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차와 수입차를 비교할 때 국산차의 큰 장점으로 꼽히는 것은 저렴한 가격과 좋은 옵션 구성이었다. 이로 인해 국산차는 가성비 모델로 불리며 수입차와 경쟁을 펼칠 수 있었다. 그러나 최근엔 가성비 모델이라 불리는 것이 무색해질 만큼 가격이 상승했고, 심지어 옵션을 추가하게 되면 수입차 보다 더 비쌀 때도 있을 정도다.

특히 이런 논란은 수입 제조사와 직접적인 경쟁을 펼치는 제네시스에게 자주 발생한다. 그러나 다른 모델들과 다르게 GV70은 오히려 풍부한 기본 옵션으로 인해 “여전히 가성비 모델이다”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심지어 대형 SUV와 비교해봐도 밀리지 않는 옵션을 장착하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선 GV70을 기준으로 경쟁 수입차와 가격을 비슷하게 맞췄을 때, 어떤 옵션들이 장착되는지 살펴봤다.

박준혁 에디터

4,791만 원부터 시작되는
GV70의 가격

먼저 GV70의 가격부터 살펴봤다. GV70의 기본 가격은 2.5L 가솔린 터보 4,791만 원부터 5,479만 원, 3.5L 가솔린 터보 5,724만 원부터 6,038만 원, 2.2L 디젤 5,036만 원부터 5,724만 원의 가격대를 가지고 있다. 여기에 엔진, 구동방식, 외장 컬러, 휠과 타이어, 디자인 패키지 등을 선택하여 가격을 구성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로 인해 최고 트림인 3.5L 가솔린 터보 스포츠 AWD에 모든 선택 옵션을 추가한 풀옵션의 가격은 7,492만 원이다. 여기에 취득세와 공채 비용을 더한 금액은 7,988만 원으로 8,000만 원에 육박한다. 이 가격은 먼저 공개했던 잠정 판매 가격에서 200만 원 정도 하락한 가격이다. 책정 가격이 소비자들에게 좋은 인식을 주지 못했기 때문에 가격을 인하한 것으로 예상된다.

벤츠 GLC의 가격은
GV70의 풀옵션에 버금가는 가격과 비교된다
벤츠 GLC의 가격은 6,750만 원부터 1억 2,910만 원까지 존재할 만큼 다양한 파워 트레인과 가격대를 보유하고 있다. 그중 소비자들에게 가장 많이 선택받는 트림은 GLC300e 4Maitc으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하지만 GV70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없기 때문에 그다음으로 많이 선택하는 6,750만 원의 GLC220d 4Maitc을 기준으로 잡았다.

GV70은 GLC220d 4Matic에 맞춰 2.2L 디젤에 AWD를 선택하여 기본 가격 5,331만 원,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이 포함된 21인치 타이어와 휠 295만 원,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II 295만 원, 파퓰러 패키지 I 412만 원, 파노라마 선루프 137만 원, 아웃도어 패키지 39만 원, 렉시콘 사운드 패키지 128만 원, 빌트인 캠 패키지 69만 원이 더해져 6,706만 원으로 조합했다.

GV70의 조합은 외관 색상과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만 제외된 풀옵션과 다름이 없는 사양이다. GLC 대비 부족했던 사양인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파노라마 선루프, 시트 재질이 추가 및 상향되고, 21인치 휠을 적용하여 더 나은 크기의 휠을 적용한다. 더불어 렉시콘 사운드 패키지 등이 추가되어 GLC 대비 더 다양한 사양을 활용할 수 있다.

GV70의 기본 사양과
가장 비슷한 BMW X3
BMW X3와도 비교해봤다. X3도 GLC와 마찬가지로 6,410만 원부터 8,910만 원까지 존재할 만큼 다양한 파워 트레인과 가격대를 보유하고 있다. 그중 가장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트림인 6,410만 원의 xDrive20i Luxury Line 트림을 기준으로 잡았다.

GV70은 xDrive20i Luxury Line에 맞춰서 기본 가격 5,086만 원인 2.5L 가솔린 터보 AWD를 선택했다. 여기에 19인치 미쉐린 타이어와 휠 69만 원,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II 295만 원, 파퓰러 패키지 II 707만 원, 프리뷰 전자제어 서스펜션 108만 원, 파노라마 선루프 137만 원이 더해져 6,402만 원으로 조합했다.

X3가 GLC보다 가격이 더 저렴하기 때문에 GV70에는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옵션만 추가했다. 이렇게 구성하더라도 엔터테인먼트와 관련된 패키지 등 굳이 없어도 문제없을 만한 옵션은 제외하고 필요 사양에선 풀옵션과 같은 구성을 가진다. 운전자의 운전 편의에 더욱 특화된 옵션을 가진 GV70의 조합이다.

