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배드림)

사람들은 수백만 원을 호가하는 명품 가방을 재래 시장용 장바구니로 사용하지 않는다. 기능성 문제를 차치하더라도, 명품 브랜드의 이미지는 시장보다는 백화점에 어울린다는 인식이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 고급화를 자처한 기아의 신차가 고급차에 걸맞지 않은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바로 기아의 새로운 정체성을 담아낸 신형 K8 소식이다.

파격적인 외관 디자인 공개 이후 호평이 이어진 것과 달리, 기능 및 사양이 공개되면서 차량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심지어 최근엔 K8이 “이것”으로까지 출시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일각에서는 “쏘나타보다 못한 차”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에서는 신형 K8의 고급화 전략과 택시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이충의 에디터

시장 경쟁력을 위해
기존 K7의 이름이
K8로 변경되었다
곧 출시를 앞두고 있는 기아 K8에 대한 이야기로 자동차 업계가 연일 시끄럽다. 기존 K7의 풀체인지가 진행될 것이라는 사람들의 예상과 달리, 차명을 K8로 변경하면서 전혀 다른 새로운 차량을 공개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기 때문이다.

K8은 고급스러움을 높여 고급형 차량으로 자리하겠다는 당초의 예고대로 새로운 플랫폼이 적용되어, 크기부터 기존과 확연한 차이를 보여주었다. 전장만 5m가 넘는 거대한 차체는 차량의 고급스러운 느낌을 강조하는 듯하다. 최근에는 K8의 외관 디자인이 공식적으로 공개되면서 사람들의 뜨거운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시선을 사로잡는 외관과
고급화에 걸맞은 기능 사양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신형 K8의 가장 큰 특징은 기존 대비 확연히 크기를 키운 라디에이터 그릴이라고 할 수 있다. 전면을 거대하게 차지한 라디에이터 그릴엔 다이아몬드 패턴이 적용되었으며, 테두리 크롬 라인을 제거하여 차량과의 일체감을 높였다.

더불어 양측 헤드 램프 하단에 위치한 스타 클라우드 라이팅은 라디에이터 그릴이 확장된 듯한 인상을 전해준다. K7의 윗급을 자처한 만큼, 안마 시트나 사륜구동 등 기존 경쟁 모델인 그랜저를 상회하는 다양한 고급형 기능 사양도 장착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지만 벌써부터
신형 K8에 관해
다양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디자인에 대해선 대체로 호평이 이어지고 있지만, K8의 기능 사양이 하나씩 공개됨에 따라 기능에 대한 논란도 불거지고 있다. 가장 큰 이슈는 엔진 오일 감소 문제로 논란을 빚었던 신형 2.5 가솔린 스마트 스트림 엔진이 동일하게 장착된다는 부분이었다.

거기에 크고 작은 결함 소식이 이어졌던 전자 변속기까지 장착되어 세간에선 벌써부터 결함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최근 가장 크게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고급화를 자처한 K8의 택시 출시와 관련된다는 소식이다.

K8 택시 모델 출시 소식에
자동차 업계가 연일 시끄럽다
차명 변경을 통해 중후한 고급스러움을 내세우며 고급화 전략을 내건 만큼, K8의 택시 소식은 논란을 빚기에 충분했다. 현재까지 기아 측에서 공식적으로 발표된 부분은 없지만, 이미 업계 관계자들을 통해 관련 내용이 전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택시 모델 출시 자체가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니다. 택시는 승용차에 비해 주행량이 많기 때문에, 주행 성능이 확보된 차량이라는 인식을 전달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대차가 지금까지 보여준 행보로 인해, 일각에서는 “K8 택시 출시는 K8이 쏘나타보다 못하다는 것을 증명한 샘이다”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고 한다.

택시 모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은
본인들이 자처한 것이다
“택시 모델은 대중형 차량에나 어울린다”라는 인식은 사실 현대차가 자처해서 만들어낸 이미지라고 할 수 있다. 과거 쏘나타 DN8 출시 당시, 현대차는 쏘나타라는 이름을 고급화하기 위해 택시 모델을 절대 출시하지 않을 것이란 말을 전한 바 있다.

“쏘나타의 고급화를 이루기 위해 택시 모델을 출시하겠다”라는 말은 즉, “택시는 고급 차량에 안 어울린다”라는 것을 증명하는 말이기도 하다. 때문에 이번 K8 택시 모델 출시에 대해 “쏘나타보다 고급스럽지 않은 차량임을 인정하는 꼴”이라는 반응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이미 고급형 그랜저도
택시 모델을 출시했다
그런데,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전면에 내세운 차량을 택시 모델로 출시한 경우는 사실 이전에도 있었다. 바로 작년 자동차 시장을 이끌었던 그랜저이다. 그랜저는 “2020 성공에 관하여”같은 광고를 내보내며, 기존 그랜저가 갖고 있던 고급스러움을 토대로 마케팅을 진행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랜저는, 고급형 기능 사양을 그대로 적용한 택시 모델을 출시했다. 사실 택시 모델을 출시하는 것은 판매량 측면에서 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앞서 현대차가 “고급형 차와 택시는 어울리지 않다”라고 선을 그어 놓았기 때문에, 그랜저 차주들 중엔 택시 모델 출시에 대해 반감을 갖고 있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일각에선 K8 택시 출시가
쏘나타 택시를 위한
전략이라고 주장한다
이번 K8에 대한 반감도 같은 맥락으로 볼 수 있다. 그렇다면 사람들의 반발에도 기아가 K8 택시 모델을 출시하려는 이유는 무엇일까? 일각에서는 쏘나타 택시 모델 출시를 위한 초석을 깔고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과거 LF 쏘나타 출시 당시 고급화 전략으로 택시를 출시하지 않겠다고 주장했음에도, 판매량 저하를 이유로 택시 모델을 출시한 바 있다.

같은 맥락에서 현재 쏘나타의 재고 물량이 7천 대 이상 쌓여 있기 때문에, 이를 처리하기 위한 택시 모델 출시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것이다. 동시에 택시 이미지로 굳혀진 쏘나타의 이미지를 방어하기 위해, 윗급 차량에서 택시 모델을 출시하는 전략을 함께 사용하는 것이라는 주장도 이어지고 있다.

인식을 결정하는 것은
결국 제조사의 몫이다
자동차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은 곧, 자동차 판매량으로 연결된다. 그리고 이러한 인식을 형성하는 데 있어 제조사의 역할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택시 모델 출시로 조리돌림 당하고 있는 K8의 상황을 만든 것은 결국 쏘나타 출시 당시 자신들이 언급했던 발언 때문인 것처럼 말이다.

기존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차급을 주장하며 시장에 새로운 획을 그으려는 K8. 하지만 2.5 스마트 스트림 엔진 논란부터 최근의 택시 모델 논란까지, 세간에선 K8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러한 논란을 일축하고, K8에 대한 인식을 더욱 높이기 위해선, 제조사 측에서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