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월, 엔진 떨림 문제로 출고를 중단했던 GV80 디젤 모델을 지난 13일부터 다시 생산하기 시작했으며, 19일부터 출고가 재개된다. 제네시스는 “GV80 디젤의 떨림 현상에 관해 유효성 검증을 완료했으며, 문제가 개선되었음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여전히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 개선을 완료했다는 말만 했을 뿐, 구체적인 원인과 과정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기 때문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GV80 결함 논란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에디터

(사진=JTBC)

카본 누적으로 인한
엔진 떨림 증상
문제가 되었던 GV80 결함에 대해 다시 한번 살펴보자. GV80 디젤을 구매한 차주들 중 일부가 스티어링 휠이 흔들릴 정도로 심하게 떨리는 증상이 나타났다고 한다. 심한 진동으로 인해 내비게이션 등 음성이 불안정한 모습도 보였으며, 심하게는 “고속도로 주행 중 차가 심하게 흔들려 사고가 날 뻔한 적도 있다”라고 말한 차주도 있었다.

엔진 떨림을 호소하는 차주들이 늘어나자 결국 현대차는 지난 6월, GV80 디젤 모델의 출고를 일시적으로 중단했다. 출고 중단 이유에 대해 현대차는 “낮은 RPM에서 장기간 운행을 할 경우 엔진 내 카본이 누적되어 떨림 현상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많은 소비자들은 현대차의 발표에 강한 의구심을 드러냈다. 주행거리가 꽤 많이 누적된 오래된 경유차에서나 카본 찌꺼기가 누적되어 문제가 발생하는 것이지 출고 후 주행거리가 5,000km도 되지 않은 신차에서 발생할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여기에 현대차는 “엔진 떨림 현상이 발생할 수 있지만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라고 밝혀 더 논란을 키웠다.

GV80 디젤 출고 중단으로 인해 6월, 7월 판매량도 영향을 받았다. 4월에 4,324대, 5월에 4,164를 판매했던 GV80이 6월 3,728대, 7월에 3,009대로 감소했다. 하지만 가솔린 모델 덕분에 그나마 판매량이 덜 감소했다. 6월 디젤 모델은 227대가 판매된 반면 2.5 가솔린은 2,160대, 3.5 가솔린은 1,341대가 판매되었다.

판매 중지 두 달 만에
생산과 출고를 재개한다
판매 중지 후 2달 동안 엔진의 내구성을 개선한 현대차는 지난 13일부터 GV80 디젤의 시험 생산을 재개했으며, 19일부터 출고를 재개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일부 GV80 디젤 모델의 차량 떨림 현상에 대해 유효성 검증을 완료한 조치 방안을 마련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TF팀이 두 달간 3차례에 걸쳐 개선안을 적용해 평가·검증을 진행했다. 이달 초 최종 개선안을 반영한 결과, 엔진 및 차체 떨림 문제가 개선되고 엔진 내구성도 강화되었다”라고 말했다.

출고를 기다린 고객들을 대상으로 G80과 GV80 시승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4박 5일 동안 시승 체험과 기념품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그리고 바디케어 서비스 패키지 1을 무상 제공한다. 해당 패키지는 1년 혹은 2만 km 안에 차체, 앞 유리, 타이어 손상을 보장해 주는 것이다.

기존 GV80 디젤을 보유한 고객에게는 ‘변속 제어 로직 업그레이드’를 실시한다. 또한 기존에 출고된 GV80 디젤 전체를 대상으로 엔진 보증기간을 기존 5년 혹은 10만 km에서 10년 혹은 20만 km로 연장한다.

결과만 발표했을 뿐
원인과 과정에 대한 이야기가 없다
그러나 현대차의 발표 내용에는 “엔진 떨림 문제가 개선되었다”라는 결과만 언급했을 뿐 카본이 왜 퇴적되었는지, 어떤 방식으로 개선을 했는지 언급이 없다. 그렇다 보니 소비자들은 개선 소식에도 여전히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문제가 개선되었으면 정확한 원인과 개선 방안에 대해 명확히 언급해야 소비자들도 신뢰할 수 있는데 이번 현대차의 발표에는 그런 것이 없다 보니 오히려 불신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히 두 달 만에 엔진 떨림을 해결했다고 하는데 짧은 시간에 얼마나 떨림을 잡았을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알다시피 엔진은 자동차의 핵심 부품이다 보니 엔진 문제를 개선하는 것은 쉽지 않다. 심하면 처음부터 재설계를 해야 할 수도 있다.

또한 카본이 쌓인 것이 구조적인 문제라는 전문가들의 소견이 있었기 때문에 두 달 만에 해결한다는 것은 더욱 어렵다. 구조 개선을 어떻게 한 것인지 믿음이 안 가는 상항이다.

그렇다 보니 이번 모델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 진행하는 것으로 끝내고 엔진에 대한 대대적인 개선은 페이스리프트에 반영할 것이라는 말도 있다. 만약에 정확한 원인과 개선 과정을 언급했었다면 이런 의문이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최종 테스트는
소비자의 몫?
현대차의 발표에 신뢰가 가지 않다 보니 “결국 최종 테스트는 소비자의 몫인가?”, “2차 베타테스터”, “출고 재개하더라도 바로 사면 안 된다”라는 반응이 있다.

개선 기간이 너무 짧다 보니 테스트가 제대로 될 리가 만무하고 최종 테스트를 소비자에게 떠넘긴다는 것이다. 문제가 재발할지도 모르는데 판매를 위해 너무 성급했다는 주장도 있다.

소비자들의 신뢰를
전혀 받지 못하고 있다
최근 몇 개월간 현대차 결함과 관련된 소식이 많이 들려왔다. 그것도 출시된 지 좀 된 차도 아닌 1년도 되지 않은 신차가 그렇다. 그렇다 보니 신차가 나온다는 소식이 들려오면 기대보다 결함 걱정이 앞서고, 결함 사실이 나오면 “큰일이네”라는 반응 보다 “그럴 줄 알았다”라고 당연하게 여기고 있다.

특히 제네시스는 프리미엄 브랜드인 만큼 신뢰도가 더욱 중요한데 이번 GV80은 초기 품질관리에 소홀했고 마땅한 대체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으며, 결국 뒤늦게 출고를 중단하고 엔진을 개선했지만 여전히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다. 앞으로 더 많은 차들이 출시될 예정인데다 해외 진출도 본격화될 것이기 때문에 신뢰도에 더욱 신경 쓸 필요가 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