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1위 다국적 기업인 애플은 요즘 들어 애플카에 관심이 많다. 전기차는 내연기관차에 비하면 진입장벽이 낮은 편이며, 높은 수준의 자율 주행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다만 애플은 자동차 관련 기술이나 생산공장은 보유하고 있지 않다 보니 기존 완성차 업체들과 협업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은 상태다.

애플은 전 세계 많은 완성차 업체와 접촉 중이며, 현대차그룹도 여기에 포함되었다. 하지만 애플의 자사 우선주의와 신비주의 관행 등으로 인해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이에 국내 네티즌들은 차라리 쌍용과 협업하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진웅 에디터

자사 우선주의와
신비주의 태도를 취하는 애플
애플은 전기차 개발과 관련해 자사 우선주의와 신비주의 태도를 취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협력이라고 하면 서로 윈윈하기 위해 동등한 위치를 갖는 것이 보통이다.

하지만 애플은 차량 설계부터 디자인, 마케팅, 판매까지 모두 애플이 주도하고 차량 조립만 완성차 업계에 맡기는 생산 방식을 고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실상 완성차 업체에 하청을 주는 것과 마찬가지다. 현재 애플의 전자기기들 모두 이러한 방식으로 생산하면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통제하고 있다. 즉 주도권을 잡겠다는 것이다.

또한 애플은 제품 개발과 관련된 것을 철저히 숨기는 편이다. 어느 기업과 협업하는 사실조차 알려지는 것도 극도로 꺼려 한다. 비밀 유지 조항을 어기면 상대 기업에 수억 달러의 페널티를 물리기도 하며, 자사 직원이 정보 유출과 관련되어 있으면 바로 해고한다.

신비주의 마케팅은 소비자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루머까지 이어지게 하면서 자연스럽게 인터넷이나 뉴스 등 여러 곳에 애플 제품에 대한 정보들이 넘쳐나게 함으로서 마케팅 비용을 줄이면서 그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애플의 자사 우선주의와 신비주의 마케팅이 완성차 제조사들로부터 반감을 사고 있다.

완성차 업체들이
애플에 등을 돌리고 있다
애플은 몇몇 완성차 업체들과 협상을 하고 있지만 지지부진한 편이다. 현대차그룹은 공시를 통해 애플과 자율 주행차량 개발과 협의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으며, 닛산과도 협의했으나 별 진전을 보이지 못했다. 아슈와니 굽타 닛산 CEO는 “우리는 차를 만드는 방식을 바꿀 생각이 없다”라며 “우리 제품에 기술 기업의 서비스를 적용할 수는 있지만 그 반대는 될 수 없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폭스바겐은 독일 현지 매체 인터뷰에서 “우린 애플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자동차 산업은 한순간에 정복 가능한 일반적인 기술 분야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독일에서는 폭스바겐도 애플의 협력 제안을 거절하고 등을 돌렸다고 해석하고 있다.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는 굳이 애플과 협력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애플이 전 세계 1위 다국적 기업이라곤 하지만 현대차그룹이나 닛산, 폭스바겐 역시 세계적으로 큰 기업이며, 자체적으로 자율 주행 전기차 기술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차라리 자신들이 직접 차를 개발해 생산하고 판매하는 것이 애플카 위탁 생산보다 훨씬 이득이다. 또한 몇몇 브랜드들은 이미 전기차 전문 기업이나 자율주행 전문 기업 등과 이미 협업하고 있다.

거기다가 애플이 전자기기라면 몰라도 자동차 개발은 한 적이 없었던 만큼 성공할 수 있을지도 미지수다. 특히 자동차 산업은 비용이 상당히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아무리 애플이라도 자동차 산업에 실패할 경우 타격이 클 수밖에 없다. 협력하는 완성차 업체 역시 애플카의 실패로 타격을 입을 수 있기 때문에 애플과의 협업에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다. 마지막으로 협업으로 잠재적인 경쟁자를 굳이 키울 필요가 없다.

쌍용차는 현재
부도 직전이다
마힌드라가 쌍용차를 포기하고, 쌍용차는 현재 수천억 원의 적자가 쌓이며 유동성 위기에 빠졌으며, 기업 회생을 신청했으나 P 플랜 추진으로 회생 개시일을 유예한 상태다. 거기다가 1월과 2월 급여를 50%만 주고 있으며, 쌍용차 인수에 나선 HAAH 오토모티브와 협상도 지지부진한 편이다.

P 플랜과 HAAH 오토모티브의 신규 투자가 어떻게 될지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현재 상황이 부도 직전이라고 봐도 될 만큼 좋지 않다. 거기다가 HAAH 오토모티브의 규모가 아직 작은 만큼 쌍용차를 인수하더라도 다시 회생이 가능할지에 대한 여부도 알 수 없다.

애플카 프로젝트
쌍용차와 협력?
세계적인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애플이 등을 돌리고 있는 상황에서 몇몇 국내 네티즌들은 쌍용차와 협력하라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세계적인 회사와 애플카 협상이 지지부진하니 차라리 상대적으로 작은 기업을 밀어주는 것이 좋은 방법일 것 같다”, “쌍용 무시하지 마라”, “중국 생산보다는 차라리 한국 생산이 낫지 않겠는가?”, “쌍용차 매물 1조가 안되니 애플이 인수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등의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쌍용차와 애플이
협력하면 어떻게 될까?
다른 완성차 브랜드들은 애플카를 위탁 생산할 경우 그다지 이익이 되지 않지만 상황이 어려운 쌍용차라면 적은 마진이라도 재정에 어느 정도 도움이 될 것이고, 저조한 공장가동률을 높일 수 있으며, 고용유지도 가능하다. 또한 애플카 위탁 생산을 위해 쌍용차에 대대적인 투자를 해줄 가능성도 있다.

단점도 있다. 쌍용차가 올해 출시 예정인 E100이 첫 전기차인 데다 전기차 플랫폼을 보유하지 않는 등 관련 기술이 타 완성차 회사보다는 떨어진다. 또한 인건비가 높은 편이기 때문에 애플카 생산 비용이 높아지며, 이는 제품 가격 인상으로 이어진다. 거기다가 수천억 가량의 부채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물론 애플이 쌍용차와 협력할 가능성은 지금으로서 매우 낮지만 쌍용차의 상황이 워낙 어렵다 보니 네티즌들은 여기에 주목을 하고 있는 것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