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 에어는 티볼리에서 적재함 길이를 늘린 롱보디 모델로, 부족한 적재공간을 준중형급으로 보강해 경쟁 소형 SUV와 차별화한 점, 훌륭한 가격정책 덕분에 소비자들 사이에서 평가가 좋았다. 하지만 2019년 출시된 뷰티풀 코란도와 간섭이 생긴다는 이유로 단종되었다.

그랬던 티볼리 에어가 단종 1년 만에 다시 등장해 사전계약을 받고 있다. 현재 판매 중인 리스펙 티볼리를 기반으로 상품성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며, 가격도 꽤 괜찮게 책정되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실구매리포트에서는 착한 가격으로 재출시된 티볼리 에어에 대해 한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진웅 에디터

전면 디자인 변화
크기는 기존과 동일할 것으로 예상
티볼리 에어의 전면을 살펴보면 현재 판매 중인 리스펙 티볼리(페이스리프트)와 동일한 디자인으로 변화했다. 그릴에는 크롬 장식이 추가되었고, 범퍼 디자인이 과감해졌다. 또한 범퍼 양옆에는 LED 안개등이 적용되어 있다. 반면 측면과 후면은 기존 티볼리 에어와 동일한 모습이다.

쌍용차가 따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사실상 티볼리 에어의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다름없다. 따라서 차체는 기존과 동일하다고 볼 수 있으며, 크기도 기존과 동일할 가능성이 높다. 기존 티볼리 에어의 크기는 전장 4,440mm, 전폭 1,795mm, 전고 1,635mm, 휠베이스 2,600mm로 셀토스보다 전장이 65mm 더 길고 상위 모델인 코란도보다 전장이 10mm 짧다.

적재함 공간이
중형차보다 넓다
티볼리 에어는 다른 롱보디 모델처럼 휠베이스를 늘린 것이 아닌 단순히 적재함 부분의 길이를 늘렸다. 개발 당시 비용 절감을 위해 선택한 것이라고 한다. 하지만 그 덕분에 적재 공간 하나만큼은 동급 최고 수준이며, 중형차보다 넓다. 쌍용차도 이에 초점을 맞춰 티볼리 에어를 홍보하고 있다.

티볼리 에어의 트렁크 공간은 기본 720리터로 투싼 622리터, 싼타페 634리터, 쏘렌토 705리터보다 넓다. 예전에 판매되었을 당시에도 적재 공간 하나만으로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았을 정도다. 2열을 폴딩 하면 1,440리터까지 확장 가능하며, 이때 길이가 1,879mm로 매우 넓어 성인 남성이 누워도 넉넉하다.

1.5 가솔린 터보 탑재
디젤 엔진은 제외
티볼리 에어에는 티볼리와 동일한 1.5리터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다. 엔진 출력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다. 쌍용차의 1.5 가솔린 터보 엔진은 티볼리에는 163마력, 코란도에는 170마력 두 가지로 세팅되어 있다. 티볼리보다 큰 것을 고려하자면 170마력 엔진을 탑재하는 것이 좋지만 티볼리의 파생 모델이고, 상위 모델인 코란도와 간섭을 최대한 피하기 위해 163마력 엔진을 탑재할 가능성이 있다.

티볼리, 코란도와 달리 1.6 디젤 엔진은 탑재되지 않는다. 티볼리와 코란도 모두 가솔린 모델이 디젤 모델보다 압도적으로 잘 팔리다 보니 티볼리 에어에서 아예 제외한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선택지조차 없다는 점은 아쉽다. 참고로 올해 티볼리 판매량을 살펴보면 가솔린 모델이 1만 2,391대가 팔렸지만 디젤은 1,337대밖에 팔리지 않았다.

(사진은 코란도 실내)

블레이즈 콕핏과 인포콘,
딥 컨트롤 ADAS 시스템 적용
티볼리 에어에는 블레이즈 콕핏과 인포콘, 딥 컨트롤 ADAS 시스템이 탑재되었다. 블레이즈 콕핏은 실내에 첨단 사양들을 적용해 미래지향적 감성을 느낄 수 있는 것으로, 10.25인치 디지털 계기판,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인피니티 무드램프를 합한 것이다.

인포콘 시스템은 쌍용차가 출시한 커넥티드 서비스로, 서버와 실시간으로 소통하여 다양한 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주요 기능으로, 사고 발생 시 상담 센터와 자동 연결, AI 음성인식, 스트리밍 콘텐츠, 실시간 내비게이션, 홈 IOT 및 차량 제어가 있다.

딥 컨트롤 ADAS에는 카메라와 감지 센서를 통해 주변 상황을 스캐닝 하여 운전자가 안전운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으로, 차로 유지 보조, 긴급 제동 보조, 사각지대 감지 등이 포함되어 있다.

