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배드림)

공개된 지 벌써 한 달이 지난 현대 아이오닉 5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사전 계약을 시작함과 동시에 올해 생산 물량 판매를 마감한 현대차는 “아이오닉의 뛰어난 상품성이 소비자들에게 어필된 거 같다”라며 자축하는 듯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벌써 축포를 올리기는 너무 이르다. 아직 전기차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사양이 발표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E-GMP 플랫폼을 공개할 때만 해도 예상 주행 가능 거리는 500km를 넘길 것으로 예상됐으나, 막상 아이오닉 5가 공개되니 주행 가능 거리는 400km 초반대로 뚝 떨어졌다. 이마저도 환경부 인증조차 받지 않은 당사 테스트 결과라는 점은 많은 소비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그런데 최근 신차 공개 행사장에서 포착된 주행 가능 거리는 더욱 충격적이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미궁 속으로 빠진 아이오닉 5 주행거리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역대급 디자인이라는
소비자들의 호평은 긍정적
그러나 축포를 쏘아 올리긴 이르다
현대차가 공개한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 5의 인기는 그야말로 돌풍에 가깝다.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 하루 만에 2만 3,760여 대를 판매하며 국산차 신기록을 경신했다. 내연기관도 아닌 순수 전기차가 이런 기록을 세웠다는 점이 놀라울 정도다.

소비자들의 반응도 훌륭한 편이다. 특히 디자인에 대한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데 “현대차가 오랜만에 사고 친 거 같다”, “아이오닉은 정말 사고 싶게 생겼다”, “대박이다”라는 반응들이 주를 이뤘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이오닉의 돌풍을 두고 “소비자들에게 아이오닉 5의 상품성이 잘 어필된 거 같다”라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나 아직 축포를 쏘아 올리기는 이르다.

신차를 공개한지
1달이 넘었음에도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은 스펙 하나
왜냐하면 신차를 공개한지 한 달이 넘은 현시점까지도 정확하게 공개되지 않은 이 스펙 때문이다. 전기차에게 있어선 가장 중요하다고도 할 수 있는 배터리 1회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가 알려지지 않았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 공개 전까지만 해도 “테슬라를 압도할 수 있는 높은 주행거리와 상품성을 갖출 것”이라고 자신한 바 있다.

이에 많은 소비자들의 기대도 이어졌다. 그러나 현대차는 사전계약을 받은 뒤에도 정확한 주행 가능 거리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테슬라를 넘어서는 주행거리라면 하나의 마케팅 수단이 될 수 있으니 진작에 홍보를 했을 건데 생각보다 저조한 수치라 알리지 않는 것일까?

당사 측정 기준 410~430km
E-GMP 플랫폼의 500km는 어디로?
현대차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 연구소 측정 기준 롱 레인지 모델 주행 가능 거리가 410~410km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는 환경부 공식 인증조차 받지 않은 그저 자체 연구소 테스트 결과치다. 실제 양산차 주행거리는 이보다 더 늘어날 수도, 줄어들 수도 있다는 말이다. 가장 중요한 스펙 중 하나인 주행거리를 왜 이렇게 제대로 공개하지 않는 것일까?

아이오닉 5 공개에 앞서 순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공개할 때만 해도 현대차는 “주행 가능 거리 500km를 거뜬히 넘어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500km는 대체 어디로 사라진 걸까? 아이오닉 주행거리 논란이 이어지자 현대차 측은 “500km는 E-GMP 플랫폼에서 구현할 수 있는 최대 수치이며, 차량 특성과 고객 요구 등을 통해 다양한 수치가 나올 수 있다”라는 애매한 답변을 남겼다.

(사진=보배드림)

배터리 충전 량은 89%
주행 가능 거리는 257km?
최근 현대차는 아이오닉 월드 프리미어 론칭 이후 국내 소비자들에게 아이오닉 5를 먼저 볼 수 있는 신차 공개행사를 진행했다. 그런데 신차 공개 행사장에 전시되어 있던 전시차의 계기판에 떠있는 주행거리 때문에 또다시 논란이 불거졌다.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배터리 충전 용량은 89%임에도 불구하고, 주행모드를 ECO로 둘시 주행 가능 거리는 고작 257km에 불과하다. SPORT 모드로 변경하면 주행거리는 242km로 더 짧아지며, NORMAL 모드로 변경 시 249km다.

