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남차카페 ‘신근’님 제보)

과거의 수입차는 부자들의 전유물이었다. 그만큼 가격이 비쌌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쉽게 선택할 수 없었다. 그러나 최근엔 길을 걷다 고개를 돌리면 바로 보일 정도로 수입차가 많아졌다. 인터넷상에선 “이제 돈이 없으면 수입차를 사야 한다”라는 우스갯소리까지 나올 정도다. 그러나 국산차 가격이 상승하여 수입차와 비슷해지면서 우스갯소리는 현실이 되어 버렸다.

최근 출시한 제네시스의 GV70도 예외는 없었다. 최고 트림에 모든 옵션을 추가한 풀옵션의 가격이 8,000만 원이 넘는다. 소비자들이 했던 우스갯소리가 현실이 된 것이다. 이로 인해 “차라리 수입차를 사고 말겠다”라고 말하는 소비자들도 늘어났다. 실제로 GV70 가격 범위를 기준으로 봤을 때 어떤 수입차를 구매할 수 있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선 GV70의 대안으로 꼽히는 수입차들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혁 에디터

최고 트림에 모든 옵션을 추가하면
8,000만 원이 넘는다
GV70의 파워 트레인은 2.5L 가솔린 터보, 3.5L 가솔린 터보, 2.2L 디젤 세 가지로 나누어져 있다. 각각의 가격대를 한번 살펴보자. 2.5L 가솔린 터보는 4,880만 원부터 5,580만 원의 가격대다. 3.5L 가솔린 터보는 5,830만 원부터 6,150만 원, 2.2L 디젤은 5,130만 원부터 5,830만 원의 가격대다.

GV70의 최고 트림인 3.5L 가솔린 터보 스포츠 AWD의 가격은 6,150만 원이다. 이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는 모든 옵션을 합친 가격은 1,480만 원이다. 둘을 합친 가격은 7,630만 원이고 여기에 취득세 및 공채 금액과 부대 비용을 포함한 실구매 가격은 8,136만 원이다. 국산 중형 SUV가 8,000만 원이 넘는 시대가 온 것이다.

메르세데스-벤츠
GLC
8,000만 원이 넘는 가격으로 인해 소비자들은 수입차로 눈을 돌리고 있다. 그중 직접적으로 경쟁을 펼치는 벤츠의 GLC가 있다. GLC는 2015년에 첫 등장했다. 이름에도 나타나 있듯이 C클래스급 SUV로 중형 SUV이다. 현재 판매 중인 모델은 2019년 제네바 모터쇼에서 공개된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국내 시장에는 올해 1월에 출시되었다.

GLC는 일반 모델과 쿠페 모델로 구분되어 있고, 2.0L 가솔린, 2.0L 디젤, 2.0L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고성능 모델인 3.0L 가솔린 AMG, 4.0L 가솔린 AMG 등 다양한 파워 트레인을 보유하고 있다. 가격은 6,750만 원부터 1억 2,910만 원까지다.

BMW
X3
BMW의 X3 또한 빼놓을 수 없다. X3는 2003년에 첫 등장한 중형 SUV다. 현재 판매 중인 모델은 2017년에 출시한 3세대 모델이다. 이전 세대 모델 대비 키드니 그릴의 크기가 더욱 커졌고, 차량 크기 또한 커졌다. BMW 특유의 스포티함을 내세워서 소비자들에게 많은 선택을 받고 있다.

X3의 파워 트레인은 2.0L 가솔린, 3.0L 가솔린, 2.0L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2.0L 디젤과 3.0L 디젤로 구성되어 있다. 여기에 고성능 모델인 X3 M까지 보유하고 있다. 가격은 6,410만 원부터 1억 1,250만 원까지다.

아우디
Q5
아우디 또한 Q5로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한다. Q5는 2008년에 1세대 모델이 출시되었고 현재 판매 중인 모델은 2017년에 풀체인지를 거친 2세대 모델이다. 상위 모델인 Q7과 외관 디자인, 실내 디자인을 비슷하게 적용하여 아우디만의 패밀리룩을 확립시켰다. 국내 시장엔 2018년 부산 모터쇼에서 첫 선을 보였고, 2019년에 출시를 할 예정이었으나 연기되어 2020년 5월에 등장했다.

