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고 집으로 돌아온 가장의 어깨는 축 처져있다. 매달 빠져나가는 집값, 딸린 식구들을 챙겨야 하는 사명감으로 인해 두 어깨가 무거울 수밖에 없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도 마찬가지다. 그중 QM6는 르노삼성이라는 집안을 일으켜 세워야 하는 가장이다. 든든한 기둥이었던 SM6까지 무너졌기 때문이다.

홀로 남은 상황에서 열심히 달렸던 QM6는 결국 싼타페까지 이기며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페이스리프트를 거치고 등장한 QM6에게 쏟아지는 것은 찬사가 아닌 비판이었다. 어떤 일들이 벌어진 것일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선 신형 QM6에 일어난 역풍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혁 에디터

2020년 10월 판매 실적에서
싼타페를 이긴 QM6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중형 SUV를 이야기하면 모든 사람들이 싼타페와 쏘렌토를 이야기할 것이다. QM6가 출시되기 이전엔 더 심했다. 대안이 없었기 때문이다. 두 모델이 모든 것을 챙겨갔다. 더불어 현대기아차는 두 모델이 중요한 위치를 가지고 있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상품성 강화도 잊지 않았다.

이후 르노삼성에서 QM6를 출시했다. 처음엔 경쟁도 못할 정도로 버거운 상대였다. 하지만 깔끔한 디자인과 두 모델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고,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었다.

이후 QM6는 2019년 6월에 첫 페이스리프트를 거쳤다. 이후 6개월이 지난 2019년 12월, 모두가 놀랄만한 일이 펼쳐졌다. QM6가 싼타페와 쏘렌토를 꺾고 중형 SUV 판매 실적 1위를 달성한 것이다. QM6는 7,566대를 판매했다. 이 수치는 국산차 전체 판매 실적에서도 3위를 기록할 만큼 높은 판매량이었다.

이후 2020년에 들어서는 절반 수준으로 떨어진 3,540대를 판매했지만, 여전히 중형 SUV에선 1위를 지키고 있었다. 이후 쏘렌토는 풀체인지, 싼타페는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신형 모델이 등장했고, QM6는 다시 1위 자리를 빼앗기고 말았다. 하지만 묵묵히 제 갈 길을 간 결과 소비자들에겐 가성비 모델이라는 호평과 함께 꾸준한 인기를 모았고, 2020년 10월에 결국 4,323대로 싼타페를 다시 꺾으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었다.

유일한 LPG 엔진과 최고의 가성비로
인정받고 있던 QM6
QM6가 소비자들에게 인정받았던 것은 바로 가성비다. QM6는 2,376만 원부터 3,859만 원의 가격대를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모든 선택 옵션을 추가한 풀옵션의 실구매 가격은 4,387만 원이다. 하지만 경쟁 모델인 싼타페는 3,122만 원부터 4,276만 원의 가격대, 모든 선택 옵션을 추가한 풀옵션의 실구매 가격은 5,001만 원이고, 쏘렌토도 3,024만 원부터 4,182만 원의 가격대, 모든 선택 옵션을 추가한 풀옵션의 실구매 가격은 5,009만 원이다.

경쟁 모델 대비 600만 원 정도가 더 저렴한 QM6다. 이 가격은 그 아래급 모델과도 비교가 가능할 정도다. 투싼의 가격은 2,435만 원부터 3,567만 원이다. 모든 선택 옵션을 추가한 풀옵션의 실구매 가격은 4,154만 원이다. 더 위급 모델인 QM6가 200만 원 정도 밖에 가격차이가 나지 않는다.

더불어 QM6는 국내 판매 중인 SUV 중 유일한 LPG 엔진을 탑재한 모델이다. LPG 엔진은 가솔린과 디젤 엔진 대비 저렴한 연료비로 인해 유지비도 절감하는 효과를 가져다주었다.

특히 가솔린, 디젤, LPG 엔진 세 가지의 파워 트레인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했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은 가성비 좋은 SUV로 꼽히며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QM6다.

