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에 출시될 제품의 흥망 여부를 판가름하는 데 있어 네티즌들의 반응은 상당히 중요한 척도가 된다. 제품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이나 관심도에 따라 시장에서의 수요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반응이 곧바로 판매 성적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자동차 시장에 출시되기 전에 디자인과 상품성으로 화제를 모았던 차량들이 출시 이후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이런 자동차들을 통틀어 우스갯소리로 “인터넷 슈퍼카”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런데 최근, 인터넷 슈퍼카의 대명사로 불리는 한 제조사의 신차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네티즌들의 호평이 이어지지만 정작 시장 반응은 저조한 쉐보레의 신차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충의 에디터

엔진 성능과
상품성이 강화된
2022년형 트레일 블레이저
최근 쉐보레의 소형 SUV, 트레일 블레이저의 연식 변경 모델 출시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엔진 성능 및 상품성을 개선한 2022년형 트레일 블레이저를 선보인 것이다. 이번 연식 변경을 통해 기존 1.2 가솔린 터보 엔진이 1.35 가솔린 터보 엔진으로 업그레이드 되었다.

I3 싱글터보 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최고 출력 156마력, 최대 토크 24.1kg.m의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더불어 “E터보 패키지”, “컨비니언스 패키지” 등 옵션 사양을 추가하였으며, 사양 대비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하여 상품성도 높였다. 가격은 전륜구동 LS 모델이 1,959만 원부터 시작한다.

추가된 옵션 사양 대비
가격 증가폭이 낮은
2022년형 트랙스
국내 출시된 쉐보레의 또 다른 소형 SUV 트렉스도 연식 변경이 이뤄졌다. 2022년형 트렉스는 I4 싱글 터보 가솔린 엔진과 6단 자동 변속기가 조합된 파워트레인이 장착되었으며, 이를 통해 최고 출력 155마력, 최대 토크 24.5kg.m의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안전 사양으로는 사각지대 경고, 후측방 경고 기능이 포함된 세이프티 패키지가 기본적으로 적용되며, 7인치 터치 디스플레이, 후방 카메라, 3.5인치 TFT LCD 클러스터도 기본 사양으로 적용된다. 옵션 사양이 증가되었음에도 가격 인상폭은 5~60만 원 정도로 크지 않다. 트렉스 1.4 가솔린 LS 디럭스 트림의 시작 가격은 1,885만 원부터이다.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으로
인터넷 슈퍼카라는
오명을 뒤집어썼다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선호도가 높은 차량을 이야기한다면 단연 SUV를 꼽을 수 있을 것이다. 때문에 국내외 제조사들은 국내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다양한 개성과 매력을 가진 SUV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쉐보레에서도 국내 소형 SUV 시장의 입지를 차지하기 위해 트랙스의 뒤를 이어 작년, 트레일 블레이저를 국내 시장에 출시했다.

트레일 블레이저는 국내 출시 전부터 인터넷상에서 큰 화제를 모았던 차량이다. 개성 있는 디자인은 소형 SUV의 주 타깃층인 젊은 층과 여성 소비자의 수요를 정확히 겨냥했으며, 가격이나 성능도 적당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네티즌들의 반응과 달리 실제 판매량은 그리 좋지 못했다.

2020년 1월부터 12월까지 소형 SUV 시장의 판매량을 비교해보면, 명실상부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고 있는 기아 셀토스의 판매량은 4만 9,481대로, 시장 점유율은 22%에 달한다. 하지만 트레일 블레이저의 판매량은 2만 887대로, 셀토스 판매량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

국내 출시 이전부터 인터넷상에서 화제를 모았던 것에 비해 상당히 저조한 기록이라고 할 수 있다. 먼저 국내 시장에 자리 잡고 있었던 트랙스의 상황은 더욱 좋지 않다. 2020년 한 해 동안 판매된 차량이 겨우 6,854대에 불과한 것이다. 과연 이렇게 차이를 보이는 이유가 무엇일지, 차량을 면밀히 비교해봤다.

