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GV70 CLUB | 무단 사용 금지)

제네시스가 선보이는 두 번째 SUV인 GV70이 지난 8일 글로벌 디지털 공개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GV80보다 더욱 역동적인 분위기를 선사하는 외관 디자인과 패밀리룩을 적절히 입힌 실내 디자인에 대한 네티즌들의 평가는 매우 좋은 편이다. 많은 네티즌들은 “이제 디자인 하나는 수입차에 전혀 꿀리지 않는다”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그런데 예상 가격이 공개되자 분위기가 돌변했다. GV70 가격이 7,500만 원까지 올라간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이러면 수입차 사지 누가 제네시스 사겠냐”라며 불평을 늘어놓는 분위기다. GV70 가격대라면 실제로 동급인 벤츠 GLC나 BMW X3를 구매할 수 있는 수준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제네시스 GV70과 벤츠 GLC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특히 제네시스는 매번
벤츠와 자주 비교된다
요즘 현대기아차는 신차를 출시할 때마다 수입차와 자주 비교를 당하고 있다. 특히 제네시스는 가격대가 동급 수입차들과 완전히 겹치기 때문에 더욱 직접적으로 비교된다.

올해 출시되어 절찬리에 판매되고 있는 G80은 E세그먼트 세단 수입차인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나 BMW 5시리즈와 비교당하고 있고, SUV인 GV80 역시 벤츠 GLE나 BMW X5와 비교당한다. 제네시스를 수입차에 비교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그들 스스로 프리미엄 브랜드를 자처했으며 실구매가격에 역시 동급 기준으로 비슷한 수준에 머물러 있기 때문이다.

GV80은 GLE, X5, XC90
G80은 E클래스, 5시리즈와
주로 비교된다
실제로 제네시스 GV80이나 G80 동호회 분위기를 살펴보면 제네시스를 구매할지, 수입차를 사는 게 나을지 고민하는 소비자들을 쉽게 만나볼 수 있다. GV80 예비 오너들은 볼보 XC90이나 BMW 6GT를 주로 고민하고 있었으며, 벤츠 GLE나 BMW X5도 비교선상에 올려 어떤 차를 구매하는 것이 좋을지에 대한 조언을 구하고 있었다.

G80 동호회는 더욱 직접적으로 E세그먼트 세단들과 비교하는 오너들이 많았다. 특히 G80과 E클래스중 어떤 차를 구매하는 게 더 좋은지, 서로 장단점은 어떤 게 있는지에 대한 정보교환이 활발한 모습이다. 6~7천만 원대로 E세그먼트 세단을 구매하려면 G80과 E클래스, 5시리즈 모두 구매 선상에 올릴 수 있다.

업계 표준으로 통하는 벤츠
수많은 자동차들과
비교당할 수밖에
특히 제네시스는 벤츠와 자주 비교를 당하는 편이다. 그들이 지향하는 프리미엄은 스포츠성을 강조한 BMW보다는 럭셔리를 강조하는 메르세데스 벤츠의 이미지와 겹치는 부분이 더 많기 때문이다. 벤츠는 한국에서 판매되는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인지도를 자랑하고 있을뿐더러 판매량 역시 굳건한 1위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제네시스가 넘어야 할 산이라고 할 수 있겠다.

사실 제네시스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존재하는 거의 모든 자동차 브랜드들은 벤츠를 견제한다. 뛰어난 기술력을 바탕으로 업계를 선도해나가는 벤츠의 특성상 벤츠가 출시하는 많은 차량들은 흔히들 말하는 업계표준으로 통하기 때문이다.

아니나 다를까,
GV70과 GLC 중 어떤 차를
사는 게 더 좋을지를
고민하는 소비자들
이번엔 제네시스 GV70이 출시되자마자 어김없이 벤츠 GLC와 비교하는 소비자들이 다수 존재했다. 현재 국내에 판매하는 프리미엄 D세그먼트 중형 SUV 시장은 메르세데스 벤츠 GLC와 BMW X3가 점유율을 지배하고 있는 구조이기 때문에 GV70이 GLC와 X3 수요층을 얼마나 뺏어올 수 있을지 지켜봐야 한다.

