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일, 벤츠의 S-클래스가 7년 만에 새롭게 공개되었다. 커진 차체와 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을 가득 담은 S-클래스는 오는 12월부터 독일을 시작으로 글로벌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신형 S클래스는 내/외관 디자인 변화와 함께 자율 주행에 가까워진 주행 보조 시스템, 리어 액슬 스티어링, 능동형 E-액티브 보디 컨트롤, 2세대 MBUX, 뒷좌석 에어백 등이 적용되며 럭셔리 세단의 기준을 새롭게 했다고 알려져 있다.

벤츠의 S클래스 유난히 한국에서 사랑받는 모델이기도 하다. 그래서 신형 S클래스에 대한 예비 차주들의 관심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벤츠 신형 S클래스의 매력 포인트 총정리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글 정지현 인턴

메르세데스 벤츠에 따르면 더 뉴 S클래스에는 135년 역사의 자동차 엔지니어링 노하우와 인공지능 기술이 결합되어 있다. 이에 따라 주행 보조, 안전, 교감 부분에서 혁신을 구현할 것이라는 소비자들의 기대가 날로 높아지고 있는 요즘이다.

벤츠 AG 이사회 회장은 ’새로운 7세대 S클래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이전에는 볼 수 없던 혁신, 안전성, 편안함과 품질을 선사할 것”이라고 자신 있게 밝혔다. 벤츠의 주장과 같이 S클래스가 자동차 계의 혁신을 이루어 낼 수 있을지,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1. 첫인상이 반이다
디자인은 어떨까
벤츠 S클래스의 외장은 짧은 프런트 오버행, 긴 휠베이스, 균형 잡힌 후방 오버행을 갖춘 클래식한 세단 형태로 디자인됐다. 특히 넓은 윤거와 현대적 디자인이 돋보이는 휠로 남성적인 감각을 살렸다. 전면부는 높은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했으며 기존 S클래스의 전형적인 3줄 주간 주행등을 좀 더 평면적이고 작게 디자인했다.

후면부에서도 차량의 역동적인 이미지를 연상할 수 있다. 일부 애니메이션 효과가 적용된 테일램프는 고급스러운 느낌을 준다. 또한, 측면부에는 오토 플러시 도어 핸들이 새롭게 적용돼 운전자가 다가가거나 표면을 만졌을 때 자동으로 전개된다.

2. 운전자를 생각한
내부 기능들
내부도 한 번 살펴보자. 벤츠 S클래스는 마치 라운지와 같은 느낌의 실내를 구현했다. 실내에 탑재된 5개의 OLED 스크린은 LG디스플레이가 공급했다. 전화받기 등 일부 기능은 호출 키워드인 ‘안녕 벤츠’ 없이도 실행할 수 있으며 뒷좌석에서도 호출 키워드를 통해 음성 제어가 가능해졌다. 두 개의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한층 커진 HUD는 증강 현실 콘텐츠를 지원한다.

스스로 학습이 가능한 2세대 MBUX도 탑재되어 있다. 이 기능은 오버헤드 컨트롤 패널의 카메라와 학습 알고리즘을 활용해 머리 방향, 손동작 및 신체 언어를 해석하여 탑승자가 원하는 바를 인식 및 예측하는 방식으로 작동한다. 에너자이징 컴포트 컨트롤은 마사지 기능과 부메스터 4D 서라운드 사운드, 공명 투과 등의 기술이 통합됐고 그 기능이 한층 향상되었다.

3. 안전이 최우선,
최초로 탑재된 것들
신형 S클래스는 특히 주행의 즐거움을 높이는 동시에 주행 안정성을 한층 더 강화하는 다양한 혁신 기술이 적용됐다. 그 예로, 세계 최초로 뒷좌석 에어백이 앞 좌석의 뒷면에 내장됐다. 튜브형 구조체를 이용한 형태여서 심각한 전방 충돌 시 안전벨트를 착용한 탑승자 머리와 목에 가해지는 충격을 보호하는 데에 큰 도움을 준다.

