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는 내연기관과의 이별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국가에서도 내연기관을 강력하게 규제하고 있기 때문에 그 고삐를 빠르게 당기고 있다. 이에 거의 모든 자동차 제조사들은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전기차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도 브랜드 내 최초의 전기차인 EQC를 시장에 내놓으며 추세에 발맞추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벤츠라는 이름값에 어울리지 않는 여러 문제점들로 인해 형편없는 판매량을 기록하며 소비자들을 실망시키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선 벤츠 전기차 EQC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혁 에디터

시장을 선도하는
선발주자였다
“자동차의 미래를 알려면 벤츠를 보라”라는 말이 있다. 다른 제조사들 보다 더 먼저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적용했다. 첫 가솔린 자동차와 디젤 승용차, 첫 트럭, 첫 버스 모두 벤츠가 제작했고, 도어 안전잠금장치, 크럼플 존 차체 구조 등을 만들었고, ABS와 에어백, ESP 등을 처음 적용했다.

또한 벤츠 역대 최고의 명차로 꼽히는 300SL의 걸 윙 도어를 양산차 최초로 적용시켰다. 최근엔 CLS를 탄생시켜 4도어 쿠페가 새로운 세그먼트로 자리 잡게 만든 장본인이기도 하다. 이렇듯 벤츠는 자동차 시장을 선도하는 선발주자였다.

고급스러움의
상징이다
소비자들이 ‘메르세데스-벤츠’하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바로 고급스러움이다. 벤츠는 자신들의 플래그십 세단인 S클래스에 모든 기술을 집약시키고 하위 모델로 파생시키는 구조다. 이로 인해 다양한 새로운 기술들을 여러 모델에서 활용할 수 있다.

더불어 디자인도 한몫을 한다. 남녀노소 모두가 봐도 질리지 않는 외관, 내관 디자인을 적용했고, 최고급 소재를 사용하여 디테일도 끌어올렸다. 또한 부드러운 서스펜션 세팅으로 인해 부드러운 승차감을 제공하여 누구나 편하게 운전 또는 탑승을 할 수 있다.

특히 국내에서
이 가치가 상당히 높다
특히 벤츠는 국내 시장에서의 가치가 상당히 높다. 많은 소비자들이 “수입차하면 벤츠지”라는 반응이 나올 정도니 말이다. 또한 국내 소비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하차감이라는 부분을 앞서 설명한 이유들로 인해 충족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국내로 수입되는 수입차 제조사들 중 압도적인 판매량을 보여준다. 2018년 벤츠 한해 판매량은 7만 798대, 2019년엔 7만 8,133대, 2020년 1월부터 10월까지 판매량은 6만 147대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킬만큼 국내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벤츠가 야심차게 등장시킨
브랜드 내 최초의 전기차
벤츠는 항상 삼각별이 주는 가치에 부합하는 모델들을 출시했다. 하지만 최근 출시한 신차가 그 삼각별이 어울리지 않는다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그 모델은 바로 벤츠가 야심차게 등장시킨 브랜드 내 최초의 전기차 EQC다.

EQC는 GLC의 플랫폼을 바탕으로 제작되었고, 앞뒤 차축에 전기모터가 적용되어 모터 최고출력 414마력, 모터 최대토크 77.4kg.m,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309km다. 크기는 길이 4,770mm, 너비 1,890mm, 높이 1,620mm, 휠베이스 2,875mm다.

등장은 화려했지만
현재 모습은 초라하다
항상 최초와 최고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었던 벤츠이기 때문에, 벤츠 최초의 전기차인 EQC에 많은 기대감이 모였다. 하지만 그 기대에 미치기는커녕, 바닥을 치는 판매량으로 인해 “벤츠에게 굴욕을 안겨준 모델”이라는 반응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국내 시장에 판매된 수입 전기차는 총 2,304대다. 이 중 EQC는 고작 37대만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도 처참한 기록이 이어지자 모기업인 다임러에서 EQC의 글로벌 판매 목표를 2만 5,000대에서 7,000대로 72%나 낮췄을 정도다.

너무 비싼
가격
그렇다면 소비자들이 삼각별을 달고 있는 최초의 전기차인 EQC를 선택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가장 큰 이유는 너무 비싼 가격이다. EQC는 중형 전기 SUV이지만 9,500만 원부터 1억 140만 원의 가격대를 가지고 있다.

아우디의 대형 전기 SUV인 e-트론이 1억 1,493만 원 것을 볼 때, 전기차라고 해도 너무 비싼 가격이다. 특히 국산차로 시선을 돌리면 이 가격으로 여러 대를 살 수 있을 정도다. 더불어 볼보 XC40 리차지 등 가성비를 앞세운 모델들이 출시할 예정이라 EQC의 가격 경쟁력은 더욱 떨어진다.

너무 짧은
주행 가능 거리
비싼 가격과 더불어 너무 짧은 주행 가능 거리가 큰 단점으로 꼽히고 있다. EQC의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는 309km다. 다른 제조사의 전기 SUV들의 1회 충전 주행 가능 거리를 살펴보면, 재규어 I-페이스는 333km, 테슬라 모델 X는 468km를 주행할 수 있다. 국산차 중에서 코나 일렉트릭은 406km를 주행할 수 있다.

국내 판매 중인 전기차들 중 꼴찌 수준의 EQC다. 특히 추운 겨울엔 원래 짧았던 주행 가능 거리가 절반으로 떨어져 171km밖에 주행하지 못한다. 최근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에서 소프트웨어 개선을 통해 저온 주행 가능 거리를 270km로 높였지만, 경쟁 모델들 대비 한참 부족하다.

