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시장의 생태계는 매우 냉정하다. 아무리 좋은 사양과 성능을 갖추고 출시되더라도 결국 소비자들에게 선택받지 못한 자들은 쓸쓸히 단종이라는 결말을 맞이할 뿐이다. 내수시장에선 현대 그랜저와 함께 전륜구동 준대형 세단 시장을 책임지고 있는 기아 K7이 북미 시장에서 판매량 부진을 이유로 결국 단종 수순에 접어들었다는 소식이다.

북미시장에서 나름 괜찮은 평가를 받고 있는 기아가 야심 차게 출시했으나 결국 단종이라는 결말을 맞게 된 K7. 해당 소식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역시 내수용 차에 불과하다”, “얼마나 안 팔렸기에 단종된 거냐”라는 반응들을 보였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북미 시장에서 단종된 기아 K7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수출명 아제라였던
현대 그랜저는 일찌감치
판매량 부진을 이유로 철수했다
2000년, 북미 시장에 진출하여 18년 동안 판매된 북미형 그랜저인 아제라는 2018년 마지막 재고를 소진한 뒤 단종을 맞이했다. 국내에선 판매량 1위를 달리는 그랜저이지만, 북미 시장에선 전혀 인기를 끌지 못한 것이다. 미국 세단 시장을 리드하던 중형 세단 시장이 점점 무너지면서 이보다 수요가 적었던 준대형 세단 시장은 더욱더 입지가 좁아졌다.

토요타 아발론과 경쟁관계에 놓여있는 아제라는 라이벌 모델 대비 별다른 매력 포인트를 가지고 있지 않아 소비자들에게 상품성을 어필할 수 없었다. 당시 현대차는 제네시스에 집중하기 위해 아제라를 단종시킨다는 뉘앙스를 풍겼지만, 결국은 판매량이 워낙 저조했기 때문에 단종된 것이다.

카덴자로 팔리는 기아 K7마저
결국 신통치 않은 판매량에
단종이라는 결말을 맞이해
그런데 최근, 카덴자라는 이름으로 팔리는 기아 K7마저 북미 시장 단종 소식을 알렸다. 미국 주요 자동차 외신 소식에 따르면 기아 카덴자와 K900은 2020년형 모델을 끝으로 미국 시장에서 단종된다고 한다. K900은 국내에서 K9으로 판매되는 기아 플래그십 세단이다.

두 모델이 단종됨에 따라 북미 시장의 기아 세단 라인업은 포르테로 판매되는 K3, K5, 리오로 판매되는 프라이드, 스팅어 4종이 되었다. SUV 라인업엔 변동사항이 없다.

SUV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어쩔 수 없는 결과였다는 업계 평가
K7의 단종 소식을 알리며 주요 외신들은 “SUV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카덴자는 자연스레 단종 수순을 밟게 됐다”라고 보도했다. 판매량이 워낙 저조했기 때문에 단종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카덴자는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1,265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K900은 이보다 더 저조한 305대다.

판매량이 부진하다는 스팅어가 1만 2,556대를 판매했으니 이 둘은 사실상 제대로 판매가 되는지조차 의문일 정도인 판매량을 기록한 것이다. 단종이 안되는 게 더 이상할 정도다. 대한민국도 아닌 북미 시장에서 연간 305대가 판매된건 불명예에 가깝다.

현대기아차만 놓고 보면
SUV 수요는 늘고
세단 수요는 줄었다
외신들은 K7 판매량 감소를 “SUV 수요가 늘면서 세단 수요가 감소했기 때문”으로 발표했는데 이는 사실일까? 2020년 현대기아차 북미시장 판매량만 놓고 보면 틀린 이야기는 아니다. 지난해 미국 대형 세단 시장 판매량을 살펴보면 K7이 1,265대로 전년대비 22% 하락한 반면, 없어서 못 판다는 SUV 텔루라이드는 7만 5,129대를 판매해 전년대비 28% 상승했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를 8만 1,905대 판매해 전년대비 무려 185% 상승하는 대 기록을 세웠다. 지난해 현대기아차 미국 판매량을 책임진 건 SUV들이 주역이었다. 세단을 사려던 소비자들이 SUV로 넘어간 것이냐는 질문엔 섣불리 그렇다고 답할 수 없겠지만, 어쨌든 SUV 수요는 늘고 세단 수요는 줄어든 것이 사실이다.

