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가 자체적으로 독자 개발한 첫 4륜구동 자동차인 기아 스포티지가 5세대 모델로 탈바꿈할 준비에 한창이다. 지난 7월, 한창 신형 투싼 소식이 들려오던 때도 소식이 전무했던 신형 스포티지는 기아차 내부에서 비밀리에 개발되고 있었다는 후문들이 들려온다.

당초 신형 투싼보다도 먼저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었지만 차량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출시를 두 번이나 연기한 탓에 정식 데뷔는 내년 상반기로 예정되어 있다. 기존 스포티지는 헤드램프 위치가 보닛까지 높이 솟아있어 마주 오는 차량에 눈부심을 선사한다는 평가를 받아왔는데, 최근 해외에서 포착된 신형 스포티지 테스트카를 확인해보니 앞으로 그런 이야기는 더 이상 들리지 않을 전망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는 기아 스포티지 풀체인지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기아차가 독자 개발한
최초의 4륜구동 SUV다
1993년에 최초로 등장한 기아 스포티지는 기아차가 최초로 독자 개발한 4륜 구동 자동차였다. 1991년 도쿄 국제 모터쇼를 통해 콘셉트카를 출품하면서 스포티지라는 모델을 세상에 알렸고, 1993년 양산형 모델이 출시되면서 ‘세계 최초의 도심형 콤팩트 SUV’라는 타이틀까지 얻는데 성공했다.

지금은 매우 흔한 도심형 콤팩트 SUV를 한국에서, 그것도 현대차가 아닌 기아차가 만들어냈다니 지금 생각하면 아이러니한 일이다. 1세대 스포티지는 강력한 오프로드 성능 역시 갖추었기 때문에 다카르 랠리에도 출전했던 이력이 존재한다.

2세대 모델부턴 꾸준히
현대 투싼과 경쟁해왔다
이후 2004년 등장한 2세대 스포티지는 아반떼 XD와 플랫폼을 공유하여 새로운 모델로 탈바꿈했다. 2002년 단종 이후 약 2년 만에 등장한 신형 모델은 당장이라도 산에 달려가야 할 거 같은 외모를 자랑했던 1세대와는 달리 세련된 외모를 자랑하여 오프로더가 아닌 소프트 로더로 변화를 맞이했다.

출시 초기 당시 1세대 스포티지를 그리워하던 마니아들은 2세대에 불평했으나, 결과적으로 판매량은 훨씬 상승하여 기아차에겐 성공적인 모델 중 하나로 남아있다. 이때부터 기아 스포티지는 현대 투싼과 배다른 형제로 꾸준히 경쟁을 이어왔으며, 그것이 2020년 현재까지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스포티지의 전성기 시절이었던
3세대 스포티지 R
이후 2010년에 등장한 3세대 스포티지는 그야말로 대박을 쳤다. 스포티지 R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출시되었으며, 기아차 디자인이 K 시리즈를 통해 큰 변화를 맞이하고 있던 시기에 나온 자동차인 만큼 2세대 모델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이것이 시장에 제대로 먹혀들어 스포티지는 역대급 판매량을 기록한다.

당시 기아차 측은 당시 3세대 스포티지로 폭스바겐 티구안을 잡는 것을 목표로 개발했다는 소식까지 전했다. 2011년엔 꾸준히 잘 팔리던 디젤이 아닌 2.0 T-GDI 가솔린 모델도 출시해 주목받았다. 당시 최대출력 261마력을 자랑하던 스포티지 2.0 가솔린 터보 모델은 뛰어난 가속성능으로 화제가 되었지만, 세타 엔진의 내구성과 높은 구동 손실률 때문에 기아차의 한계가 여실히 드러난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었다.

강한 디자인 호불호,
눈부심 유발하는 헤드램프로
논란이었던 4세대 스포티지
그리고 5년이 지나, 4세대 스포티지인 QL이 출시되었고, 이는 한 번의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며 지금까지 판매되고 있다. 4세대 스포티지는 출시 초기부터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가 극명하게 갈려 주목받았다. 일각에선 포르쉐 마칸이나 카이엔을 닮았다며 “기아 맛간”이라는 평을 내리기도 했으나, 많은 소비자들은 “너무 못생겼다”, “이전 작이 훨씬 낫다”, “디자인은 대폭 수정해야 할 거 같다”라는 의견들을 내비쳤다.

