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남차카페 ‘홍석현’님 제보)

GV80은 시작에 불과했다. 제네시스는 경쟁이 매우 치열한 D세그먼트 SUV 시장에 GV70을 출시해 세그먼트 리더로 발돋움할 야심찬 계획을 가지고 있다. 투싼과 싼타페 크기 사이에 위치하는 GV70은 BMW X3, 벤츠 GLC와 경쟁하게 되며. 스포츠 버전과 전기차 라인업까지 예고되어 많은 기대를 한 몸에 받는 중이다.

최근 출시를 앞두고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으며, 위장막을 둘러쓰고 최종 로드테스트를 진행하는 GV70 테스트카들이 국내 도로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해외에선 티저 이미지를 기반으로 한 예상도까지 등장했는데 이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이 정도면 정말 수입차 잡겠다”라며 호평을 이어가는 분위기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제네시스 GV70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GV70 예상도=Koaeca.ru)

조선 마칸이 될 수 있을까
공개된 GV70 예상도 살펴보니
최근 러시아 자동차 매체인 KOAECA.RU 사이트엔 제네시스 GV70 예상도가 업로드되었다. 최근 두루 포착되고 있는 테스트카를 기반으로 제작된 예상도로 이는 “양산형 모델에 거의 근접한 수준으로 그려냈다”라는 평가를 받는 중이다. 최근 현대차가 공개한 GV70 티저 이미지 속 위장막을 둘러쓴 실차와 비교해 보아도 전체적인 실루엣이나 핵심 포인트들은 크게 이질감이 없는 모습이다.

눈여겨볼 만한 디자인 요소는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붙어있지 않고 최근 디자인을 공개한 G70 페이스리프트와 유사한 스타일이라는 것이다. 두 줄 램프를 적용했지만 끝이 오목한 모양으로 마무리되는 모습이며, 전면부 범퍼 디자인은 GV80보다 한층 더 스포티한 느낌을 선사한다.

(GV70 예상도=Koaeca.ru)

공식 티저 이미지가 공개되기 전, 도로에서 포착되는 테스트카를 기반으로 그려진 예상도이지만 측면부, 후면부 디자인 역시 양산형 모델에 거의 근접한 것으로 확인할 수 있다. 예상도 속 모델은 2.5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한 일반형 모델이며, 티저로 공개된 모델은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한 스포츠 모델이다. 스포츠 모델은 원형 머플러가 적용되며, 일반 가솔린 모델은 오각형 머플러가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2.2 디젤 엔진이 적용된 GV70은 돌출형 머플러가 존재하지 않는다.

후면부 디자인 역시 기본적으론 두 줄 램프를 사용하여 제네시스 패밀리룩을 따랐지만, 쿠페형 스타일이 적용된 스타일리시한 GV70만의 개성을 충분히 살렸기에 디자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꽤 좋은 편이다.

“벤츠 GLC 잡겠다”,
“공들인 느낌이 난다”
긍정적인 네티즌들 반응
어느 정도 실물에 근접한 예상도를 확인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대부분 디자인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들을 보여 주목받았다. 최근 G70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호불호가 강하게 갈리는 스타일로 많은 비판을 받았던 것을 생각하면 이와 대조되는 분위기다.

많은 네티즌들은 “얘는 그래도 디자인이 제일 괜찮은 거 같다”, “너무 멋지다 싼타페는 오징어로 보인다”, “디자인 괜찮다 가지고 싶다”, “잘빠졌다”, “이건 현대차가 공들인 느낌이 난다”라며 긍정적인 반응들을 이어갔다. 일부는 “GV80보다 훨씬 낫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일각에선 콤팩트 프리미엄 SUV이지만 고성능 스포츠 모델도 출시될 예정이라 성능을 기대하는 소비자들도 볼 수 있었다. 그들은 “제네시스가 벤츠 GLC AMG 버전이나 X3 M에 근접하는 성능을 내는 SUV를 만들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라며 기대감을 어필했다.

