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현대자동차 브랜드로 판매되는 가장 비싼 SUV인 팰리세이드는 높은 인기만큼이나 결함도 많은 것으로 유명하다. 출시 초반에 화제가 된 에바가루 문제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며, ISG 문제 역시 많은 차주들이 불만을 토로하고 있음에도 제대로 해결되지 않았다.

일부 팰리세이드 차주들은 “자잘한 고장이나 하자까지 생각하면 GV80보다 결함이 더 많을 정도”라며 팰리세이드 품질 문제가 심각함을 토로하기도 한다. 최근엔 출고한 지 3개월도 채 지나지 않은 신차에서 녹이 올라오는 황당한 경험을 하고 있는 차주들이 속출하고 있다고 한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현대 팰리세이드에서 발생하고 있는 결함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저도 당첨이네요”
팰리세이드 신차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는 부식 문제
최근 현대 팰리세이드를 타는 차주들 사이에선 크롬 녹 현상이 화제다. 주로 출고한 지 1년 미만 신차들에서 발생하고 있는 녹문제는 외관 크롬 부위에 사진과 같이 부식이 진행되는 것이다. 현재 팰리세이드 동호회에는 부식이 올라왔다는 차주들의 수많은 후기가 업로드되고 있으며, 최근엔 매스컴에도 해당 소식이 등장했다.

많은 차주들은 겨울철 도로의 제설을 위해 뿌려둔 염화칼슘 때문인 것 같아 페인트 클렌저로 흔적을 지워보는 등 다양한 시도를 했으나, 사이드 범퍼나 외관에 있는 거의 모든 크롬 부위에 녹이 피어나 결국엔 사업소를 찾게 되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2019년 초부터
연식변경 전까지 출고된
팰리세이드에선 거의 발생하지 않아
눈여겨볼 점은 2019년 초부터 연식변경 전까지 출고된 팰리세이드에서는 크롬 녹 현상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팰리세이드 동호회에 올라온 차주들의 녹 관련 후기들을 살펴보면 2020년 5월 이후 출고된 차량들에서 주로 증상이 발생하고 있었다.

또한 팰리세이드뿐만 아니라 이후 출시한 투싼, 카니발, 쏘렌토 등에서도 크롬 부식 현상이 나타나고 있어 일각에선 “연식변경부터 원가절감이 들어간 게 아니냐”라는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결함신고센터에 접수된
부식 관련 신고만 120 여건
현재 국토교통부가 운영하는 자동차 리콜 및 결함신고센터에는 팰리세이드 크롬 부식과 관련된 100건이 넘는 신고가 접수됐다. 많은 차주들이 부식 현상을 겪고 있다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소비자들로부터 결함 신고가 접수되면 국토부는 자동차 안전 연구원에 결함 조사 지시를 내리고 후속 조치를 이어간다.

결함신고센터에 접수된 건만 100건이 넘으며, 팰리세이드 동호회에 올라오는 후기들을 살펴보면 훨씬 많은 차주들이 해당 문제를 겪고 있다는 것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제조사는 결함이 아닌
“외부적인 요인”
때문이라며 일축했다
팰리세이드에서 집단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크롬 부식 문제에 대한 현대차의 입장은 어떨까? 우선 현대차는 해당 문제를 인지하고 있다. 최근 동호회를 통해 공식 입장이 공지됐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일부 차량에서 외부요인으로 인한 얼룩, 변색 등이 발생했다”라며 부식 현상을 외부 요인 때문으로 일축했다.

제조사가 제시한 부식 원인은 겨울철 제설제로 활용되는 염화칼슘 때문이다. 차량 크롬 마감 부위에 다량의 제설제가 도로 주행 중 흡착되어 해당 현상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또한 해당 문제를 인지하고 문제 해결을 위해 조사 진행 중이며, 추후 조치 사항이 있을 경우 별도 공지를 하겠다는 입장문을 남겼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서비스센터에선
지점마다 상반된 조치를
이어가고 있다
부식 현상을 겪고 있는 소비자들은 자연스레 문제 해결을 위해 현대차 서비스센터를 찾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현대차 서비스센터에선 지점마다 상반된 조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차주는 지난 2월 10일경 블루핸즈에서 파츠 전체 교체 판정을 받았으나, 관리 부주의에 의한 결과로 추후 같은 증상 발생 시 무상 교체를 해주지 않는다는 답변을 들었다. 차주는 “출고한 지 4개월이 지난 차에서 이런 녹현상이 생기는 것이 관리 부주의로 인해 생기는 것이라니 황당하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최근엔 서비스센터에 방문해도 해당 문제는 “정상 범위”라며 무상 교체를 해주지 않는 지점들이 늘어나고 있다. 실제로 녹현상 해결을 위해 센터에 방문했으나 관리 부주의로 무상수리가 어렵다는 답변을 받은 차주들의 후기들을 동호회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크롬 몰딩은
보증수리 기준에 포함되지만
실질적인 수리받기 어려워
현대차 보증수리 기준을 살펴보면 크롬 몰딩과 머플러는 차체 및 일반부품의 보증수리 기준에 포함된다. 따라서 팰리세이드의 신차 보증기간인 3년/6만 km 이내에 문제가 발생했다면 무상수리가 당연히 가능해야 한다.

그러나 관리 부주의를 지적하며 실질적인 현장에선 무상수리를 해주지 않는 경우가 속출하고 있어 차주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제조사는 염화칼슘으로 인한 부식을 주장했는데. 녹/부식 관련 보증 제외 항목을 살펴보면 그 어디에도 염화칼슘과 관련된 단어는 존재하지 않기에 더욱 이해가 되지 않는다. 제외 항목 3번의 차량 관리 소홀 부분을 지적하기엔 출고 연한이 너무 짧다.

차 안전과 관련성이 높지 않아
리콜 조치로 이어질
가능성이 낮다는 전망
결국 스트레스를 받는 건 팰리세이드 차주들이다. 제조사 차원에서의 빠른 조치가 이어지지 않다 보니 차주들 사이에선 크롬 부식을 없애기 위한 다양한 민간요법들을 공유하고 있다. 크롬 광택제로 주기적인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부터 치약이나 페인트 클렌저를 이용해 부식 부위를 닦는다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일이 발생해도 리콜 조치가 이뤄질 가능성이 낮다는 것이다. 크롬 몰딩 부식은 차량 안전과의 관련성이 높지 않아 리콜 조치로 이어질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전망이다. 시동이 꺼지는 ISG 로직 오류나 에바가루 문제도 리콜 조치가 이어지지 않았으니 부식 문제가 리콜로 이어지길 기대하긴 어려울 것이다.

(사진=’더 팰리세이드 순수오너클럽’ 제공 | 무단 사용 금지)

“문제가 있는데 왜 리콜을 안 해주나”
“대체 결함이 몇 갠지 셀 수가 없다”
팰리세이드 차주들의 반응
팰리세이드 차주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렇게 문제가 많은데 왜 리콜을 안 해주나”, “대체 결함이 몇 갠지 셀 수가 없다”, “출시 초기부터 자잘한 잔고장까지 포함하면 GV80보다도 결함이 더 많을 것”, “역시 국내 소비자들을 봉으로 보는 제조사”라는 반응들을 이어간 것이다.

일각에선 “이 가격으론 대안이 없어 팰리세이드를 샀는데 후회된다”, “내 생에 현대차는 두 번 다시없다”, “스트레스 받는데 그냥 차 팔고 다른 차로 넘어가야겠습니다”라는 반응을 보인 차주들도 존재했다. 대수롭지 않다는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이는 제조사와는 크게 상반되는 모습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