특히 보닛과 거의 동일한 위치까지 볼록 솟은 헤드 램프는 너무 높은 곳에 위치하고 있는 탓에, 야간 주행 시 마주 오는 운전자에게 눈부심을 선사하는 차량으로 유명세를 치르기도 했다. 많은 소비자들은 “건너편에서 마주 오는 스포티지는 십중팔구 눈뽕차량이다”라며 불만을 드러낸 것이 이를 증명한다. 결과적으로 4세대 스포티지는, 상품성 개선에도 불구하고 투싼 대비 매번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했다.

출시 일정을 두 번이나 연기하며
이를 갈고 준비 중인 5세대 스포티지
4세대로 굴욕을 맛본 기아차이기에 5세대 신형 스포티지는 이를 갈고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이 들려오고 있다. 기아차는 당초 현대 신형 투싼과 비슷한 시기 또는 먼저 스포티지를 선보일 계획이었으나, 내부 품평회에서 디자인을 대폭 수정하고, 상품성을 더 개선하는 등 크게 두 번의 수정 작업이 진행되어 출시일도 두 번이나 연기가 되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신형 스포티지는 현대차 정의선 신임 회장의 입김이 매우 많이 들어간 차량으로 유명하다. 정 회장은 신형 스포티지 품평회에 직접 참석하여 개선사항을 지적하는 등 품질 개선 및 상품성 확보에 신경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더 이상 눈부심을 유발하는
헤드램프는 볼 수 없을 전망이다
특히 “해당 사항을 개선하려면 개발 기간이 더 늘어날 수도 있다”라는 연구진의 말에 정 회장은 “시기는 상관없으니 무조건 완벽한 품질과 상품성을 갖추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스포티지는 디자인이 대폭 수정되었고 상품성까지 개선되는 등의 다양한 변화 포인트가 생겨 이제야 프로토타입 테스트카가 로드테스트를 실시하고 있는 모습이다.

최근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얇은 위장 필름만을 두른 스포티지 테스트카가 포착됐는데, 그간 4세대 스포티지의 눈부심에 불만을 드러냈던 소비자들에겐 반가운 소식이다. 신형 스포티지는 헤드램프가 보닛 아래로 내려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램프뿐만 아니라 보닛도 기존 모델 대비 상당히 낮게 깔린 형상이며, 위장막 너머로 어렴풋이 확인할 수 있는 전체적인 실루엣은 셀토스와 쏘렌토의 느낌을 교묘하게 잘 섞어논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신형 스포티지는 숏바디, 롱바디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된다
또한 해당 사진 속 차량은 숏바디 모델이다. 신형 스포티지는 투싼처럼 숏바디와 롱바디 두 가지 버전으로 출시될 예정인데, 롱바디 모델은 B필러 라인이 완전히 다른 모습이라 서로 완전히 다른 느낌을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에 출시될 모델은 숏바디라는 설이 들려오지만, 아직까지 공식적으로 확정된 사안은 없다.

아직까진 정확한 디자인을 확인할 수 있는 디테일한 요소들이 포착되지 않았기 때문에 정확한 모습은 알 수 없지만, 국내에서 포착되는 여러 대의 테스트카를 확인해보면 헤드램프와 전면부 디자인이 매우 독특한 스타일로 매만져질 전망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디자인의 기아가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다시 한번 보여줄 수 있을까
해당 테스트카는 국내에서 포착된 차량으로 해외에서 포착된 숏바디 테스트카와는 2열 창문이 확실히 다른 형상임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다. 휠베이스 역시 훨씬 길어 보이는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신형 스포티지는 현대 투싼과 파워트레인을 공유하여, 2.0 디젤. 1.6 가솔린 터보,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갖출 예정이며, 최초 공개는 2021 뉴욕 오토쇼에서 진행될 전망이다.

그간 파격적인 디자인의 변화로 성공할 수 있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한 기아차인만큼 신형 스포티지는 현대 투싼의 아성을 넘어설 수 있을지 향후 판매량이 주목된다. 정의선 회장의 입김에 출시 일정까지 두 번이나 연기됐다는 기아차의 야심찬 신차. 스포티지를 기대해본다. 오토포스트 스파이샷 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