디테일과 상품성 강화를
강조했던 2차 페이스리프트
2차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신형 QM6는 전면부의 크롬 라디에이터 그릴이 매쉬 패턴으로 변화되었고, 전 트림에 LED 퓨어 비전 헤드 램프와 후방 다이내믹 턴 시그널을 적용했다. 또한 최상위 트림인 프리미에르를 LPe 모델에도 새롭게 배치했다.

추가로 프리미에르 트림의 1열과 2열 사이드 윈도우는 이중 접합 차음 글라스로 마감해 정숙성 또한 높였다. 신형 QM6의 가격은 2,435만 원부터 3,324만 원의 가격대다. 하지만 소비자들에게 반응은 싸늘하기만 하다.

여전히 그대로인
S 링크와 파워 트레인
QM6는 출시 이후 현재까지 S 링크가 버벅대고 멈춰버리는 오류가 계속되고 있었다. 소비자들은 이번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면서 이 문제가 개선이 되길 바랐고, 당연한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개선되지 않고 그대로 유지되었다.

부족한 출력의 파워 트레인도 지적되었는데 변경 사항 없이 그대로 출시되었다. 중형 SUV이지만 QM6는 가솔린 엔진 기준, 최고출력 144마력, 최대토크 20.4kg.m의 낮은 출력을 가지고 있다. 경쟁 모델인 싼타페와 쏘렌토는 2.5L 터보 엔진이 최고출력 281마력, 최대토크 43.0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QM6가 한참 뒤처진 성능이다.

사라진 디젤 엔진과
원가 절감 논란
페이스리프트 이전 QM6는 앞서 언급했듯이 가솔린, 디젤, LPG의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했다. 하지만 신형 QM6는 디젤 엔진을 삭제했다. 가뜩이나 가솔린 엔진의 부족한 출력이 문제시되는 상황에 디젤 엔진마저 삭제한 것은 큰 오류가 아닐 수 없다.

더불어 새롭게 출시되는 신차들에게 많이 장착되는 사양인 차선이탈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등은 없고 차로 이탈 경고만 장착되었고, 기존의 투톤 휠에서 원톤 휠로 변경하여 도색 공정 과정을 줄인 것, 기존 프로젝션 헤드 램프도 반사판 식의 헤드램프로 변경하여 원가 절감 논란에 빠지게 되었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불만들이 쏟아지자 르노삼성은 할인이라는 방법으로 승부를 보겠다는 심산이다. 신형 QM6의 출시와 동시에 300만 원 이상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는 것이다. 이로 인해 2,435만 원부터 3,324만 원의 가격에서 2,135만 원부터 3,024만 원 수준으로 판매하는 셈이다.

이는 르노삼성이 공식적인 행사를 통해 할인하는 것이 아닌, 딜러들이 자체적으로 가격을 일부 조정하여 화난 소비자들의 마음을 달래려는 것으로 보인다.

신형 QM6에게 일어나고 있는 논란과 그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할인을 내세운 상황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가성비, 가성비라고 칭찬했지만, 신형 QM6는 고객 기만이라고 밖엔 안 보인다”, “SM6 때랑 똑같은 상황이네, 고치라는 건 안 고치고, 원가절감만 하고”, “이젠 정말 메리트가 없다 QM6” 등 알 수 없는 대응을 한 르노삼성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다.

반대로 “아무리 그렇다 쳐도, 중형 SUV가 2,100만 원인건 대박인데?”, “가성비를 넘어서 그냥 싼 차로 거듭나려는 것인가”, “저 가격이면 혹 하는데?” 등 할인 정책으로 인해 저렴해진 가격을 보이는 QM6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르쌍쉐라고 불리는 시절이 있었지만, 르노삼성은 QM6의 활약으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하지만 잘나가는 모델의 상품성을 강화하여 더 많은 소비자들이 선택하게 하는 것이 아닌, 있던 고객마저 떠나가게 만들고 있는 르노삼성이다.

최근 재정난에 시달리고 있는 쌍용차가 절치부심하여 신형 렉스턴을 출시했고, 좋은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소비자들에게 박수를 받고 있다. 이제는 르노삼성이 쌍용차를 본받아야 하는 상황이 온 것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