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Instagram)

아반떼 가격으로 수입차를 살 수 있다면, 사람들은 어떤 차를 선택할까? 옛날에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일이 실제로 벌어지고 있다. 최근 역대급 가성비 모델을 선보여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수입차 브랜드가 있다. 바로 폭스바겐이다. 그런데 폭스바겐의 다양한 모델 중에서도 제타가 유독 화제를 일으키고 있다.

제타는 지난해 말, 아반떼만큼 싼 가격으로 수입차 시장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켰다. 실제로 네티즌들은 “이번에 아반떼 사러 갔다가 가격 보고 제타 계약하고 왔다”라는 말까지 서슴지 않는 상황이다. 그런데 이 와중에 2021년형 제타가 또다시 아반떼를 정확히 겨냥해 출시된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뭐가 달라졌을까?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폭스바겐 제타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정지현 에디터

독특한 가격정책의
현대차 아반떼
아반떼는 1,570만 원부터 2,814만 원까지 가격대를 갖고 있다. 그런데 가격 정책이 조금 독특해 화제다. 중간 트림인 ‘모던’에 모든 옵션을 더한 것보다, 최고급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에 옵션을 추가한 가격이 더 저렴한 것이다. 일각에선 “최고급 트림에 들어가는 사양을 간소화해 생산 단가를 절약하면서 동시에 가격도 낮춘 것 같다”라는 해석을 더하고 있다.

실제로 가솔린 1.6 모던 트림 모델은 기본 가격 1,948만 원이다. 여기에 선루프, 인포테인먼트 내비, 현대 스마트 센스, 익스테리어 디자인 등 풀옵션을 더하면 669만 원이 추가되고, 취득세 등을 고려한 실 구매가는 2,798만 원이다. 반면, 인스퍼레이션 트림에서 선택 가능한 옵션은 선루프, 17인치 알로이 휠&타이어 그리고 튜닝 및 액세서리뿐이다. 따라서 옵션 가격은 고작 121만 원으로, 실구매가는 2,752만 원이다.

수입차 대중화를 이끈다
폭스바겐 제타
폭스바겐의 ‘수입차 대중화’ 전략의 핵심 모델인 7세대 신형 제타는 지난 10월 출시 직후 론칭 에디션 2,650대가 완판되며 큰 화제를 모았다. 본 모델은 6년 만에 나온 완전변경 모델로, 차세대 플랫폼인 ‘MQB 플랫폼’이 새로 적용돼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신규 플랫폼 덕분에 신형 제타는 전 세대 모델 대비 길이와 너비 그리고 휠베이스가 각각 40㎜, 20㎜, 36㎜ 늘어났다. 다만 높이는 전 세대 대비 20㎜ 줄어들었다.

제타의 가격은 2,000만 원 후반대로 책정돼 있다. 하지만 폭스바겐의 할부 구매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2,330만 원에 구입 가능하다. 이는 1,570만 원에서 2,814만 원 사이로 가격이 형성돼 있는 아반떼의 상위 트림을 기준으로, 일정 부분 겹치는 가격대다.

제타가 저렴할 수
있었던 이유?
많은 이들이 제타를 주목했던 이유는 가성비를 제대로 저격한 가격에 있다. 7세대 제타는 이전 세대 모델 대비 실내공간을 넓히고 상품성을 대폭 개선했음에도 가격은 오히려 400만 원에서 700만 원 인하했다. 어떻게 그럴 수 있었을까?

사실 제타가 2,000만 원대에 판매될 수 있었던 이유는 옵션의 부재에서 비롯된다. 최근 신차들에 기본 옵션으로 들어가 있는 대부분의 옵션들이 모두 빠져있는 것이다. 실제로 폭스바겐은 가격대를 낮추기 위해 헤드업디스플레이, 오토홀드, 차선 유지 기능 외에도 디지털 계기판, 레인어시스트 등 주요 옵션들을 대거 제외했다.

고객의 목소리를 담아
상품성을 강화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고객의 폭발적인 관심에 부응하고자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제타의 사전계약을 실시했다. 연식이 변경된 제타는 차체 구조나 엔진이 바뀌지 않은 채 상품성 강화를 위해 세부적인 옵션만 변경될 예정이다. 2021년형 제타의 인도는 오는 2월 중 실시될 전망이다.

