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는 24일 카니발과의 경쟁 준비를 마친 스타리아의 가격을 사전계약에 앞서 공개했다. 하지만 가격을 본 소비자들의 반응이 심상치가 않은데 “이런 차가 가격이 3~4천만원 갈 이유가있나”, “요즘 차값 쓸데없이 비싸다”, “4천만원대 스타렉스를 볼줄이야”, “가격보니 살 마음 사라졌다”라는 반응을 보이며 최상위 모델 4천만원대인 스타리아의 가격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스타리아의 시작가격은 2726만 원이고, 최고 사양은 4135만원으로 책정됐다. 스타리아는 기존 스타렉스의 ‘짐차’ 이미지를 벗고자 현대차가 고급화 전략으로 만들어 어느정도의 가격인상은 예상되는 부분이였지만, 현대차가 공개한 가격표는 소비자들의 예상을 벗어나게 만들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스타리아의 가격과 옵션 구성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김민창 수습기자

새로운 파워트레인 적용
3.5 LPi, 신형 2.2 디젤 엔진
스타리아는 전륜 구동 플랫폼에 신형 2.2 디젤 엔진, 3.5 LPi 두개의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 2.2 신형 디젤 엔진을 기본으로 하고, 3.5 LPi 파워트레인 선택 시에는 30만원 가격 인하가 된다. 3.5 LPi 엔진은 카고, 투어러 모델에서는 모던 트림부터, 라운지 모델에서는 전 트림에서 선택 가능하다.

스타리아의 일반형인 투어러 모델은 9인승과 11인승으로 구성되고, 밴 모델인 카고는 3인승과 5인승, 기아 카니발을 겨냥한 고급 모델인 라운지는 7인승과 9인승으로 운영된다. 각종 안전사양 기본 탑재
4륜 구동 옵션 선택 가능
스타리아 투어러와 카고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 ISG시스템, 전동식 파워 스티어링, 통합 주행 모드 사양이 기본 장착된다. 만약 수동 모델을 선택하면 위 기능들은 빠지게 되고 210만 원 가격 인하된다. 또한 차로 이탈 방지, 차로 유지 보조 와 같은 안전사양들도 기본으로 탑재가 된다.

카니발 대비 가장 큰 강점으로 꼽히는 4륜 구동 옵션인 HTRAC은 카고 모델은 제외한 전 모델에서 선택 가능하다. 모던 트림부터는 버튼시동과 스마트키, 원격 시동, 인조가죽 시트, 17인치 휠, 열선 핸들, 운전석 세이프티 윈도우 등이 기본 사양으로 장착돼 편의 사항 옵션을 대거 추가했다.
 라운지 전용 내외관 디자인
시퀀셜타입 후방 방향지시등
2열 스위블링 독립 시트
스타리아 라운지 모델은 라운지 전용 내외관 디자인과 전자식 변속 기어 버튼, LED 헤드 램프, 리어램프, 후륜 멀티링크가 기본으로 장착되며, 후방 방향지시등은 시퀀셜 타입으로 고급감을 높였다. 이 외에도 각종 운전보조 옵션, 시트가 돌아가는 2열 스위블링 독립 시트, 10.25인치 내비게이션, 풀 오토 에어컨 등의 옵션으로 운전자 뿐만 아닌 2열 승객을 위한 옵션도 장착되었다.

카니발과 가장 비교되는 라운지 7인승 모델에는 10.25인치 클러스터가 기본으로 탑재돼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였으며, 나파가죽으로 된 2열 프리미엄 릴렉션 시트가 적용된 점이 특징이다.

(사진=현대자동차)

시작가격 2,726만 원
최상위 모델 4,212만 원
스타리아 카고 3인승 모델은 스마트와 모던 트림으로 구성되며 스마트 트림은 2,726만 원, 모던은 2,872만 원으로 시작한다. 5인승 모델은 똑같은 구성이며 각 2,795만 원, 2952만 원으로 책정됐다. 투어러 11인승 모델은 스마트, 모던 두 가지 트림이고, 각 2,932만 원, 3,084만 원이다. 9인승 모델은 모던 단일 트림으로 11인승 모던과 같은 3,084만 원이다.

