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코리아는 아반떼 가격으로 살 수 있는 제타를 출시하여 국내 자동차 시장을 뒤흔들어 놓았다. “국산차 가격으로 살 수 있는 수입차”라는 타이틀은 소비자들에게 충분한 매력으로 다가왔고, 이것이 ‘초도 물량 완판’이라는 결과로 나타났다.

그러나 수입차를 국산차 수준의 가격으로 살 수 있다는 것이 마냥 좋은 일일까? 소비자 입장에선 충분히 좋을 수 있겠으나, 국산차 제조사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이나 다름없을 것이다. 만약 수입차 가격이 국산차와 전혀 차이가 없어진다면 어떤 일이 펼쳐지게 될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수입차 대중화 전략이 국내 자동차 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GV70 풀옵션 7,550만 원”
제네시스 살 돈으로
동급 수입차를 살 수 있는 시대
국산차와 수입차 가격차이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최근 제네시스가 공개한 두 번째 SUV GV70은 기본 가격이 4,880만 원부터 시작하며, 풀옵션은 7,550만 원을 지불해야 한다. 이 가격이면 동급 수입차인 BMW X3나 메르세데스 벤츠 GLC를 구매할 수 있는 돈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이 돈이면 수입차 사는 게 낫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G80이나 GV80도 마찬가지다. G80은 동급 수입차인 벤츠 E클래스나 BMW 5시리즈를 구매할 수 있는 가격대로 형성되어 있고, GV80은 독일차뿐만 아니라 미국차로 영역을 넓혀보면 링컨 에비에이터와도 가격대가 겹친다. 이제 국산차 가격이 수입차와 비슷해진 것이다.

프리미엄 브랜드뿐만 아니라
대중 브랜드에서도
새 바람이 불기 시작해
프리미엄 브랜드뿐만 아니라 대중 브랜드 영역에서도 새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폭스바겐 코리아가 “수입차 대중화 시대를 열겠다”며 준중형 세단 제타를 2천만 원 대로 판매한 것이다. “아반떼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수입차”라는 타이틀을 가지게 된 제타는 결국 계약 시작과 동시에 완판을 기록하는 저력을 보여주었다.

대중 브랜드 영역에서도 국산차와 가격이 비슷한 수입차가 등장하면서 소비자들의 인식 역시 변화하기 시작했다. 많은 소비자들은 제타의 가격을 언급하며 “그간 국산차가 너무 비쌌던 거다”, “이 가격이면 수입차 사는 게 맞다”라는 의견들을 쏟아냈다.

수입차 대중화의
선봉장에 선 폭스바겐
절반의 성공 이뤄냈다
폭스바겐 코리아가 제타 초도 물량 완판에 성공하며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라는 평가가 이어졌다. “아무리 저렴하게 나오더라도 아반떼의 가성비를 견제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일부 네티즌들의 의견과는 다르게 판매 시작과 동시에 완판되는 기록을 세웠으니 그럴 만도 하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이에 내년에도 신차를 연이어 출시해 좋은 분위기를 이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제타를 통해 수입차가 국산차와 비슷한 가격에 출시된다면 성공할 수 있다는 걸 스스로 증명했으니 내년 행보가 기대될 수밖에 없다.

폭스바겐 제타는
수입차가 국산차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걸 증명했다
폭스바겐 코리아의 수입차 대중화 정책을 바라보는 시선은 크게 두 가지다. 긍정적인 의견을 먼저 살펴보면 “제타는 수입차가 국산차의 대안이 될 수 있다는 걸 증명했다”라는 것이다. 프로모션을 더하면 실제로 아반떼 가격에 구매가 가능했기 때문에 제타는 충분한 대안이 될 수 있었다.

옵션은 상대적으로 같은 가격대의 아반떼 대비 빠지는 부분들이 존재했으나, 독일차 특유의 탄탄한 주행 질감, 높은 완성도, 거기에 아반떼보다 나은 보증정책 등이 겹쳐 소비자들은 주저 없이 제타를 선택했다. 아반떼 보증기간은 3년/6만 km다. 제타의 보증기간은 5년/15만 km이며, 3년간 소모품 교환을 지원해 준다.

제타 하나로 대중화에
성공했다고 판단하긴 섣불러
하지만 제타 하나로 폭스바겐이 수입차 대중화에 성공했다고 판단하긴 섣부르다. 왜냐하면 제타 이후 공개한 파사트 GT에 대해서는 엇갈리는 반응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폭스바겐 코리아가 최근에 출시한 파사트 GT는 디젤 모델만 출시가 되어 “유럽 현지에선 인기가 없는 디젤을 재고떨이하는 게 아니냐”라는 논란이 불거졌다.