전자식 서스펜션을 기반으로 개발된 ‘프리세이프 임펄스 사이드’ 기능도 최초 적용되었다. 이 기능은 측면 충돌이 예상될 경우, 차체를 최대 80㎜까지 들어 올린다. 이를 통해, 차량의 도어 위치가 높아지며 충격 에너지를 더 많이 흡수할 수 있게 되고, 도어에 미치는 부하가 줄어든다. 그 결과 탑승객 공간의 변형 및 탑승객에게 미치는 충격을 감소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전체 서스펜션과 컨트롤 시스템은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으며, 이는 최고 수준의 안정성을 구현한다. 아울러 ‘알루미늄 하이브리드’ 차체가 새롭게 적용돼 중량이 가벼워진 반면 충돌 안전성은 높아졌다

벤츠 최초로 양산형에 탑재된 디지털 라이트는 완전히 새로운 차원의 보조 기능을 제공한다. 각 헤드 램프는 3개의 강렬한 LED로 구성된 조명 모듈, 디지털 라이트에서 130만 개의 마이크로 미러를 통해 반사 및 조사된 조명을 방출한다. 이를 통해 노면에 공사 중임을 경고하거나 도로 주변에 감지된 보행자에게 조명을 비출 수 있다.

4. 리어 액슬 스티어링,
진보된 주행 보조 시스템
‘리어 액슬 스티어링’도 벤츠 최초로 탑재되어 화제다. 리어 액슬 스티어링을 통해 운전자는 큰 차체를 민첩하게 핸들링할 수 있게 된다. 리어 액슬 스티어링의 뒷바퀴 조향각은 최대 10도이고, 이는 도심에서의 차량 조작성을 콤팩트 카 수준까지 끌어올린다.

또한, 더 뉴 S클래스는 주변 환경 센서가 향상됐다. 주차 보조 시스템은 저속으로 주행할 때 운전자를 지원하며, MBUX에 통합돼 새로운 수준의 시각화를 이뤄냈다. 리모트 파킹 어시스트를 사용해 운전자는 스마트폰으로도 주차할 수 있게 되었다.

지난 16일, 메르세데스 벤츠는 12월부터 고객 인도에 나설 S-클래스의 판매 가격을 공개했다. 3리터 사양의 가솔린 2종류와 디젤 3종류의 S-클래스를 먼저 발표한 벤츠는, 독일 기준 9만 3,438유로부터 S-클래스의 판매를 시작했다. 이는 한화로 약 1억 3,024만 원이다.

전장과 휠베이스가 각각 5,289mm, 3,216mm로 길어진 롱 휠베이스 모델의 경우 9만 6,094유로(약 1억 3,385만 원)로 책정되었고, 4륜 구동 시스템인 4Matic 추가 시 숏 휠베이스 9만 7,140유로(약 1억 3,535만 원), 롱 휠베이스 9만 9,806유로(약 1억 3,910만 원)로 가격이 상승한다.

동일한 3리터 디젤엔진으로 330마력, 71.4kgf.m로 출력과 토크를 높인 S400 4Matic의 경우 숏 휠베이스 10만 3,994유로(약 1억 4,500만 원), 롱 휠베이스 10만 6,998유로(약 1억 4,920만 원)로 책정된다. 3리터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S450 4Matic은 최고출력 367마력, 최대토크 51kgf.m를 발휘하며, 롱 휠베이스 모델로만 판매가 시작된다. 판매 가격은 10만 6650유로(약 1억 4,870만 원)이다.

한편, 과거와 달리 V8 엔진이 아닌 직렬 6기통 3리터 터보 사양으로 다운사이징을 거친 S500 4Matic의 경우 최고출력 435마력, 최대토크 53kgf.m를 발휘한다. 판매 가격은 숏 휠베이스 11만 5,130유로(약 1억 6,050만 원), 롱 휠베이스 11만 7,786유로(약 1억 64,20만 원)로 각각 책정되었다.

추후 출시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사양의 S580e와 고성능 AMG 모델의 경우 2021년 출시와 함께 상세한 제원과 가격 정보가 공개될 예정이다.

뉴 S클래스는 독일 진델핑겐의 최첨단 자동차 생산기지 ‘팩토리 56’에 생산된 모델이다. 팩토리 56은 벤츠의 쉰여섯 번째 공장을 의미한다. 벤츠는 신형 S클래스를 시작으로 2021년부터는 S클래스 전기차 EQS까지 이곳에서 생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S클래스는 1951년 첫차를 선보인 후 전 세계서 400만 대가 팔렸으며, 특히 한국인이 사랑하는 차다. 한국은 중국·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S클래스를 많은 사는 나라로 익히 알려져 있다. 한국인이 사랑하는 벤츠, 그중에서도 벤츠 S클래스는 이번에도 상당한 판매량을 기록할 것으로 짐작된다. 지금까지 오토플러스 이슈플러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