고급형 라운지 9인승 모델은 프레스티지와 인스퍼레이션 트림으로 구성되었으며, 프레스티지는 3,661만 원, 인스퍼레이션은 4,048만 원이다. 가장 상위 모델인 7인승은 스타리아 모델 중 유일하게 개별소비세 적용 대상으로, 단일 트림 인스퍼레이션의 가격은 4,212만 원이고 개소세 인하 혜택 적용 시 4,135만 원이다.

기존 그랜드 스타렉스 대비
3백만 원에서 5백만 원 가격 상승
기존 그랜드 스타렉스의 시작 가격은 2,209만 원으로, 스타리아 카고 3인승 모델의 가격인 2,726만 원에 비해 대략 5백만 원 정도 저렴하다. 가장 비싼 모델은 11인승 왜건 모델로 모던 트림 2,750만 원인데 반에 스타리아 투어러 11인승 모던 트림은 3,084만 원으로 스타렉스가 3백만 원 정도 저렴하다.

결국 이번 스타리아는 기존 스타렉스에 비해 3백만 원에서 5백만 원의 가격 상승이 이루어졌다. 첨단 옵션 등 어느 정도의 가격 인상은 예상된 부분이었지만, 생각보다 높은 가격 인상으로 소비자들의 반발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5백만 원 인상은 너무 커”
“이 정도면 이해 가는 수준”
실제로 스타리아의 가격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아무리 14년 만에 풀체인지지만 500만 원 인상은 너무하다”, “가격 상승 폭 충격적이다”, “이건 뭐 라운지 사라는 가격정책이다”, “이럴 거면 그냥 기다렸다가 전기차 사야겠다”라며 가격 인상폭이 너무 크다는 반응들을 보였다.

또한 “카니발과 비교 시 가격 메리트가 없다”, “가격 보니 카니발 가야겠다”, “카니발 대항마라더니 가격을 말하는 거였나 보네”라며 경쟁 모델인 카니발에 비해 가격경쟁력을 가지지 못한 점도 꼬집었다. “그래도 플랫폼도 바뀌고, 안전사양도 대거 탑재해서 그럴만하다”, “기존 스타렉스 사양과 비교하면 많이 바뀌어서 이 정도면 이해 가는 수준이다”라며 가격 인상을 납득하는 반응도 있었다. 카니발 4,810만 원
스타리아 4,403만 원
카니발 프레스티지 풀옵션 가격은 4,110만 원으로 스타리아 라운지 프레스티지 풀옵션 시 가격인 4,371만 원보다 260만 원가량 저렴했다. 노블레스 트림은 9인승 모델 풀옵션 시 4,460만 원, 7인승 풀옵션은 4,600만 원이고, 라운지 9인승 모델 인스퍼레이션 풀옵션 가격은 4,299만이다.

카니발 시그니처 9인승 풀옵션은 4,665만 원, 7인승은 4,810만 원이고, 라운지 7인승의 풀옵션 경우 개소세 인하 기준 4,403만 원이다. 전체적인 가격을 놓고 보면 스타리아 풀옵션 차량이 카니발 풀옵션 차량보다 저렴하다.

(사진=보배드림)

고급스러운 MPV도 중요하지만
MPV의 기본 성질을 생각해야
이처럼 소비자들은 가격 상승에 대해 “이해 갈만한 수준”, “가격 너무 심하다” 등으로 갈리는 분위기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기존 대비 최대 500만 원의 가격 상승은 이해하기 힘들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그도 그럴 것이 스타리아를 라운지 모델로 구매해 패밀리카 용도로 구매하는 소비자들도 있겠지만, 이전 스타렉스의 자리를 채우는 상용차로서의 목적으로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더 많을 것이다. 사업 용도의 차에 굳이 가격 인상의 주요 원인인 기본으로 탑재된 첨단 옵션 등이 필요 없다는 뜻이다. 결국 선택은 소비자들의 몫이지만, 이번 가격표는 “현대차가 이런 부분을 조금 더 신경 써줬다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운 대목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