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뿐만 아니라 유럽에서도 아이오닉 5의 인기가 매우 높다. 유럽 법인은 3천 대 한정으로 사전계약을 실시했었는데, 하루 만에 무려 1만 명 이상 몰렸다. 게다가 계약금 1,000유로(한화 약 136만 원)을 받고 진행한 만큼 사전계약자 대부분이 실제로 아이오닉 5를 구매할 의사가 있다고 볼 수 있다. 그 외 아이오닉 5 관련 문의는 23만 6천 건이나 들어왔다고 한다.

현대차 스위스 법인은 최근 아이오닉 5 퍼스트 에디션의 가격을 공개했다. 에디션 모델인 만큼 대부분의 옵션이 적용되었으며, 가격도 한화 7,245만 원이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진웅 에디터

대부분의 옵션이 적용된
퍼스트 에디션 모델이다
아이오닉 5 퍼스트 에디션은 전륜에 70kW, 후륜에 160kW를 발휘하는 모터를 탑재해 4륜 구동을 구현했으며, 배터리 용량은 72.6kWh이다. 기본적인 성능과 배터리 양은 국내에서 사전 계약 중인 아이오닉 5 롱 레인지 모델과 동일하다.

에디션 모델답게 거의 모든 옵션이 기본으로 선택되어 있다.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각종 ADAS 기능과 풀 LED 헤드 램프,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중앙 디스플레이, 외부와 내부 모두 V2L 포트 존재, 히트 펌프, 릴렉션 컴포트 시트, 2열 시트 전동식 폴딩, 전 좌석 열선 및 1열 통풍 시트, 360도 카메라, 디지털 사이드 미러, 20인치 휠이 있으며,

가죽 시트, 보스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3가지 주행 모드, 스마트키, 레인센서, 2존 풀 오토 에어컨, 가상 엔진 소음, 힐 스타트 어시스트, 높이 조절이 가능한 트렁크 바닥, 2열 블라인드 및 트렁크 블라인드 등이 존재한다.

또한 44인치 크기의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장착된다고 한다. 국내 아이오닉 5 가격표에는 증강현실이란 말 없이 그냥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고 적혀 있다. 현시점에서는 적용 여부를 알 수 없다. 추후 정식 판매를 시작할 때 가격표에서 언급되어 있다면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국산차 최초로 아이오닉 5에 적용되는 것이다.

가격은 5만 9,500프랑
국내 가격보다는 비싸 보인다
현대차 스위스 법인이 공개한 아이오닉 5 퍼스트 에디션의 가격은 5만 9,500프랑이다. 한화로 7,245만 원이다. 코나 일렉트릭 페이스리프트가 4만 2,900프랑(5,244만 원)보다 1만 6,600프랑(한화로 약 2천만 원) 비싸다.

차급이 한 단계 높은 데다 각종 최신 기술, 거기에 풀옵션에 가까운 옵션 구성을 갖추다 보니 가격 차이가 꽤 나는 편이다. 국내는 프레스티지 트림이 5,700만 원부터 시작하고 선택 품목의 가격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선택 품목을 모두 적용하면 6천만 원 후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만 보면 스위스 판매 가격이 국내 판매 가격보다 비싸게 책정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다.

“너무 비싸게 책정된 거 아냐?”
등 부정적인 반응들
아이오닉 5 퍼스트 에디션 스위스 가격이 공개되자 “코나 일렉트릭보다 주행거리가 짧다는데 가격이 7천만 원을 넘다니 이건 너무한 것 아니냐?”, “세제혜택 노리고 비싸게 출시한다”, “테슬라 모델 Y를 사는 것이 더 낫겠다”, “유럽도 베타테스트하는 건가” 등 가격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일부 네티즌들이 있었다.

그 외에 가격과 상관없이 차 자체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도 많았다. “실내가 너무 저렴해 보인다”, “현대가 기술력이 의심된다”, “실제로 본 적 있는데 디자인이 너무 심심하다”, “장난감 같다” 등의 반응도 있다.

스위스는 물가와 세금이 높아
가격이 비쌀 수밖에 없다
스위스는 전 세계 많은 나라들 중에서 물가가 비싼 편에 속하며, 차를 구입할 때 납부하는 세금 또한 비싸다. 동급 내연기관 모델인 투싼의 기본 가격이 스위스에서 3만 1,400프랑부터 시작한다. 한화로 하면 3,835만 원이다. 국내에서 2,435만 원부터 시작하는 것과 비교하면 무려 1,400만 원가량이나 비싸다.

그 외에 코나가 2만 7,900프랑(3,408만 원), 싼타페 4만 4,900프랑(5,485만 원), 넥쏘 8만 9,900프랑(1억 982만 원)으로 국산차보다 월등하게 비싸다.

다른 브랜드를 살펴봐도 520i 6만 2,000프랑(7,598만 원), E220d 6만 6,200프랑(8,087만 원) A6 40TDI 6만 7,210프랑(8,192만 원)으로 상당히 비싼 것임을 알 수 있다.

또한 스위스는 2019년 통계청 자료 기준으로 1인당 국민 총소득이 8만 3,450달러로 전 세계 1위다. 참고로 한국은 3만 2,114달러로 스위스의 절반도 안 된다. 거기다가 기본 모델도 아닌 풀옵션에 가깝게 구성되어 있으니 스위스 입장에서 아이오닉 5 퍼스트 에디션의 가격은 비싸다고 볼 수 없다.

주행거리와 관련된 논란
현대차가 해소해 줄 필요가 있다
하지만 주행거리와 관련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퍼스트 에디션의 주행거리가 WLTP 기준 430km라고 한다. 구형 코나 일렉트릭이 전륜구동 기준 WLTP 기준 449km, 국내 인증 기준으로 406km를 달릴 수 있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아이오닉 5 AWD의 국내 주행거리는 대략 400km 전후로 나올 것으로 보인다. 후륜구동 모델의 경우 현대차의 말대로 410~430km 정도로 예상된다.

하지만 현대차가 공개 당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은 탓에 주행거리와 관련된 논란이 발생하고 있다. 국내 인증 방식으로 측정한 당사 기준으로 410~430km를 갈 수 있다고 할 뿐이며, 아직 국내에서 인증된 주행거리가 나오지 않은 상태로 공개한 탓이다. 그렇다 보니 코나 일렉트릭보다 주행거리가 짧은데 너무 비싸게 책정한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고 있다.

또한 350kW 급 충전기로 5분 충전 시 100km 주행 가능한 것도 WLTP 기준으로 설명했다. 국내 기준으로 하면 대략 70km 정도 될 것으로 보인다. 이 또한 국내 기준으로 5분 충전 시 얼마나 가는지 밝히지 않고 있으며, 많은 소비자들은 국내에서도 5분 충전하면 100km를 갈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아이오닉 5는 이번 달 말부터 생산을 시작해 4월부터 인도를 시작할 것이라고 알려져 있다. 양산이 곧 시작되는데 국내 기준으로 측정된 정확한 주행거리를 아직 공개하지 않은 상태로 홍보를 하고 있다는 점 때문에 네티즌들의 혹평을 받고 있다. 현대차가 이 부분에 대해 명확하게 밝힐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