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opelectricsuv.com)

기아차가 제로백 3초 수준의 고성능을 발휘하는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주인공은 현재 활발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CV로, 크로스오버 형태를 띠고 있는 소형 전기차다. 기아차가 생산하는 자동차 중 가장 빠른 차가 제로백 4.9초를 자랑하는 스팅어인 만큼 이 정도 가속성능을 발휘한다면 국산차로썬 역대급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수준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리막 오토모빌리와의 기술제휴를 통해 800V 고전압 시스템도 장착할 것으로 알려져 350kW 급속충전 기능까지 제공된다. 소문대로만 출시된다면 수입차들마저 견제할 수 있는 역대급 전기차가 될 것으로 많은 소비자들이 기대하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기아차가 준비 중인 야심찬 전기차 CV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세계 최초로
도심형 콤팩트 SUV를
만들어낸 국산차 제조사
기아차는 예로부터 현대차는 시도하지 않는 독특한 길을 걸었던 이력이 존재한다. 세계 최초의 도심형 콤팩트 SUV인 스포티지를 탄생시킨 것은 물론, 로터스에서 생산권을 사서 국내에 경량 로드스터 스포츠카인 엘란을 판매하기도 했다. 이로부터 어연 20년이라는 세월이 지난 2020년 현재, 형제그룹인 현대자동차와 치열한 집안싸움을 이어가며 시장 점유율을 늘리고 있는 국산차 제조사다.

1999년 현대그룹에 편입되고 난 뒤 꾸준히 서자 취급을 받던 기아차였지만, 2005년 디자인을 미래의 성장 동력으로 정하고, 정의선 현대차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하고 난 뒤, 빠른 변화와 발전으로 지금의 기아차를 만들어냈다.

피터 슈라이어 영입 후
시작된 K시리즈는 기아차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작이 되었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피터 슈라이어를 기아차로 영입하며 K 시리즈를 만들어 기아차 패밀리룩 디자인을 정립시켰고, 과감하면서도 일관된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고수해왔기 때문에 “이제 디자인만큼은 기아차가 현대차를 앞서고 있다:라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은 판매량으로도 곧장 이어져 기아 K5는 디자인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현대 쏘나타를 판매량으로 제치며 흥행가도를 달리는 중이다. 중형 SUV 쏘렌토 역시 싼타페를 견제하는데 성공하여 현재 독보적인 국산 SUV의 자존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2017년 등장한 스팅어는
강한 여운을 남겼다
2017년에 등장한 스팅어 역시 브랜드의 아이코닉 모델로 자리 잡는데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 중이다. 비록 판매량은 괄목할만한 성적을 내지 못했으나, 그간 국산차에선 볼 수 없었던 파격적인 패스트백 스타일을 채용하였고, 제네시스 쿠페 이후로 명이 끊겼던 후륜구동 대배기량 펀드라이빙카를 다시금 부활시켰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태생부터 스포티함을 강조했던 스팅어는 3.3 가솔린 터보 모델 기준 당시 국산차 기준 가장 빠른 제로백인 4.9초를 기록해 주목받았다. 정지 상태에서 250km/h까지 도달하는 데는 31초가 소요됐고, 200km/h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BMW M2, 아우디 S5와 비슷한 수준을 자랑했다. 이 정도면 국산차 기준으론 충분히 인상적인 고성능을 자랑하는 스포츠카였다고 할 수 있겠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내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크로스오버 전기차 CV가 주인공이다
그렇게 눈에 띄는 행보를 보여온 기아차가 이번엔 전기차 시장에 새로운 도전장을 내밀 전망이다. 2019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 차세대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 이매진 바이 기아로부터 시작된 코드네임 CV는 콤팩트한 차체 크기를 바탕으로 엄청난 고성능을 발휘하는 순수 전기차로 출시될 예정이다.

아직 CV에 대한 자세한 스펙이나 출시 일정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위장막 너머로 확인할 수 있는 여러 사실들을 종합해 보면 외관 디자인은 이매진 바이 기아 콘셉트카와 2019년 중국 국제 엑스포에서 공개된 ‘퓨처론’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기아차가 내년 선보일 것으로 예정되어 있는 CV는 현대기아차 그룹의 차세대 순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활용하여 만들어진 첫 기아 순수 전기차로 현대 아이오닉 5와 비슷한 시기에 공개되거나 이보다 조금 더 늦게 공개될 전망이다. 현재 아이오닉 5는 내년 초 출시가 예상되지만 CV는 아직까지 자세한 출시 일정과 관련된 소식이 전무하기 때문이다.