일각에선 “그래도 그만큼 할인해 주면 된 거 아니냐”, “할인받으면 3천만 원 대로 구매 가능하던데 파사트도 국산차의 대안이 될 수 있다”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으나 이번엔 여론이 크게 엇갈렸고, 판매량 역시 제타 때와는 다른 분위기다. 폭스바겐 코리아가 내년에 선보일 차종들을 더 유심히 지켜봐야 한다.

국산차와 가격이 비슷한
수입차가 늘어난다면
승산은 충분하다
그래도 폭스바겐 코리아는 수입차 대중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슈테판 크랍 사장이 직접 브리핑을 통해 “수입차 대중화 시대를 여는 최초의 브랜드가 되겠다”고 선언했기 때문이다. 그는 수입차 대중화 시대를 열기 위한 의지가 강하다는 점을 어필하며 임기를 연장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크랍 사장의 첫 번째 작품인 제타가 성공한 만큼 앞으로 출시될 폭스바겐 신차들 역시 경쟁력 있는 가격 책정이 기대된다. 국산차와 가격이 비슷한 수입차들이 늘어난다면 한국 자동차 시장에는 새 바람이 불 수 있다. 지금은 한두 대에 불과하지만, 이런 자동차들이 계속해서 늘어난다면 판도가 충분히 뒤집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수입차 대중화가
유행처럼 번진다면 평균 가격이
더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폭스바겐을 시작으로 수입차 대중화가 유행처럼 번져진다면 다른 브랜드의 신차들 역시 가격이 기존보다 하락할 가능성이 크다. 대중 브랜드들이 유행처럼 가격을 인하하기 시작한다면 제타가 아반떼에 비교됐던 것처럼, 동급 현대기아차와 비교될 것이다.

소비자들에게 합리적인 가격이라고 인정받은 수입차는 결국 많이 팔리게 될 것이며, 이러한 성공을 확인한 제조사들은 판매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더 많은 신차들을 공격적인 가격으로 책정할 가능성이 크다. 이제는 수입차 제조사들이 먼저 현대기아차와 상품성을 비교하며 “수입차가 이 정도 가격과 사양이면 국산차와 비교해도 큰 매력이 있다”라며 어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새 바람이 분다는 건
국산차, 수입차를
가격이 아닌 성능, 품질로
비교하게 된다는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새 바람이 분다는 건 국산차, 수입차를 더 이상 가격이 아닌 성능, 상품성과 품질로 비교하게 된다는 것이다. 그간 국산차는 수입차 대비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지만 이를 뛰어넘는 편의 사양이나 실내공간을 갖추고 있어 “가성비가 좋다”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주행 기본기나 성능이 수입차보다 뛰어나다는 말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그러나 가격대가 서로 비슷해진다면, 이젠 더 이상 가성비가 아닌 종합적인 상품성으로 승부를 봐야 한다. 이렇게 되면 수입차 제조사들은 오히려 더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다. 국산차가 옛날보다 많이 좋아졌지만, 여전히 탄탄한 주행성능이나 완성도 측면에선 아직 수입차를 따라가기 어렵기 때문이다.

수입차에 흔들리지 않았던
현대기아차에도
변화가 찾아올 가능성
국산차와 가격이 비슷해진 수입차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난다면 자연스레 국내 자동차 시장 점유율에도 변화의 조짐이 보일 것이다. 그간 수입차에게 흔들리지 않았던 시장 점유율이 움직인다면, 자연스레 현대기아차에게도 변화가 찾아올 가능성이 크다.

그간 현대기아차가 바뀌지 않는 가장 큰 이유는 “바뀔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 언제나 국내 자동차 시장 점유율은 굳건한 1위였으며, 내놓는 신차들은 매번 역대급 판매량을 경신하며 승승장구해왔다. 국내에서만큼은 암흑기를 겪어본 적이 없는 현대기아차이기에 수입차 시장이 비약적으로 커진다면 결국 변화를 맞이할 수밖에 없게 된다.

가성비를 주장하기 어려워진 국산차
상품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계기가 될 수도
국산차가 더 이상 가성비를 주장하기 어려워진다면 결국엔 상품성을 개선하는 수밖에 없다. 현대차 입장에선 씁쓸한 현실이 펼쳐지는 것이겠지만, 역으로 생각해 보면 국산차의 수준을 한 단계 올릴 수 있는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다.

자동차 시장뿐만 아니라 어느 분야에서든 경쟁상대가 존재해야 발전할 수 있다. 그간 국산차 시장에선 가성비라는 타이틀을 내세워 현대기아차가 굳건한 벽을 쌓고 있었지만, 수입차 대중화 시대가 본격화된다면 그 벽은 허물어질 수도 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