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사람들이 살아가면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은 주거 공간이다. 때문에 일반적으로 생활 공간을 칭할 때, 집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그런데, 우리가 주거 공간 외에도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이 있다. 바로 자동차이다. 주거 공간 다음으로 많은 시간동안 머무는 자동차는 이동수단인 동시에 또 하나의 생활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그렇기에 자동차 제조사들은 차량 공간을 활용하기 위한 여러 가지 시도를 계속해왔다. 그런데 최근, 세간의 화제를 모으며 출시를 앞두고 있는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가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조금씩 윤곽을 드러내는 아이오닉 5의 스펙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충의 에디터

현대차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출범했다
최근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를 중심으로 내연 기관에서 전기차 시대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이러한 업계 흐름에 발맞추어, 현대자동차도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을 출범하며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에 발맞추기 위한 준비를 착실히 수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브랜드 출범과 함께 콘셉트카를 선보이며, 2024년까지 준중형 CUV, 중형 세단, 대형 SUV 등 총 3종의 전용 전기차를 차례로 출시할 계획을 밝혔다.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해당 전기차의 디자인 콘셉을 담은 콘셉트카가 세간의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콘셉트카 45는
포니를 닮은 외관으로
세간의 관심을 모았다
그중에서도 콘셉트카 “45”는 올해 출시될 아이오닉 5의 디자인 정체성을 그대로 표현해낸 차량이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현대차 최초 독자 생산 모델인 포니의 모습에서 착안되었으며, 포니의 탄생 45주년을 기념하여 45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포니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한 현대차의 시작을 상징한다.

때문에 포니의 디자인을 현대식으로 재해석한 아이오닉 5의 디자인은 전기차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겠다는 아이오닉의 포부를 드러낸 것이라고 볼 수 있다. 현대차 최초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에 대한 국내외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최초 공개 날짜가 2월 23일로 확정되면서 베일에 감춰져 있던 아이오닉 5의 사양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전기차만이 갖출 수 있는
미래형 기능을
대거 탑재했다
현대차는 작년 12월, 2025 전략을 발표하며 전기차 등 미래 사업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23조 5천억 원을 투자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는 다가오는 근미래 탈 내연기관 시대에 대비하여 선두의 자리를 선점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 시작을 알릴 아이오닉 5에서도 탈 내연기관 시대를 대비한 현대차의 첨단 기술 사양을 찾아볼 수 있었다. 자체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최초로 적용하여, 주행 성능은 물론 내부 공간 활용도까지 극대화 한 것이다. 이를 통해 미래형 자동차를 통한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하기도 했다.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플랫폼
E-GMP가 적용되었다
이번 아이오닉 5에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 출범과 함께 선보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가 적용된다. E-GMP는 기존 내연기관이 차지하던 공간을 새로운 방식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다. 이를 통해 더 큰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할 수 있도록 하여 전기차 주행 성능을 극대화 시켰다.

먼저 장거리 트림에는 74kWh 대용량 배터리가 적용되며 WLTP 인증 기준 최대 주행 거리 511km의 성능을 발휘한다. 일반 트림은 58kWh 배터리가 장착되어 450km의 주행 거리를 확보할 예정이다. 최고 출력은 310마력 수준으로 예상된다.

구동 방식은 후륜 구동을 기반으로 한 이륜 방식과 더불어 옵션 사양을 통해 사륜구동 방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더불어 350kW 초고속 충전 기능을 확보하여 기존 전기차의 최대 약점이라고 할 수 있는 충전 시간을 획기적으로 감소시켰다.

그밖에 현대차의 첨단 운전자 보조 기능 ADAS와 레벨 2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이 장착된다. 12.3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와 44인치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자동차의 미래지향적 느낌을 강조한다. 더불어 서비스 센터 없이 무선 실시간 펌웨어 업데이트까지 가능하도록 편의성을 더했다.

엔진룸, 변속기가 없어
내부 공간을 획기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아이오닉 5에선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획기적인 기술도 만나볼 수 있을 예정이다. 먼저 사이드미러 대신 카메라가 장착되어 사각지대로 인한 충돌 사고 위험을 방지했다. 또한 엔진룸, 변속기가 없는 전기차의 특성을 살려 내부 공간을 극대화 시켰다.

이러한 전기차의 특성을 살린 E-GMP를 적용함으로써, 투싼 정도의 차량 크기에도 팰리세이드 수준의 내부 공간을 확보할 수 있었다. 더불어 기어 박스가 없고, 슬라이딩 방식의 콘솔 박스가 장착될 예정이다. 1열 보조석은 180도로 펼쳐져 공간 활용도가 더욱 높아졌다.

세계 최초로 전기차의 내부 전력을 외부로 꺼내 쓸 수 있는 기능도 장착된다. 이를 통해 구동 외 24kWh의 전력을 외부 전력으로 내보낼 수 있게 되었다. 차량이 하나의 거대한 보조 배터리 기능을 하게 되면서 캠핑이나 레저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현대차는 최근 LG 전자와의 협업을 통해 아이오닉 5 콘셉트 캐빈을 공개하기도 했다. 전자기기를 포함한 가구들로 실내 공간을 꾸밀 수 있도록 한 캐빈을 통해 단순한 이동 수단이 아닌, 생활 공간의 확장으로 이어지는 미래형 자동차의 역할을 제시한 것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세계 시장에 선보여도
손색 없는 자동차일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아이오닉 5의 정보가 조금씩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의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먼저 포니의 정체성을 담아낸 외관 디자인에 대해선 “콘셉트 카의 디자인이 그대로 적용된다면 예쁠 것 같다”, “포니의 감성을 세련되게 재현한 디자인”, “미래형 전기차의 느낌을 잘 살린 개성있는 디자인이다” 등의 호평이 이어졌다.

주행 성능에 대한 기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주행 거리 511km라니 대단하다”, “테슬라와 비교했을 때도 손색 없다”, “내구성만 좋게 나온다면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 등, 전기차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낼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실내 공간을 통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한 것에 대해서도 획기적이라는 반응을 내비쳤다. “차박이나 캠핑같은 트렌드를 뛰어 넘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했다”, “생활 공간이 차량으로 확장되었다”, “많은 시간을 보내는 차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아이디어가 참 좋은 것 같다” 등 내부 공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아이디어를 칭찬하는 사람들도 상당했다.

하지만, 전기차 사양이 검증되었는지에 대한 우려를 드러내는 네티즌들도 상당수 존재했다.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만큼, 안전성에 대한 검증이 철저히 이뤄졌길 바란다”, “코나 일렉트릭 사태처럼 또 논란에 휩싸이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 “무엇보다 내구성이 중요할 것” 등의 우려를 찾아볼 수 있었다.

트렌드를 넘어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할 수 있을까?
지금까지 공개된 아이오닉 5에 대한 정보만으로도 사람들을 열광하게 하기엔 충분했다. 특히, 공회전이나 엔진룸같은 내연기관의 단점을 전기차의 장점으로 승화시킨 아이디어는 놀라움을 전한다. 현대차는 기존, 전기차 시장에 발을 들이면서 후발 주자이지만 선두로 치고 나가겠다는 포부를 드러낸 바 있다.

이번 아이오닉 5는 가히 이런 포부에 걸맞을 만한 자동차라고 할 수 있겠다. 다만, 몇몇 소비자들의 우려처럼 품질이나 결함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경우에 말이다. 혁신이라는 말이 어울리는 자동차, 아이오닉 5가 과연 미래 사회의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제시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