GV70에 적용되는 엔진은 304마력을 발휘하는 2.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과, 380마력을 발휘하는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210마력을 발휘하는 2.2리터 디젤 엔진으로 총 3가지로 스포츠 모델엔 가장 강력한 3.5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적용된다.

(사진=네이버 남차카페 ‘홍석현’님 제보)

“디자인만 번지르르하다”,
“기본기부터 챙겨야”
부정적인 네티즌들 반응
하지만 모든 네티즌들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은 아니었다. 일부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현대기아차 신차 품질 문제 및 결함 논란들을 언급하며 “디자인만 번지르르하지 또 결함 생길 거 같다”, “GV80 엔진 그대로 가져다 쓰는데 결함 생길게 뻔하다”, “이거도 마찬가지로 신차일 때 사면 호구된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신차 열심히 테스트해서 잘 만들어 놓으면 뭐 하나, 조립 과정에서 이상하게 만들어지는데”라며 공장 근로자들과 노조를 비판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해 주목받았다.

“문제는 계속되고 해결은 더디고”
신차 구매자들 후회하게 만든
제네시스 품질 상태
꽤 많은 네티즌들이 제네시스 신차품질 문제를 걱정하는 데는 다 그만한 이유가 있었다. 올해 출시한 GV80과 신형 G80에서 계속해서 품질 문제가 불거지며, 잦은 무상수리와 리콜 사태까지 맞이했기 때문이다. 최근 연이어 제네시스 결함 사태가 발생하자 제네시스 신차를 구매한 일부 차주들은 “신차 구매한 것을 후회한다”, “수입차 타다가 제네시스로 넘어왔는데 다시 수입차를 살 생각이다”라며 제네시스 품질과 현대자동차에 대한 불신을 강하게 드러내고 있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현대차는 최근 노사 간의 합의를 통해 “신차품질을 끌어올리겠다”고 선언했으며, 신차 공개 후 최종 로드테스트를 짧게는 한 달, 길게는 두 달 정도 더 실시해 초기 품질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따라 G70 페이스리프트와 GV70은 모두 최종 테스트 강도를 높였으며, 출시 일정을 미루기까지 하며 신차품질 확보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품질 확보에 특별히 공들인
신형 카니발마저
리콜 사태를 맞이했다
하지만 약 한 달간의 추가 로드테스트를 진행한 뒤, 기아차 송호성 사장까지 나서 최종 품질 점검을 마치고 출시한 신형 카니발은 최근 연료호스가 느슨하게 조립되어 오일이 새는 결함이 발생하여 출시한지 약 두 달 만에 리콜 사태까지 맞이하는 수모를 겪었다.

또한 신형 카니발을 출고한 많은 차주들은 단차나 조립 불량, 마감 품질에 대한 불만을 동호회 후기를 통해 가감 없이 드러내고 있었다. 현재 많은 신형 카니발은 도어를 조립하면서 유격이 생기거나 너무 타이트하게 조립이 되어 문을 여닫을 때 불편함을 느낄 정도임을 호소하는 차주들이 많다.

의지는 충만하지만
실제로 달라진 모습
결과로 보여줘야
현대차 측은 최근 제네시스 신차들에서 연이어 발생한 결함 및 품질 문제 때문에 곤욕을 치렀던 만큼 G70 페이스리프트 모델과 GV70은 무엇보다도 품질 확보를 우선 과제로 선정하여 만전을 기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품질 확보를 위해 출시 일정까지 연기했다고 하니 품질을 잡고자 하는 의지는 소비자들에게도 충분히 어필이 될 것이다.

그러나 비슷한 강도로 로드테스트 후 출시한 신형 카니발에서 마저도 결함이 발견되었기에 소비자들은 “테스트한다는 건 결국 보여주기식이었다”라며 크게 신뢰가 가지 않는다는 분위기다. 제조사가 “달라지겠다”라고 선언하는 것보단 실제로 달라진 모습을 결과로 보여줄 필요가 있다. 가장 중요한 건 첫째도 둘째도 품질이다. 프리미엄 브랜드라면 더더욱 말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