Q5의 파워 트레인은 여전히 디젤 라인업을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다. 2.0L 가솔린, 2.0L 디젤, 3.0L 디젤과 고성능 모델인 SQ5에 적용된 3.0L 디젤을 보유하고 있다. 가격은 6,071만 원부터 9,115만 원까지다. 여기에 아우디 특유의 높은 금액의 프로모션이 있어서 수입차로 접근하기 더욱 좋다.

제네시스
GV80
풀옵션 8,000만 원이 넘는 GV70은 눈을 살짝 높이면 대형 SUV도 바라볼 수 있는 가격이다. 특히 자신들의 대형 SUV이자 브랜드 내 첫 SUV인 GV80과도 가격대가 겹친다. GV80은 올해 1월에 출시했고, 제네시스의 새로운 패밀리룩을 적용한 첫 번째 모델이다. GV80의 디자인이 성공하면서 이후 출시한 신형 G80 또한 큰 호평을 받고 있다.

GV80은 2.5L 가솔린 터보, 3.5L 가솔린 터보, 3.0L 디젤 세 가지 파워 트레인으로 구성되어 있다. 기본 가격은 6,067만 원부터 7,049만 원까지다.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3.0L 디젤 2WD 5인승에 가장 많이 선택하는 옵션인 파퓰러 패키지와 파노라마 선루프를 적용하면 실구매가 7,694만 원이다. 오히려 GV70 풀옵션보다 저렴한 가격을 보인다.

폭스바겐
투아렉
폭스바겐이 2002년에 럭셔리 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 세단 페이톤과 함께 출시한 투아렉이다. 현재 판매 중인 모델은 2018년에 출시한 3세대 모델이다. 아우디 Q7, 포르쉐 카이엔, 벤틀리 벤테이가, 람보르기니 우루스 등에 쓰이는 MLB Evo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었다. 국내 시장엔 2020년 2월에 출시되었다. 또한 에어 서스펜션이 전 모델에 기본 적용되면서 큰 관심을 모았다.

투아렉의 파워 트레인은 3.0L 디젤, 4.0L 디젤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가격은 8,276만 원부터 1억 2,556만 원까지다. 기본 트림인 3.0 TDI Premium은 GV70 풀옵션과 가격 차이가 얼마 나지 않고, 아우디와 마찬가지로 폭스바겐 특유의 높은 금액의 프로모션이 적용된다면 GV70보다 더 큰 모델을 더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볼보
XC90
볼보 XC90은 2002년에 첫 출시되었고, 출시 당시엔 다른 제조사들의 중형 SUV와 비슷한 크기였다. 그러나 2015년에 풀체인지를 거친 2세대 모델이 등장하면서 준대형 SUV 수준으로 커졌다. 또한 볼보 특유의 깔끔한 디자인을 적용하고, ‘안전의 볼보’라는 별명이 생겼을 정도로, 안전장치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2019년 2월에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신형 모델이 출시되었고, 국내 시장엔 2019년 10월에 등장했다. 전동화 모델로의 전환을 선언한 만큼, 기존의 D5, T6, T8의 파워 트레인에서 2.0L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인 T8만 현재 판매 중이다. XC90의 가격은 9,172만 원부터 1억 880만 원이다. 안전에 초점을 맞춘 소비자들이라면 XC90이 좋은 선택지다.

포드
익스플로러
포드 익스플로러는 포드에서 1990년부터 현재까지 판매하고 있는 대형 SUV다. 우리나라에선 대형 SUV이지만 미국 현지에선 미드 사이즈 SUV다. 우리나라에선 2010년부터 2019년까지 판매된 5세대 모델이 가장 큰 인기를 끌었으며, 이로 인해 ‘아빠들의 드림카’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였다. 현재 판매 중인 모델은 2019년에 출시한 6세대 모델이다.

익스플로러의 파워 트레인은 2.3L 가솔린 터보, 3.0L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두 가지가 먼저 판매되고 있고, 2021년형 2.3L 가솔린 터보, 3.0L 가솔린 터보, 3.0L 가솔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등장이 임박했다. 가격은 6,010만 원부터 7,420만 원이다. GV70보다 저렴한 가격에 더 큰 SUV를 찾는 소비자들에게 제격인 모델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