벤츠와
어울리지 않는 품질
앞서 언급했듯이, 벤츠는 고급스러움과 높은 품질로 인해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는 제조사다, 하지만 EQC는 벤츠에 어울리지 않는 품질로 인해 큰 비판을 받고 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아닌 GLC 플랫폼에 억지로 전기차 부품을 탑재했기 때문에 내부 구조가 높아져 창문과 트렁크 등에 간섭을 일으킨다.

또한 독일 현지에서 전륜 디퍼렌셜 볼트 파손 문제와 변속기 오일 누출 문제가 동시에 발생하면서 출시 전 리콜을 진행한 적이 있었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은 EQC를 선택하지 않게 되었다.

특별 할인까지
적용했었다
저조한 EQC의 판매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특별 할인까지 적용하는 강수를 뒀었다. 서울특별시 등 일부 지역은 2020년 저공해차 구매 보조금 지급의 조기 마감으로 인해 전기차 정부 보조금 혜택을 받지 못한다. 이에 1,080만 원을 할인해 주는 프로모션을 진행한 것이다.

이로 인해 정부 보조금과 동일한 가격으로 EQC를 구매 가능하게 만든 것이다. 하지만 10월 한 달 동안이었던 이 프로모션을 11월까지 연장했지만 그 반응은 싸늘했다. 9,550만 원부터 1억 140만 원의 가격이 8,470만 원부터 9,060만 원으로 줄어들었지만 여전히 비싼 가격이기 때문이다.

쏘카에 넘기면서
저변을 확대하려 했다
지난 6월, 벤츠는 EQC 200대를 쏘카 차량 공유 서비스로 제공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벤츠가 “소비자들에게 자신들의 전기차를 체험할 수 있게 제공한 것”이라는 의견과는 정반대로 “판매 부진에 의해 쏘카로 밀려진 것”이라는 평가가 대부분이었다.

개선된 저온 주행 가능 거리가 장착된 모델은 보조금 신청 절차를 밟고 있었고, 기존 모델들의 재고를 빠르게 처리해야 했다. 이에 벤츠는 쏘카와 계약을 맺고 모델 공급을 진행한 것이다.

이용료 10만 원?
너무 비싼 이용 요금
하지만 최근 쏘카에 넘긴 200대의 EQC가 다시 반납 처리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미 200대 중 80대는 반납했고, 나머지도 순차적으로 전량 반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헐값의 중고 매물로도 나오고 있다.

EQC의 쏘카 이용료는 주중 기준 10만 4,300원이다. 쉐보레 볼트 EV는 6만 9,000원, 현대 코나 일렉트릭은 8만 6,200원인 것을 감안하면 비싼 이용료다. EQC가 쏘카에 등장했을 당시엔 “와 벤츠 EQC를 공유 자동차로?”, “살 수 없으니 쏘카로라도 한번 타봐야겠다” 등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하지만 “이 가격의 이용료를 주고 타고 싶지 않다”, “너무 비싼 것 아니냐?” 등의 부정적인 반응으로 바뀌었다.

전기차에 대한 메리트가
전혀 없는 주행 거리
더불어 비싼 이용료이지만 짧은 주행 가능 거리로 인해 EQC를 선택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다. 앞서 언급했던 쉐보레 볼트 EV와 현대 코나 일렉트릭보다 짧은 주행 가능 거리를 가지고 있는 EQC이지만, 이용료는 EQC가 훨씬 더 비싸기 때문이다.

쏘카로 EQC를 이용해 본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펴봤다. “쏘카로 EQC를 빌려서 장거리 운행을 한 적이 있는데, 주행 가능 거리가 짧다 보니 내려갈 때 한 번, 올라올 때 두 번 충전했다. 충전하는 시간만 2시간을 소비했다”, “벤츠라는 기대감에 빌려봤는데 승차감도 별로였다”, “가격에 비해 너무 별로다”라는 부정적인 평가가 이어졌다.

전동화로의 전환을
너무 급격하게 시도했다
시장을 선도했던 벤츠는 전기차 시장에선 후발주자였다. 최대한 내연기관 모델로 버텨보려 했지만, 급격하게 전기차로 변화되는 추세에 따라가기 위해 다급하게 EQC를 출시했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앞서 설명했던 단점들이 등장한 것이다.

또한 테슬라라는 존재가 벤츠 입장에선 눈엣가시였을 것이다. 전기차 시장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테슬라의 탄탄대로를 끊어버리기 위해 등장시켰지만, 오히려 테슬라에게 이득만을 가져다주었다.

벤츠의 S는
항상 놀라움을 주었다
굴욕적이다 못해 처참한 상황을 맞이한 벤츠의 전기차 도전이었다. 이후 이 실패를 교훈 삼아 새로운 전기차를 등장시킬 예정이다. 바로 플래그십 전기차, EQS다. 벤츠에겐 S는 소비자들에게 항상 놀라움을 선사하고, 다른 경쟁 모델 대비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이니셜이다.

이로 인해 소비자들은 “EQC에서 죽 쒔으니, EQS에선 대박 나겠지”, “벤츠의 S는 기대가 된다”,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라고 하지 않았나” 등 높은 기대감을 보여주고 있다. EQC의 실패가 앞으로 벤츠 전기차에 어떤 변화를 가져다줄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