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시장의 확장이 급속도로 진행 중이다. 이미 대다수의 제조사들이 전기차를 출시했거나 출시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통해 소비자들의 인식을 바꿔 나가려는 제조사들도 여럿 있다. 아직은 전기차 구매가 부담스러울 소비자들이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연결해 주는 다리가 되는 셈이다.

최근 환경부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대한 500만 원의 보조금을 중단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발이 크다. 심지어는 “정부가 현대차랑 짜고 친 것 아니냐”라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다. 왜 이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지 궁금해진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보조금 중단과 소비자들의 반응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글 이원섭 에디터

어떠한 차이점이 있나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로의 변화 속에서 자동차는 내연기관차,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의 단계를 거친다.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중간 단계에 속하는데 둘은 큰 차이점을 가지고 있다. 내연기관과 배터리를 동시에 가지고 있다는 점이 둘의 공통점이지만 주목할 점은 배터리의 용량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일반 하이브리드에 비해 배터리 용량이 크다. 따라서 배터리로만 상당 거리를 주행할 수 있고 최대 속도도 높다. 배터리 용량이 크기 때문에 별도의 배터리 충전이 필요한 것도 특징이다. 반면 하이브리드는 대부분의 동력이 내연기관을 통해 나오고 배터리는 이를 보조해 주는 역할만 수행한다. 배터리 용량이 작아 충전이 따로 필요하지 않기도 하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장점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동시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장점은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배터리만 이용해서 전기차처럼 주행할 수 있고 배터리를 모두 쓰면 일반 내연기관차처럼 주행할 수도 있다. 전기차를 구매한 소비자들이 “이질감이 심하다”라는 평가를 내리는 경우가 많은데 전기차에 적응하기 위한 준비 단계로 활용하기에도 좋다.

물론 내연기관만 사용하는 도중에도 배터리는 일정 수준 충전되어 하이브리드와 같은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 전기차처럼 활용하면서도 주행감이나 전기 충전으로부터 나오는 이질감을 줄여나갈 수 있다는 것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이점인 것이다. 이러한 이유로 아직은 전기차가 부담스러운 소비자들에게 뛰어난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연결하는 다리

변화가 빠른 속도로 일어나면 어쩔 수 없는 부작용이 이곳저곳에서 나오기 마련이다. 인프라가 부족하여 불편을 느끼는 것, 전기차 정비 인력이 부족한 것, 보조금에 대한 논란이 지속되는 것 모두가 이러한 부작용에 속한다. 따라서 변화의 중간에서 부작용으로 발생할 피해를 최소화하며 다양한 해결책을 만들어 나갈 필요가 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이어주는 다리가 되는 이유다. 인프라가 확충될 시간을 벌어주고 소비자들에게 전기차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심어주는 것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역할이다. 제조사에게는 전기차로 완전히 전환하기 전에 소비자들의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도 한다.

보조금 중단의 모순적인 이유
“전기차에 집중하기 위해서?”

환경부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대한 보조금을 중단하기로 하면서 “전기차에 집중하기 위함이다”라는 설명을 내놓았다. 얼핏 보면 그럴싸한 이유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상당한 모순이 있다. 아직은 전기차를 구매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소비자들이 분명히 존재할 텐데 선택지를 줄이고 전기차를 강요하겠다는 소리와 다름이 없기 때문이다.

심지어 인프라 구축도 제대로 안 된 상황에서 내놓은 결정이라 소비자들은 황당할 따름이다. 몇몇 소비자들은 “전기차 보급을 확장하려면 인프라를 확충해야지 엄한 보조금은 왜 줄이냐”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한 소비자는 “파리가 꼬이는 걸 보고 된장을 만들지 말라는 소리다”라며 환경부의 모순을 꼬집기도 했다.

전기차로의 변화를
막는 요소가 될 수도 있다

이번 환경부의 결정이 “전기차로의 전환을 방해하는 요소가 되는 것 아니냐”라고 걱정하는 소비자들도 있다. 부족한 인프라로 인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대안으로 삼고 있는 소비자들이 많은 상황이라 걱정이 되는 것이다. 전기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생각이 “충전소를 찾기 힘들고 충전 속도도 느리다”와 같이 부정적이기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역할이 절실했다.

아직은 전기차가 낯선 상황이어서 고민 없이 전기차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많지 않을 것이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열쇠가 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대한 보조금이 중단되면서 제 역할을 기대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이어주는 중요한 다리가 끊겨버린 것일 수도 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정리하고 있는 현대차그룹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보조금 중단에 대한 여론이 안 좋은 상황에서 “현대차가 정부와 짜고 치는 것 아니냐”라는 반응마저 나오고 있다. 이러한 반응이 나오는 이유는 현대차그룹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정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최근 아이오닉을 전기차 전용 브랜드로 재탄생시키면서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단종시켰다.

이제 남은 건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뿐이다. 현대차는 내년 상반기에 아이오닉 5로 전기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전망이다. 기아차도 이매진 EV(코드명 CV)를 통해 전기차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이러한 이유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약한 현대차그룹을 밀어주기 위한 정부의 큰 그림 아니냐”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수입차 제조사들은 당분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집중할 전망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을 정리하고 있는 현대차그룹과 달리 수입차 제조사들은 당분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에 집중할 전망이다. 이미 볼보, BMW, 포드 등이 다양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선보였다. 특히 세 제조사 모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적용된 대형 SUV에 집중하고 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이를 통해 친환경차 시장을 효율적으로 공략하고 전기차로 넘어가는 길을 탄탄하게 다질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줄여가는 추세고 수입차 제조사들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확장시켜 나기는 추세인 것이다. 이번 환경부의 결정이 “수입차를 견제하고 현대차를 밀어주기 위함이다”라는 평가를 받는 이유다.

친환경차 장려하면서
대안은 줄여나가는 모순

최근 내연기관을 퇴출시키는 것은 범국가적 트렌드로 보인다. 노르웨이는 2025년, 영국은 2035년, 프랑스는 2040년을 목표로 내연기관의 퇴출을 예고했다. 우리나라도 이에 동참하는 분위기다, 최근 서울특별시가 2035년부터 내연기관차의 등록을 금지하고 전기 및 수소차에만 등록 허가를 내어주는 장기 추진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이러한 와중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보조금을 중단하기로 하면서 소비자들의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 소비자는 “내연기관차 퇴출을 논하면서 전기차 가격을 내려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이제는 대안마저 없애려고 하니 이해가 안 간다”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번 환경부의 결정이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