다른 브랜드들은
외부적인 요인으로
전체 판매량이 줄어드는 추세
다른 라이벌 브랜드를 살펴보면 대부분 코로나 같은 외부적인 요인으로 인해 전체적인 평균 판매량이 줄어든 추세다. 토요타는 SUV 하이랜더를 21만 2,276대나 판매했지만 이는 전년대비 11% 줄어든 수치이며, 지프는 그랜드 체로키를 20만 9,786대 판매했지만 이 역시 전년대비 14%나 줄어든 판매량이다.

쉐보레 트래버스도 15% 하락했으며, 세단 시장을 살펴보면 토요타 캠리가 29만 4,348대를 판매해 전년대비 13% 줄어들었고, 혼다 어코드는 19만 9,456대를 판매해 25%나 하락했다. 닛산 알티마는 34% 하락해 확실히 미국 중형 세단 시장은 점점 하락세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애초에 북미에선
인기가 없었던 K7이기에
단종은 예고된 수순이었다
하지만 카덴자는 원래부터 북미시장에서 인기가 없었던 자동차이기 때문에 단종은 예고된 수순이었다고 보는 게 더 옳은 해석일 수 있다. SUV 판매량 같은 외부적인 요인들에 영향을 받을 정도의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던 차가 아니기 때문이다.

카덴자는 시장 상황이 호황이던 불황이던, 그냥 인기가 없는 자동차였다. 확실히 북미 소비자들은 이런 준대형 세단보단 SUV와 픽업트럭들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오랜 기간 사랑받아온 중형 세단 시장도 점점 규모가 작아지고 있으니 준대형 세단들은 더더욱 설자리가 줄어들 것이다.

북미뿐만 아니라
국내에 판매하는 K7 역시
1월 18일부로 단종됐다
일각에선 “저조한 판매량보단 곧 데뷔할 K8 때문에 단종하는 것”으로 해석하기도 했다. K7 후속 모델로 등장할 K8은 북미뿐만 아니라 국내서도 1월 18일부로 신규 주문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2월 10일 이후에는 마지막 생산까지 종료되어 더 이상 K7을 만나볼 수 없게 된다.

신형 모델이 나오기 전 단종을 맞이하는 건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므로 이렇게 해석하는 것이 더 옳을 수도 있겠다. 그러나 북미 시장에선 K7 판매량이 워낙 저조했기 때문에 판매량과 연관 지어 단종을 해석하는 보도가 쏟아진듯하다.

(사진=보배드림)

3월 공개 예정인 K8
완전한 신차로
북미에 데뷔할 가능성
오는 3월 공개될 예정인 기아 K8은 새로운 엠블럼을 적용하는 첫차가 될 예정이다. 기존 K7보다 차급을 더 키우고 고급화를 진행해 현대 그랜저의 아성을 넘으려는 기아의 야심찬 신차다. 현재 양산형에 가까운 테스트카가 국내 도로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으며, 여러 가지 첨단 사양들이 대거 탑재되어 상품성은 그랜저를 충분히 뛰어넘을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준대형 세단 시장이 약세인 북미 시장에 K8을 데뷔시킬지는 미지수이지만, 국내 출시 이후 완전한 신차로 북미시장에 데뷔할 가능성은 존재한다. 기아는 최근 수출하는 차량에 다른 이름을 쓰던 기존 방식을 버리고 K 시리즈를 북미시장에도 적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옵티마로 판매되던 K5는 이제 북미에서도 K5라는 이름으로 판매된다.

점점 규모가 작아지는
북미 대형 세단 시장
향후 전망 꾸준히 지켜봐야
국내에선 여전히 어마 무시한 판매량을 기록하며 성행하고 있는 준대형 세단 시장이지만, 북미 상황은 전혀 다르다. 세단의 인기 자체가 줄어들고 있는 형국이라 향후 시장 분위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주목해볼 필요가 있겠다.

기아가 K8을 역대급으로 출시한다고 하더라도 준대형 세단이라는 세그먼트 자체가 큰 인기를 누리지 못하는 북미시장인 만큼, 국내에서 성공하더라도 북미에 나가 좋은 성적을 거둘 것이라곤 장담하기 어려운 상황. 국가별, 지역별 소비자들의 성향 차이가 이렇게나 중요하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