는 사람들을 정확히 겨냥하고 자동차 회사들은 일반 모델 대비 여러 디테일과 개성 있는 컬러로 꾸며진 한정판 모델들을 출시하는 것이다.

또한 새로운 한정 모델들을 출시함으로써 풀체인지 전 기존 모델에 대한 분위기를 환기시키기도 한다. 페이스리프트나 풀체인지 보다 훨씬 적은 금액으로 새로운 이미지들을 만들어낼 수 있으니 기업의 입장에서는 가성비가 좋은 마케팅 수단인 것이다.

같은 듯 다른
한정판 모델 디자인

몇백만 원짜리 명품 백을 산다고 생각해보자. 일반적인 사람들이라면 세세한 부분까지 꼼꼼히 살펴볼 것이다. 이는 자동차에서도 똑같다 생각하지도 못한 부분에서 제조사들이 만들어 놓은 꼼꼼한 디테일들을 확인할 때 자신이 산 자동차에 대한 만족도가 높아진다. 작지만 큰 만족을 주는 부분이 바로 디테일이다. 이는 일반 스파 브랜드와 명품의 가장 큰 차이이기도 하다.

대충 만들었다는 느낌이 들지 않고 하나하나 신경 써서 만들었다는 그 감성, 게다가 일반 모델하고 차이가 커지면 커질수록 그 만족도는 높아질 것이다. 게다가 그 모델이 한정 수량 판매된 모델이라면 나만을 위해 특별 제작된 차라는 느낌까지 든다. 위에서 언급한 BMW X7의 특별 한정판인 다크 섀도우 에디션이 일반 모델과 무엇이 다른지 살펴보겠다.

일반 BMW X7와 가장 크게 다른 점은 외관 색상이다. 아틱 그레이 메탈릭이라는 새로운 컬러로 도색된 다크 섀도우 에디션은 매트 블랙 색상의 22인치 휠을 포함하여 그릴, 도어트림, 루프 레일, 배기 팁 등 외관 거의 모든 부분이 검은색으로 마감됐다. 또한 공격적이고 스포티한 M 스포츠 차체 키트와 트윈 엑시트 M 스포츠 배기 시스템이 적용됐다.

실내는 외관과 같이 블랙 컬러가 주로 사용되었으며 나이트 블루 컬러와 멋진 하모니를 만들고 있다. 헤드 라이너는 알칸타라 가죽이 사용되었으며 대시보드 또한 가죽으로 마감됐다.

자외선 차단 유리, 마사지 시트, 파노라믹 글래스와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일반 모델과 다르게 적용되어 고급감과 편의 사양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다크쉐도우 레터링이 이차는 특별한 모델입니다 라고 말한다.

M340i 퍼스트 에디션과 마찬가지로 파워트레인 부분은 같은 트림의 일반 모델(M50i)과 차이점이 없다. 오는 8월부터 북미에서 생산되는 이 특별한 X7의 가격은 1억 7700만 원에서부터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국내 출시는 아직 미정이다.

이전에 완판된 M340i 보다 두배에 가까운 비싼 가격으로 출시되는 만큼 이번에도 출시 이후 하루 완판 기록을 달성 할 수 있을지 기대해본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