많은 네티즌들은 GV70이 국내에선 D세그먼트 프리미엄 SUV 시장의 1위로 우뚝 솟아오를 수 있을 거라 장담했다. G80과 GV80이 연이어 흥행한 점과 더불어, GV70의 디자인에 대한 평가도 매우 좋으며, 수입 SUV보다 더 뛰어난 옵션 사양으로 마무리했기 때문이다. 국산차이기때문에 상대적으로 수입차보다 유지비가 저렴하다는 장점도 존재한다.

실구매자라면 두 차종이
고민될 수밖에 없는 이유
그러면 실구매자 입장이 되어서 제네시스 GV70과 벤츠 GLC 중 하나를 고민한다면 어떤 차를 구매하는 게 더 후회 없는 선택이 될까? 아직 GV70의 정확한 세부 가격은 공개가 되지 않았지만 시작 가격이 4,900만 원이며, 최고 사양은 7,500만 원 선으로 책정될 전망이기 때문에 가격대가 정확하게 겹칠 전망이다.

비슷한 가격대로 형성되어 있으니 D세그먼트 프리미엄 SUV 구매를 고려하고 있는 소비자들이라면 GV70과 GLC, 더 나아가서 BMW X3 중 어떤 차를 살지 고민될 수밖에 없겠다. 아직 GV70의 세부적인 트림이나 가격정보는 공개되질 않아 명확한 비교는 어렵지만, 현재까지 공개된 정보들을 취합하여 두 자동차를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다.

4,715mm GV70
4,670mm GLC
크기 제원은 GV70이 우세하다
먼저 크기 제원이다. GV70은 길이 4,715mm, 너비 1,910mm, 높이 1,630mm, 휠베이스 2,875mm이며 공차중량은 사양에 따라 1,820~2,010kg이다. 이에 맞서는 벤츠 GLC는 길이 4,670mm, 너비 1,900mm, 높이 1,640mm, 높이 2,875mm이며 공차중량은 사양에 따라 1,805~1,955kg이다.

크기 제원은 GV70이 GLC를 앞서는 모습이다. 길이는 45mm 더 길고, 너비는 10mm 넓으며, 높이는 10mm 낮고 휠베이스는 동일하다. 다만 공차중량은 GLC보다 GV70이 무거운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 제원은
트림별로 차이가 존재했다
파워트레인 제원은 다음과 같다. GV70에서 가장 높은 판매량을 자랑할 주력 사양인 2.5 가솔린 터보 엔진은 최대출력 304마력, 최대토크 43.0kg.m을 발휘하며, 자동 8단 변속기가 적용됐다. 복합연비는 구동방식과 사양에 따라 9.2~10.7km/L다.

GV70 가솔린 2.5 터보에 맞서는 벤츠 GLC300e는 2.0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다. 최대출력은 258마력, 최대토크 37.7kg.m을 발휘하며, 자동 9단 변속기가 적용됐다. 복합연비는 9.8km/L다. 제원상 수치만 본다면 GV70 2.5 가솔린이 조금 더 우세하다.

고성능 모델로 비교해보면 어떨까. GV70 3.5 가솔린 터보는 최대출력 380마력, 최대토크 54.0kg.m 을 발휘하며, 자동 8단 변속기가 적용됐다. 복합연비는 구동방식과 사양에 따라 8.2~8.6km/L다. 이에 맞서는 GLC 라인업은 AMG GLC 43이다. V6 3.0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해 최대출력 367마력, 최대토크 53.0kg.m을 발휘하며, 자동 9단 변속기가 적용됐다. 복합연비는 8.1km/L다.

이 역시 수치로만 보자면 GV70이 앞선다고 할 수 있겠으나 배기량이 500cc 차이 나는 점을 감안해야 하며, 0-100km/h 가속성능은 GV70 3.5가 5.1초, AMG GLC 43이 4.9초로 오히려 GLC가 조금 더 빠르다.

디젤 파워트레인을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다. GV70에 적용된 2.2 디젤엔진은 최대출력 210마력, 최대토크 45.0kg.m을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복합연비는 구동방식과 사양에 따라 12.0~13.6km/L다.