트림별로 적용된
옵션 사양들
티볼리 에어에는 A1과 A3 2가지 트림이 존재한다. 기본 A1 트림을 살펴보면 엔진 및 성능에는 1.5리터 터보 가솔린 엔진, 아이신 6단 자동변속기, 부츠타입 기어노브, ISG 시스템, 드라이브 모드, 맥퍼슨 스트럿 및 토션빔 서스펜션, 전륜 벤틸레이티드 디스크 및 후륜 디스크 브레이크가 적용되었다.

외관 사양에는 16인치 뉴 알로이 휠, 205/65R16 타이어, 프로젝션 헤드 램프(에스코트 기능 포함), LED 보조 제동등, 틴티드 윈드 실드 글래스, 쉐이드 밴드, 쓰리써클 엠블럼 LED 사이드리피터 일체형 아웃사이드 미러,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후드 & 벨트라인 크롬 몰딩이 적용되었다.

내장 사양에는 직물시트, 운전석 시트 높이 조절장치, 수동식 텔레스코픽 & 틸트 스티어링, 스포티 D-cut, 스티어링 휠, 1열 시트 슬라이딩 헤드레스트, 2열 6:4 분할 풀플랫 폴딩시트, 2열 리클라이닝 시트, 2열 센터 헤드레스트, 오르간타입 가속페달, 선글라스 케이스, 센터 콘솔 암레스트, 도어 암레스트 소프트 패드, Day & Night 룸미러, 실버 인사이드 도어핸들, 글로브박스 조명이 적용되었다.

편의 사양에는 슈퍼비젼 클러스터(6 color 조절기능 포함), 후방 장애물 감지시스템, 크루즈컨트롤, USB 충전기, 전자식 스피드센싱 파워 스티어링(EPS), 리모트 폴딩 키, 매뉴얼 에어컨, 운전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12V 파워아울렛, 원터치 트리플 턴 시그널, 리어와이퍼 & 와셔, 배터리 세이버가 적용되었다.

안전 사양에는 6에어백(운전석, 동승석, 사이드, 커튼), ESP(BAS, ARP, HSA, ESS), TPMS(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 운전석 시트벨트 리마인더, 이모빌라이저, 타이어 리페어킷, ISO-FIX(유아용 시트 고정장치), HDC, 스피드센싱 오토도어록(이머전시 언락포함) 1열 시트벨트 듀얼 프리텐셔너 & 상해저감장치(CLT)가 적용되었다.

멀티미디어 사양에는 MP3 고급 오디오, USB(i-pod) 단자, 6스피커, 스티어링 휠 오디오 리모컨, 블루투스 핸즈프리 및 오디오 스트리밍이 적용되었다. 선택 품목으로는 스마트 미러링 패키지, 9인치 HD 스마트 미러링 내비게이션, 벨류업 패키지를 선택할 수 있다.

상위 트림인 A3 트림에는 A1 기본품목 외 외장 사양으로 17인치 다이아몬드 커팅 휠 & 215/55R17 타이어, 전방 안개등, LED 주간 주행등, 리어 스포일러, 패션 루프랙, 소음차단 윈드쉴드 글래스가 추가로 적용된다. 내장 사양으로는 고급 인조가죽시트, 가죽 스티어링 휠, 화장거울 조명, 2열 센터 암레스트, 1열 도어 커티쉬 램프, 2단 러기지보드가 추가로 적용된다.

편의 사양으로는 스마트키 시스템(오토 클로징), 오토라이트 컨트롤, 우적감지 와이퍼, 1열 히팅시트(운전석/동승석), 열선 스티어링 휠이 추가로 적용된다. 안전 사양으로는 중앙차선 유지보조, 긴급 제동보조, 차선 유지보조, 스마트 하이빔, 전방 추돌경보, 차선 이탈경보, 부주의 운전경보, 안전거리 경보, 앞차 출발 알림이 추가된다.

선택 품목으로는 파퓰러 컬렉션 패키지, 세이프티 선루프, 투톤 익스테리어 패키지, 딥 컨트롤 패키지, 무릎 에어백, 블레이즈 콕핏 패키지, 컴포트 패키지, 스타일 패키지, 하이패스 및 ECM 룸미러, 인포콘 커넥티비티 패키지, 천연 가죽시트가 있다. 티볼리에 제공되는 4륜 구동은 티볼리 에어에서 제외되었다.

경쟁 SUV보다
저렴하게 책정된 가격
트림별 가격을 살펴보면 경쟁 SUV보다 저렴하게 책정되었다. 다만 범위를 둔 것으로 보아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A1 트림은 1,890만 원~1,920만 원 사이로 책정되었는데, 셀토스 1,934만 원, 트레일블레이저 1,959만 원보다 저렴하다.

A3 트림은 2,170만 원~2,200만 원 사이로 책정되었다. 셀토스 상위 트림 2,454만 원, 트레일블레이저 상위 트림 2,445만 원보다 저렴하다. 티볼리 선택품목의 가격은 아직 나오지 않았는데, 상위 트림에서 품목이 매우 많은 것으로 보아 풀옵션 가격은 경쟁 모델과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오토포스트 실구매 리포트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