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얼마 전 일이다.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국산차는 수입차 대비 좋은 옵션에 가격까지 저렴한 가성비 느낌, 수입차는 국산차 대비 가격은 비싸지만 좋은 브랜드 이미지라는 인식이 강했다. 하지만 이 인식은 국산차가 신차를 출시할수록 상승하는 가격으로 인해 의미가 없어져 버렸다.

특히 수입차는 딜러사들마다 월별 프로모션이 존재한다. 이로 인해 국산차보다 더욱 저렴한 가격으로 수입차를 구매할 수 있는 상황이 펼쳐졌다. 그중 높은 할인율을 적용하는 아우디가 놀라운 프로모션을 제시하면서 소비자들 사이에선 “이제 돈 없으면 독일차 사세요”라는 반응이 나왔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선 아우디가 보여준 프로모션과 가격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혁 에디터

전 세계적으로
SUV가 대세다
최근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의 상황은 SUV가 대세를 이루는 모습이다. 스포츠카, 슈퍼카나 럭셔리카만 제조하던 제조사들이 SUV 시장에 뛰어들기도 했고, 기존에 SUV를 꾸준히 제작했던 제조사들은 그 라인업을 늘려가며 판매량을 높이고 있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국산차 또한 SUV가 높은 점유율을 보이며 강세다. 소형, 중형, 대형과 같은 크기를 가리지 않고 모든 모델들이 큰 인기를 보이고 있다. 팰리세이드, 쏘렌토, QM6, 셀토스 등이 그 예시고, 투박하기만 했던 과거의 SUV와는 달리, 편안함과 세련된 모습까지 추가되면서 더욱 각광받고 있다.

국내 수입차 시장은
여전히 세단이 대세다
전 세계적으로 SUV가 대세인 상황에서 국내 수입차 시장은 전통적인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바로 세단이 여전히 판매량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아우디 A6와 같은 준대형 세단의 인기가 아주 높고, 경쟁 또한 치열하다.

특히 E클래스와 5시리즈는 비슷한 시기에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신형 모델을 준비했고, 국내 자동차 시장에 출시 또한 비슷한 시기에 이루어졌다. 이로 인해 더욱 치열한 경쟁이 발생했고, 높은 점유율을 품고 있는 두 모델에 비해 상대적으로 밀려있는 아우디의 A6는 항상 초조했다.

최대 1,890만 원이
할인되는 A6
국내 수입차 시장에는 국산차 시장이 가지지 못한 것을 가지고 있다. 바로 프로모션이다. 하나의 제조사에 여러 딜러사들이 묶여있는 형태이기 때문에, 서로 더 많은 차량을 판매하기 위해 프로모션을 제공한다. 그중 BMW와 아우디는 적극적인 프로모션을 제공하는 것, 벤츠는 보수적인 프로모션을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최근 신형 5시리즈가 출시되었는데 엔트리 트림에 이전 모델 대비 많은 옵션들이 빠져있어서 소위 말하는 ‘옵션 빼기’ 논란이 발생하여 많은 비판을 받았다. 이로 인해 BMW는 바로 1,000만 원 정도의 가격을 할인해 주는 프로모션을 내세웠다. 이 프로모션이 적중하면서 국내 수입차 판매량 순위에서 E클래스를 제치고 5시리즈가 1위를 차지했다.

이 모습을 보고 자극을 받은 아우디가 A6에 파격적인 프로모션을 내걸었다. 아우디는 원래 A6에 800만 원에서 1,000만 원 정도의 할인이 적용되어 있었다. 최근 프로모션을 이를 뛰어넘는 충격적인 액수였다.

40 TDI 모델에 기본 1,450만 원이 할인되고, 틴팅, 블랙박스, 하이패스까지 추가 적용된다. 여기에 기존 차량 트레이드 할인을 추가하면 300만 원이 추가 할인되고, 아우디 모델 재구매 시엔 140만 원이 추가 할인된다. 모든 조건이 해당되면 최대 1,890만 원이 할인되는 것이다.

E클래스, 5시리즈와
가격을 비교해봤다
파격적인 할인이 적용되는 트림은 A6의 40 TDI Premium과 40 TDI Quattro Premium이다. 이 두 트림의 출고가는 각각 7,050만 원과 7,350만 원이다. 여기에 기본 할인인 1,450만 원을 적용한 금액은 5,600만 원과 5,900만 원이다. 모든 조건이 적용되어 할인된 가격은 5,160만 원, 5,460만 원이다.

5시리즈의 523d의 가격은 7,040만 원부터 7,850만 원의 가격대를 보여준다. 여기에 1,000만 원의 할인이 적용되면 6,040만 원부터 6,850만 원으로 가격이 하락하긴 하지만, A6 대비 1,000만 원가량 비싼 가격이다. E클래스는 7,550만 원부터 7,790만 원의 가격대이지만, 벤츠는 1%에서 2%밖에 할인이 되지 않기 때문에 큰 의미가 없는 수준이다.

심지어 G80보다
저렴한 A6
모든 할인이 적용된 A6의 5,160만 원부터 5,460만 원의 가격대는 국산 럭셔리 브랜드인 제네시스의 G80의 가격보다 더 저렴하다. G80은 2.2L 디젤 기준 5,536만 원부터 5,811만 원의 기본 가격을 가지고 있다. 여기에 모든 선택 옵션을 적용한 풀옵션의 가격은 8,000만 원이 훌쩍 넘는다.

G80의 선택 옵션 중 가장 인기 좋은 옵션인 파퓰러 패키지와 파노라마 선루프만 추가하더라도 6,600만 원이 넘는 가격대를 보여준다. 국산차보다 더 저렴한 수입차가 된 A6다.

아우디가 A6에 적용한 파격적인 할인을 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어땠을까? “준중형차 한 대 정도 값을 빼준다고?”, “저 가격이면 정말 혹한다”, “5,000만 원이면 벤츠, BMW 제치고 아우디 선택할 만하지”, “말도 안 되는 금액을 할인해 주네” 등 대부분 할인 금액이 충격적이고, 저 가격이면 A6를 선택할 만하다는 반응이 많았다.

더불어 “저 가격은 이전에 산 차주들은 호구가 된 거네?”, “거의 생태계 파괴 수준 아닌가?”, “너무 과도한 것 같은데…”, “앞으로 어쩌려고 그러지” 등 이전에 구매한 차주들에 대한 걱정과 너무 과도한 할인이라는 것을 지적하는 반응도 이어졌다.

평소에 A6의 구매를 고민했던 소비자들과 수입차로의 전향을 꿈꾸던 소비자들에겐 아우디의 파격적인 프로모션은 큰 희소식이다. 특히 국산차와 가격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A6에 관심이 없던 소비자들도 한 번쯤은 고민을 하게 될 것이다.

반대로 국산차는 신차가 출시될 때마다 가격 인상에 대한 논란이 꾸준히 발생했다. 이런 소비자들의 의견을 적절히 받아들여서 앞으로 출시될 신차들에게 적용할 필요가 있다. “국산차라고 무조건 우리나라 국민들이 사야 한다”라는 시대는 이미 사라졌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