이에 맞서는 GLC 220d는 2.0 디젤 엔진을 장착했다. 최대출력 194마력, 최대토크 40.8kg.m을 발휘하며 9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복합연비는 12.9km/L다. 이 역시 제원상 수치는 GV70이 조금 더 앞서지만 배기량 차이를 감안해야 한다.

지문인식, HDA2 같은 하이테크
옵션과 다양한 선택지는
GV70의 승리다
화려한 옵션은 제네시스의 특기라고 할 수 있다. GV70에 적용된 주요 사양을 살펴보면 전방 충돌 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전방 주시 경고,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보조 2,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 및 지문인식, 어드밴스드 후석 승객 알림, 험로 주행모드, 런치 컨트롤, 애프터 블로우 등이 존재한다.

내장재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는 선택지가 존재한다.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1과 2로 구분되며, 일반 모델과 스포츠 모델은 또 별도로 구분되어 있다. 휠도 총 5가지 중 취향에 맞게 고를 수 있다. 또한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나 후진 가이드 램프, 후측방 모니터 같은 사양은 GLC에서 만나볼 수 없다.

구형 대비 많이 개선된 GLC의 옵션
HUD, 디지털 계기판,
반자율 주행 시스템도 적용된다
하지만 이에 맞서는 벤츠에도 웬만한 건 다 있다. LED 헤드램프나 오토 하이빔, 파노라마 선루프, 디지털 계기판, 헤드업 디스플레이, 앰비언트 라이트, 전자 제어 서스펜션, 차선 이탈 방지 보조, 전동식 스마트 트렁크 등이 모두 적용되어 있다.

세부 사양으로 보자면 몇 가지 옵션은 GV70 대비 빠지는 부분이 존재하지만 크게 아쉬울 정도는 아니다. 특히 반자율 주행을 지원하는 최신형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가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다. 패키지에 포함된 액티브 디스턴스 어시스트 디스트로닉은 도로 주행 시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자동 제동, 출발까지 지원한다.

4,900만 원~7,500만 원 GV70
6,562만 원~9,790만 원 GLC
실제로 소비자들이 차를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볼 수밖에 없는 가격은 다음과 같다. 현재 GV70은 세부 트림별 가격이 공개되지 않았고, 시작가격이 4,900만 원이며, 최고 사양은 7,500만 원 정도임이 예고됐다.

따라서 2.5 가솔린 터보를 기준으로 선호도가 높은 옵션인 파퓰러 패키지와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정도를 선택한다면 출고가는 6천만 원 수준으로 형성될 전망이다. 스포츠 패키지를 선택하고 옵션을 추가하다 보면 6천만 원 후반까지 올라갈 수도 있다.

벤츠 GLC는 2021년형 GLC300e가 7,670만 원에 판매되고 있으며, 2020년형 GLC220d 4MATIC은 6,562만 원에 구매할 수 있다. 고성능 AMG GLC 43 4MATIC은 9,790만 원이다. 여기에 프로모션을 적용하면 실구매가는 조금 더 저렴해질 수 있기 때문에 GV70과 가격 격차가 줄어들 전망이다.

탄탄한 기본기를 가진 벤츠와
폭넓은 선택권의 제네시스
선택은 소비자들의 몫
제네시스 GV70과 벤츠 GLC를 비교해보았다. 간단하게 정리하자면 브랜드 가치를 우선시한다면 벤츠를, 풍부한 최신 사양이 중요하며 보증기간이 끝난 후에 수입차 유지비가 부담스러운 경우라면 GV70을 선택했을 때의 만족도가 더 높을 것이다.

구형 GLC는 상대적으로 라이벌 모델들보다 옵션이 떨어진다는 평을 받았지만, 페이스리프트를 거치며 옵션이 많이 보강되었고 내실을 다진 모습이다. 그러나 여전히 제네시스는 예상보다 높은 가격에도 수입차보단 조금 더 저렴한 가격에 풍부한 사양을 누릴 수 있다는 장점이 존재한다. 또한 트림과 옵션이 세분화되어있어 선택권이 다양한 것 역시 장점이다. 독자 여러분들은 둘 중 어떤 차를 선택할 것인지 댓글로 다양한 의견들을 나눠주셔도 좋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