두 가지 옵션 추가 만으로도
아우디 Q5와 비교가 가능하다
GLC와 X3와도 비교했으니 아우디의 Q5도 빠질 수 없다. Q5의 가격은 2.0L 가솔린 6,071만 원부터 6,365만 원, 2.0L 디젤 6,366만 원부터 6,660만 원, 3.0L 디젤 7,740만 원, 고성능 모델인 SQ5는 9,115만 원이다. 그중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6,366만 원의 40 TDI Quattro를 기준으로 잡았다.

GV70은 Q5의 Quattro에 맞춰 5,830만 원인 2.2L 디젤에 스포츠 패키지가 적용된 AWD 트림을 선택했다. 여기에 파퓰러 패키지 I 412만 원, 파노라마 선루프 137만 원을 더한 구성으로 가격은 6,379만 원으로 조합했다.

파퓰러 패키지 I의 선택으로 Q5에 기본으로 적용된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GV70도 갖추게 되었고, 더불어 Q5에선 볼 수 없는 서라운드 뷰까지 탑재하게 되었다. 여기에 증강현실 내비게이션,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후측방 모니터 등이 적용되어 두 가지 선택 옵션만 선택하여 Q5보다 더 다양한 사양을 누릴 수 있다.

GV70보다 더 열악한
폭스바겐 투아렉의 구성
GV70의 옵션 구성은 수입 경쟁 모델들에 비해 상당히 좋은 수준이다. 이로 인해 더 상위 모델인 대형 SUV와 비교가 가능할 정도다. 먼저 비교해 볼 모델은 폭스바겐의 투아렉이다. 투아렉은 3.0L와 4.0L의 디젤로만 구성되어 있다. 그중 소비자들이 가장 많은 선택을 8,276만 원의 3.0 TDI Premium을 기준으로 잡았다.

GV70도 마찬가지로 2.2L 디젤을 선택했다. 투아렉과 배기량 차이가 발생하기 때문에 스포츠 AWD를 적용하여 그 차이를 줄이고 5,830만 원이라는 기본 가격을 설정했다. 여기에 GV70이 선택할 수 있는 모든 옵션을 추가하여 1,600만 원이 더해진다. 이로 인해 7,430만 원이라는 가격이 설정되었다. 투아렉보다 846만 원이 저렴하다.

GV70의 최고 트림에 모든 선택 옵션을 적용한 풀옵션과 비교를 해보면 오히려 GV70의 옵션이 더 좋은 것을 알 수 있다. 투아렉은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있지 않고, 심지어 대형 SUV임에도 불구하고 어라운드 뷰마저 탑재하지 않았다. 크기에 따른 공간에 대한 이점이 없다면 굳이 투아렉을 선택하지 않을 정도의 구성이다.

가성비 대 가성비
포드 익스플로러와의 비교는 어떨까?
국내 시장에서 대형 SUV의 가성비로 꼽히는 포드 익스플로러와도 비교를 해봤다. 익스플로러의 가격은 6,030만 원부터 7,420만 원의 가격대를 보유하고 있다. 그중 소비자들에게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트림인 6,030만 원의 2.3L 가솔린 터보 Limited AWD를 기준으로 잡았다.

GV70은 5,086만 원의 2.5L 가솔린 터보 AWD에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 II 295만 원, 파퓰러 패키지 II 707만 원을 추가하여 6,088만 원으로 설정했다. 익스플로러엔 파노라마 선루프와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두 가지의 옵션만 추가했지만 익스플로러 대비 58만 원이 더 비싼 모습이다.

익스플로러는 기본 옵션이 상당히 탄탄하여 GV70과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 않다. 또한 투아렉에 탑재되지 않은 어라운드 뷰가 익스플로러엔 기본 적용되어 있는 것이 차이점이다. GV70보다 더 큰 차량을 원하는 소비자에게 익스플로러가 합리적인 선택이다. 반대로 GV70은 대형 SUV와 비교해도 오히려 더 좋은 사양을 탑재하고 있어서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한다.

기본 사양만으로도
수입차보다 좋은 기능들이 탑재되어있다
GV70의 가격이 기존의 국산차들 대비 비싼 것은 사실이다. 이로 인해 수입차와 가격 차이가 크게 나지 않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기본 적용된 옵션들로만 수입차와 비교해도 오히려 GV70이 더 좋은 구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직은 가성비라는 꼬리표를 떼기엔 이른 상황이다.

이런 장점이 소비자들에게 통했는지 GV70은 사전계약 하루 만에 1만 대가 돌파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풍부한 옵션들로 무장한 GV70이 소비자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브랜드 이름값이 높은 경쟁 수입차들과의 대결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앞으로가 궁금해진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