최근 국내외 다양한 곳에서 CV 테스트카가 포착되고 있으며, 아직까진 양산형 부품들을 모두 장착하지 않은 P1 단계 테스트카가 도로 위를 활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이제 어느 정도 양산형 부품을 갖추고 테스트를 시작한 아이오닉 5보다 출시일이 늦을 것이라는 것을 직감할 수 있는 부분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0-100km/h 3초대
800V 고전압 시스템 적용
많은 소비자들이 이차에 대해 기대하는 이유는 역대 국산차 중 최고 성능을 자랑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아직 CV에 대한 자세한 스펙은 공식적으로 밝혀진 게 없지만,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 오토모빌리’에 약 1,000억 원을 투자하면서 기술제휴를 맺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기아 CV에는 포르쉐 타이칸에도 적용된 800V 고전압 시스템이 적용되며, 350kW 급속 충전 기능 덕분에 배터리 완충 시간은 20분 내로 단축될 전망이다. 1회 충전 가능 거리는 500km 수준으로 예상된다. 배터리는 SK이노베이션이 개발한 75~100kWh 배터리팩이 적용될 전망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직진 가속성능 만큼은
포르쉐와 견주어도 될 정도
충전 성능뿐만 아니라 가속성능 역시 국산차 최고 수준을 자랑할 전망이다. CV엔 대용량 배터리팩과 함께 고성능 이중 모터가 적용될 것으로 예상되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는 3초 정도면 충분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만약 3초대 제로백을 자랑하는 국산차가 출시된다면, 이는 국산차 역사상 최고 기록을 경신하는 것이며, 수입차와 비교해도 될 정도의 가속력을 확보하는 셈이다.

거기에 타이칸에 적용되는 800V 고전압 시스템까지 적용되어 있다고 하니 많은 네티즌들은 “기아차가 포르쉐까지 잡으려고 작정했다”라며 성능을 기대하고 있는 분위기다. 포르쉐의 순수 전기차인 타이칸 제로백 성능을 살펴보면 타이칸 4S가 4.0초, 타이칸 터보가 3.2초, 타이칸 터보 S가 2.8초이기에 CV가 3초 초반의 가속성능을 자랑한다면 직진 가속 성능만큼은 충분히 견주어볼 만하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아이오닉 5는 효율성
CV는 고성능에 초점을 맞췄다
기아 CV와 같은 플랫폼을 활용하여 만들어지는 현대 아이오닉 5는 고성능보단 효율성에 초점을 맞춘 순수 전기차가 될 전망이기 때문에 기아 CV는 완전히 다른 노선을 걸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오닉은 효율성. 기아 CV는 스포티함과 성능에 초점을 맞추어 서로 고객층이 겹치지 않게 하기 위한 현대기아차그룹의 전략일 수도 있다.

포르쉐급 성능을 기대해도 좋다는 소식과 함께 요즘 기아차 디자인이 워낙 물이 오른 상태라 많은 네티즌들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기아차 이번엔 사고 쳐보자”, “포르쉐 한번 잡아보자”, “이거도 현대차 이기면 현대차는 난처해질 거 같다”, “기아차 신차는 기대된다”라는 반응들이 이어진 것이다.

(사진=topelectricsuv.com)

최소 12.3인치로 추정되는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도 포착됐다
최근엔 독일에서 기아 CV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되어 주목받기도 했다.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CV의 대시보드는 최근 기아차가 선보여 대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신형 카니발처럼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가 하나로 이어지는듯한 파노라마 타입을 적용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사진상으론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 모두 최소 12.3인치, 크게는 14.5인치로도 보이는 대형 디스플레이를 채용한 것으로 보여 차급을 뛰어넘는 수준의 사양들이 탑재될 수도 있음을 시사했다. 아이오닉 5 역시 파노라마 타입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는 것으로 스파이샷이 포착되었기 때문에 두 차종 모두 대형 디스플레이를 장착할 가능성이 크다.

(사진=오토포스트 독자 ‘안현준’님 | 무단 복제 및 사용 금지)

디자인의 기아 다시 한번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아차가 준비 중인 역대급 전기차 CV에 거는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매우 크다. 소문대로라면 이제는 정말 수입차를 견제할 수 있을 정도의 고성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근 포착된 테스트카는 연비 개선을 위한 일명 바람개비 휠이 아닌 고성능 차량에 장착되는 5스포크 휠을 장착한 사양도 포착되고 있어 기대감이 더욱 커졌다. 해당 테스트카는 브레이크 직경 역시 일반 테스트카보다 크다는 후문이다.

최근 기아차가 공격적인 행보를 보임과 동시에 디자인의 기아가 시장에 제대로 먹혀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만큼 이번엔 정말 수입차를 뛰어넘을 수도 있는 역대급 신차를 만들어 주길 바라는 마음이다. 내연기관을 주름잡던 자동차 제조사들도 아직 전기차 영역에서만큼은 크게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 만큼 기아차에겐 더없이 좋은 기회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