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 전기차 브랜드로 등극한 테슬라, 올해는 새로운 SUV 모델인 모델 Y를 국내에 출시해 판매량을 늘릴 계획이다. 하지만 고가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제한 정책이 올해부터 시행되면서 과연 모델 Y의 가격이 어떻게 책정될지 주목을 받았다.

최근 테슬라코리아에서 모델 Y의 가격을 공개했는데, 5,999만 원부터 시작한다. 기본 모델을 구입할 경우 보조금을 전부 지급받을 수 있고, 나머지 롱 레인지 모델이나 퍼포먼스 모델은 보조금이 절반으로 삭감된다. 하지만 테슬라는 예전부터 품질에 대한 논란이 많았고, 모델 Y 역시 원가절감을 많이 한 듯한 실내 모습을 보인 탓에 가격에 대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가격이 확정된 모델 Y에 대해 살펴본다.

이진웅 에디터

주행거리 340km에서
최대 511km까지 가능하다
모델 Y는 스탠다드 레인지, 롱 레인지, 퍼포먼스 세 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스탠다드 레인지는 가장 기본이 되는 모델로, 테슬라 홈페이지에서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를 국내 기준으로 340km 정도로 예측하고 있다. 후륜 구동이며, 최고 속도는 217km/h까지 낼 수 있다. 제로백 가속성능은 5.6초다.

롱 레인지 모델은 1회 충전 시 511km를 달릴 수 있다고 한다. 전륜에도 모터를 장착해 AWD를 구현했으며, 제로백 가속성능은 5.0초다. 최고 속도는 마찬가지로 217km/h이다. 퍼포먼스 모델은 1회 충전 시 448km를 달릴 수 있다고 한다. 제로백 가속성능은 3.7초로 상당히 빠르며, 최고 속도는 250km/h까지 낼 수 있다.

얼핏 보면 모델 3와 닮은 모습
크기는 투싼과 싼타페 사이
모델 Y의 디자인을 살펴보면 모델 3랑 크게 차이 나지 않는다. 세단인 모델 3에서 크기만 약간 키워놓은 듯한 느낌이 강하다. 전면과 후면 디자인은 모델 3랑 똑같은 편이며, 측면 역시 쿠페형 루프 라인을 적용했다. 얼핏 살펴보면 전고가 높은 세단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다.

실내 디자인은 간략한 편이다. 중앙에 15인치 가로형 디스플레이를 장착했으며, 계기판 기능과 통합했다. 또한 거의 모든 조작을 디스플레이 내 터치 입력으로 대체한 탓에 물리적인 버튼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모델 Y의 크기 제원은 전장 4,751mm, 전폭 1,921mm, 전고 1,624mm, 휠베이스 2,890mm이다. 참고로 모델 3의 크기는 전장 4,694mm, 전폭 1,849mm, 전고 1,443mm, 휠베이스 2,875mm이다.

모델 3랑 동급인 SUV이지만 크기는 모델 Y가 각각 전장 57mm, 전폭 72mm, 전고 181mm, 휠베이스 15mm 더 크다. 대략 투싼과 싼타페 정도의 크기를 가지고 있다.

5,999~7,999만 원
스탠다드 레인지 보조금 전액 지원
모델 Y의 가격은 스탠다드 레인지 5,999만 원, 롱 레인지 6,999만 원, 퍼포먼스 7,999만 원이다. 스탠다드 레인지를 구매할 경우 전기차 보조금을 전액 지원받을 수 있다.

6천만 원 이상 전기차에 대해서는 보조금을 삭감하는 정책이 적용됨으로써 롱 레인지 혹은 퍼포먼스 모델을 구입 시 보조금은 절반만 지급받을 수 있다. 참고로 모델 3 역시 보조금 정책으로 인해 스탠다드 레인지는 5,479만 원으로, 롱 레인지는 5,999만 원으로, 퍼포먼스 모델은 7,479만 원으로 인하했다.

품질에 대한
혹평이 많은 편
국내에 선보이는 모델 Y를 본 네티즌들은 품질에 대한 지적이 많았다. 사실 마감과 관련된 부분은 예전부터 논란이 많았다.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JD파워는 품질을 기준으로 테슬라에 최저 등급이라는 평가를 줬다. 데이비드 사전트 JD파워 부사장은 “최근 실시한 조사에서 테슬라만큼 품질이 떨어진 차는 없었다”라고 평가했다.

단차가 심한 것은 기본이고, 도장 품질과 내부 조립이 불량한 경우가 많았고, 디스플레이 먹통 현상 역시 국내에서도 여러 차례 보고된 바 있다. 자율 주행기술인 오토파일럿이 오작동해 사고가 난 사례도 있었다.

모델 Y 역시 품질 논란에 시달리고 있다. 생산 초기부터 제작 프로그램상 문제가 발견되어 생산을 중단하고 수차례 바로잡았지만 개선된 모델 역시 심각할 정도의 조립품질을 보여줬다. 도색 불량과 누락, 뒷좌석이 비틀어져 조립, 유격으로 인한 헤드레스트 소음 발생, 실내 트림의 심한 단차, 헤드램프 조립 불량, 윈도우가 내려가면서 안쪽 도어트림이 분해되는 일도 있었다.

간략하게 디자인된 탓에 원가 절감이 심해 보인다는 지적도 있었다. “싼티난다”, “깡통차같다”, “실내 디자인 탓에 가격이 비싸 보이는 것 같다”, “차가 너무 없어 보인다” 등 반응을 모여주고 있다.

이 정도 가격이면
구입할 만하다
너무 엉성해 보이는 품질에 비해 가격이 세다는 평가와 달리, 이 정도 가격이면 살만하다는 네티즌들의 반응도 있었다. “테슬라 차를 한 번이라도 운전해보면 이런 반응이 나올 수 없다”, “하드웨어만 보지 말고 소프트웨어를 봐라” 등의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가성비에 대한 칭찬도 많은 편이다. “아이오닉도 5천만 원이 넘어가는 판에 수입 전기 SUV의 시작 가격이 5,999만 원이면 충분하다”, “오래 탈 생각이라면 천만 원 더 비싼 가격과 보조금 삭감을 각오하고 주행거리가 긴 롱 레인지 모델을 구매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EQC나 e-트론 등과 비교하면 괜찮은 가격 수준”등이 있다.

테슬라 홈페이지에 명시된 모델 Y의 옵션 사양은 12방향 전동 조절형 앞 좌석 및 뒷좌석 열선 시트, 납작하게 폴딩 되는 2열 시트, 14스피커, 서브우퍼 1개, 앰프 2개가 장착된 프리미엄 오디오, LED 안개등, 자외선 및 적외선 보호 색조 글래스 루프, 전동 조절식 열선 사이드 미러, 블루투스, 사용자 지정 운전자 프로필, 저장 공간, USB 포트 4ㄱ개 및 스마트폰 도크 2개가 포함된 센터 콘솔이 있다.

그 외에 테슬라가 자랑하는 오토파일럿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는 15인치 터치 디스플레이, OTA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새로운 기능, 성능 및 퍼포먼스 도입이 가능하다. 최대 적재 공간은 1,919리터이며, 추후 7인승 옵션도 내놓을 예정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