기본형 트림
파워트레인 사양
및 가격 비교
먼저 파워트레인 사양을 비교해보겠다. 각 모델별로 성능이 상이하기 때문에, 각 모델별로 가장 기본형 트림을 비교하도록 하겠다. 먼저 트랙스 1.4 가솔린 터보 트림의 경우 최고 출력은 140마력, 최대 토크는 20.4kg.m의 주행 성능을 발휘한다.

트레일 블레이저 1.35 가솔린 터보 트림의 경우 최고 출력은 156마력, 최대 토크는 24.1kg.m이다. 반면 셀토스 1.6 가솔린 터보 트림의 최고 출력은 177마력, 최대 토크는 27.0kg.m으로 두 모델보다 조금 높다. 가격은 기본 모델 기준, 트레일 블레이저가 가장 높았다.

기본형 트림
안전 사양 비교
안전 사양도 비교해봤다. 트랙스의 경우 가장 기본형인 LS 디럭스 트림, 트레일 블레이저는 LS 트림, 셀토스의 경우에는 트렌디 트림을 기준으로 비교해봤다. 먼저 세 차량의 동일 사양으로는 6개의 에어백, 후방 주차 보조 시스템,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 등이 있다.

그밖에 트레일 블레이저의 경우 전방 충돌 경보, 전방 거리 감지, 차선이탈 경고 및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 및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 시스템이 지원된다. 셀토스는 유아용 시트 고정 장치, 타이어 임시 수리 장치, 후석 승객 알림 기능 등이 제공된다.

기본형 트림
편의 사양 비교
편의 사양은 트랙스가 가장 다양했다. 차음 윈드 실드부터 운전석 시트 높이 조절장치, 헤드 램프 레벨링 시스템, 계기판 조명 조절 장치 등 운전자의 주행 환경을 위한 편의 기능이 다수 장착되었다. 트레일 블레이저의 경우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나 시트 백 포켓, 시트벨트 높이 조절 장치 등의 편의 사양이 장착되었다.

그밖에 셀토스에는 크루즈 컨트롤, 오토 라이트 컨트롤, 파워 도어록 등의 기능이 장착되었다. 부가적인 것들을 제외하면 파워 윈도우나 폴딩 타입 무선 도어 리모컨 키 같은 편의 사양은 전 차종에 동일하게 장착되어 있었다.

국산차 대비 떨어지는
정비 편의성과 철수설 등이
이유로 거론되고 있다
결론적으로 트레일 블레이저나 트랙스, 셀토스의 차이는 크지 않다고 할 수 있겠다. 그렇다면 쉐보레의 소형 SUV들이 인터넷 반응과 달리 저조한 판매량을 보이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현대차보다 떨어지는 정비 편의성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서비스 센터의 개수는 동일하지만 현대차의 경우 오토큐나 블루 핸즈같은 정비소에서도 동일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쉐보레 대비 정비 편의성이 훨씬 뛰어나다. 또한 운전자들 사이에서 괴담처럼 떠돌고 있는 쉐보레 철수설도 쉐보레 차량의 구매를 망설이게 하는 이유이다.

물론 해당 주장은 말 그대로 추측에 불과하다. 하지만, 실제로 군산 공장 가동 이후 인기 모델 올란도가 단종되기도 했으며, 블레이저나 타호 같은 신차 출시에 소극적인 것도 철수설에 힘을 실어주는 이유로 언급된다. 결국 국산차보다 떨어지는 정비 편의성과 철수설 때문에 준수한 상품성에도 불구하고 낮은 입지를 보이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국내 시장 공략 의지는 충분,
인터넷 슈퍼카의 오명을
씻어낼 수 있을까?
이처럼 쉐보레는 디자인이나 상품성으로 항상 네티즌들의 호평을 받아왔지만, 불안감 때문에 실제 구매로까지 이어지는 경우는 드물어 인터넷 슈퍼카 제조사로 인식되어왔다. 이런 현상에 대해 사람들은 쉐보레의 소극적인 마케팅 전략을 문제로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트레일 블레이저를 국내에 들여왔다는 점이나 연식 변경을 통해 꾸준히 상품성을 개선하고 있다는 점은 분명 국내 시장 공략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과연 쉐보레의 소형 SUV들이 연식 변경을 통해 시장 입지를 다지고 인터넷 슈퍼카의 오명을 씻어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