옵션의 부재에 아쉬움을 드러냈던 소비자의 목소리를 들은 것인지, 전에 없던 옵션이 대거 탑재된 점이 눈에 띈다. 2021년형 제타는 연식 변경을 거치며 전 트림에 앞 좌석 통풍 시트 및 뒷 좌석 열선 시트 탑재했다.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파노라마 선루프를 기본 제공하는 등 제타 론칭 에디션에 탑재되어 있는 한국 고객 선호 사양들을 그대로 채택했다.

레인 어시스트부터
무선 앱 커넥트 기능까지
이뿐만이 아니다. 전 트림에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프론트 어시스트 및 긴급 제동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 및 후방 트래픽 경고 시스템을 포함하는 기존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 차선 유지 보조 장치인 ‘레인 어시스트’를 추가했다.

더불어 폭스바겐의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MIB3를 적용해 2021년형 제타의 편의성을 더욱 강화했다. 스마트폰과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를 무선으로 연결하여 사용할 수 있는 “무선 앱 커넥트” 기능이 전 트림에 지원되는 것도 눈에 띈다.

디지털 콕핏을 탑재해도 
2,000만 원대 가격 유지
특히 프레스티지 트림에는 기존 아날로그 계기판이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고화질의 디지털 콕핏으로 업그레이드됐다. 디지털 콕핏은 향상된 가시성과 연결성을 자랑할 뿐만 아니라 지도, 운전자 보조 기능 등 주요 주행 정보들을 운전자가 보기 쉽게 나타내 편안한 주행 경험과 향상된 안전성을 제공한다.

2021년형 제타의 가격은 프리미엄 모델이 2,949만 원, 프레스티지 모델이 3,285만 원으로 책정된다. 폭스바겐 파이낸셜 서비스 프로그램 이용 시의 10%의 할인에, 최대 200만 원이 지원되는 차량 반납 보상 프로그램 혜택을 더하면 더 합리적인 가격을 만나볼 수 있다. 실제로 모든 혜택을 더하면, 프리미엄 모델은 2,450만 원, 프레스티지 모델은 2,752만 원에 구매 가능하다.

“국산차의 메리트는
A/S밖에 없는 것 같다”
아반떼와 제타의 경쟁 구도를 지켜보는 소비자의 반응은 다양했다. 먼저 일각에선 “이제 현대기아차의 메리트는 A/S밖에 없는 것 같다”라며 국산차의 장점이 점점 줄어들고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여기에 일부 소비자는 “이렇게 선택지가 다양해져야 가격도, 품질도 좋아진다”라며 두 제조사 간의 선의의 경쟁을 옹호하는 뜻을 밝혔다.

현직 딜러에게 직접 이에 대한 의견을 물어봤더니, 흥미로운 답변을 받을 수 있었다. 몇몇 딜러는 “사실상 차이가 나는 부분은 편의성뿐”이라며, “수입차는 사고 시, 대차 혹은 부품을 들여와야 할 때 시간이 훨씬 오래 걸린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들은 “제타가 ‘독일차’ 감성을 갖고 있다는 점, 폭스바겐이라는 브랜드 명성 역시 무시할 수 없다는 점, 무엇보다 중고차로 되팔 때 가격이 상대적으로 높게 책정된다는 특장점이 있다”라는 점도 언급했다. 선택은 소비자의 몫이다.

폭스바겐 코리아는 수입차 대중화 정책을 내세우며, 실제로 제타가 아반떼의 경쟁상대가 될 수 있음을 증명했다. 오히려 경쟁상대가 될 뿐만 아니라, 아반떼보다 더 큰 사랑을 받으며 소비자의 선택을 받았다. 이는 다시 말해, 수입차이건 국산차이건 상관없이 상품성이 좋으면 소비자의 선택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신형 제타는 가격뿐만 아니라, 고객이 원하던 옵션까지 추가하는 등 고객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 모습을 보여줬다. 수입차 점유율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고, 그만큼 서비스센터도 늘어나고 있다. 일부 소비자가 주장하는 현대차의 A/S 센터 접근성도 이제 더 이상 현대차만의 것은 아닐 수 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