이 정도 수준이라면
완충 시 400km를
넘기기도 어려운 수준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배터리 충전상태가 89% 면 거의 완충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200km 대 주행거리가 표시된다는 점에 많은 소비자들이 의문을 이어갔다. “이러면 주행거리 400km도 안 나오는 거 아니냐”, “그럼 코나보다 좋아진 게 뭐냐”, “테슬라랑 폭바, 현대 차이가 여실히 드러난다”, “환경부 인증 거리가 나왔다는데 인증 거리 발표는 대체 왜 안 하는 거냐”라는 반응들이 이어진 것이다.

일각에선 “희대의 사기미수 사건이다”, “대체 그동안 현대는 뭐 했을까”, “이럴 거면 E-GMP를 왜 만들었지?”, “전기차 보통 100%까지 충전 잘 안 하는데 이러면 실주행거리는 300km 초반 되겠네”라는 반응들도 이어졌다.

(사진=’GV70 CLUB’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전시차는 롱 레인지 모델
V2L 기능도 사용하고 있지
않은 상태였다
다른 외부적인 요인 때문에 저런 주행거리가 표시된 것이 아닐까?라는 의문을 가질 수도 있다. 또한 롱 레인지 모델이 아닌 기본 사양일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를 확인해본 결과 우선 전시장에 전시된 아이오닉 5는 롱 레인지 모델이라고 한다.

실내에 전시된 전시차 한 대는 외부 전원 연결 시연을 하고 있었지만, 야외에 전시된 차량은 V2L 기능을 사용하고 있지도 않았다. 전기차 주행거리가 떨어질 수 있는 추운 날씨도 아니었다. 따라서 주행거리에 대한 의문은 더욱 미궁 속으로 빠지게 됐다.

(사진=’GV70 CLUB’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양산차가 아닌 테스트카입니다”
현대차 관계자의 한마디
주행거리 관련 논란이 이어지자 현대차 관계자는 “이날 전시장에 공개된 아이오닉 5는 고객에게 인도되는 양산형 모델이 아닌 당사 내부 연구용 모델을 전시해 놓은 것이다”라고 밝혔다. 고객에게 인도되는 자동차와는 미세하게 다른 부분들이 존재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논란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전망이다. 한 가지 의문인 건, 현대차는 이미 아이오닉 5 롱 레인지 모델의 환경부 주행거리 인증을 모두 마쳤다. 그러나 환경부는 이를 공개하지 않았고 “제조사 측에 문의해야 한다”라는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을 남겼다. 환경부 인증이 끝난 정보를 왜 환경부가 아닌 제조사가 공개해야 하는 것일까?

(사진=’GV70 CLUB’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2륜은 확실한데 4륜은 글쎄…”
400km를 넘기기 어려울 수도
있다는 말이 나오기 시작했다
자동차 업계에서도 아이오닉 5의 주행 가능 거리는 최대 이슈다. 많은 전문가들이 주행 가능 거리를 예측하고 있음과 동시에 “롱 레인지 4륜 구동 모델은 400km를 넘지 못할 수도 있겠다”라는 이야기도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2륜 구동은 확실히 400km를 넘는데 4륜은 애매할 수도 있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기기도 했다. 현재 현대차는 아이오닉 5 주행거리 관련 정보를 철통보안으로 새어나가지 못하게 막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GV70 CLUB’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경쟁자들
아이오닉 5는 살아남을 수 있을까?
아직까지 현대차가 공식적으로 공개한 아이오닉 5 주행 가능 거리는 존재하지 않는다. 소비자들의 의문과 온갖 루머들이 판을 치고 있음에도 주행거리를 공개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기대보단 걱정이 앞설 수밖에 없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5를 공개하면서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 제대로 된 첫 발을 내딛는다. 테슬라를 견제하겠다는 현대차의 야심은 현실이 될 수 있을까? 이미 내연기관을 만들던 대부분의 자동차 제조사들은 저마다의 순수 전기차를 개발하여 출시하고 있기 때문에 현대차로썬 빠른 시일 내에 무언가 임팩트 있는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