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도로 위의 스타리아
딱 이 정도 느낌
현대자동차의 스타리아가 정식 실물 공개 이후 또 다른 스타리아의 실물 사진이 포착되었다. 스타리아의 실물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디자인에 대해 많은 의견을 나누었다. 기존에 공개되었던 공식 디자인 역시 호불호가 심했었는데 실물 포착 사진을 접하자 호불호가 한층 더 깊게 나타났다.

도로 위의 스타리아는 고급형과 일반형 두 종류가 모두 포착되었다. 스타리아 사전예약이 코앞으로 다가온 시점에서 해당 포착 사진은 상세한 외관 디자인 및 실내 1열 좌석이 잘 드러나 있다. 그렇다면 지금부터 스타리아의 실물 및 반응들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김성수 인턴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정면 디자인은
큰 변화 없이 출시될 전망이다
하단 라디에이터 그릴의 패턴이 마름모 꼴로 촘촘하게 배열되어 있고, 양 측에 헤드라이트가 직사각형 형태로 배치되어 있는 것을 보아 고급형인 라운지 모델임을 알 수 있다. 공식 실물 사진을 통해 보았던 라운지 모델과는 다르게 앞부분만 검은색을 띠고 있다.

테스트카이기에 이와 같은 색을 보이고 있을 수 있지만, 확실히 일반형 색깔의 고급형 모델은 어딘가 아쉬운 부분이 있다. 기존 스타렉스의 이미지와 많이 겹치는 것 같다. 전면의 헤드렘프는 전체에 불이 들어오는 것이 아닌 양 측면에만 불이 들어오는 모습이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전면에서 측면으로 이어지는 모든 라인이 매끄러운 표면을 지니고 있다. A필러의 완만한 경사와 더불어 전체적인 차량의 부드러운 느낌이 강조된다. 스타리아 디자인컨셉에 빠지지 않고 등장한 ‘우주선’ 컨셉은 상당히 잘 반영된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스타리아 디자인을 공개하면서 강조했던 또 하나는 ‘넓은 개방감’이다. 이를 잘 반여하고 있듯이 차량 전체에 창문이 상당히 넓은 부피를 차지하고 있다. 그에 반해 고급화 모델인 라운지임에도 실내가 들여다보이는 모습이다. 정식 출시에도 이와 같은 밝기를 지니고 있을지는 확인된 바가 없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고급형의 크롬식 휠 디자인과 다른 모습이고 라디에이터 그릴의 패턴 형태가 가로로 길게 늘어져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의 양 측면에 위치하고 있는 헤드라이트의 형태도 세로로 길게 뻗은 직사각형의 형태가 아닌 정사각형에 가까운 모습이다. 이를 통해 위 모델은 스타렉스 투어러, 일반형 모델임을 알 수 있다.

마찬가지로 넓은 면적의 창문을 확인할 수 있다. 운전석의 창문은 삼각형의 형태를 지니고 있어, 측면 창 디자인은 총알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을 보이고 있다. 측면을 통해 살짝 비치는 후면의 백라이트 역시 붉은색의 면적이 넓게 보이는 것을 통해서도 스타렉스 일반형임을 포착할 수 있었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포착된 후면부 역시
큰 틀에서 벗어나지 않았다
고급형 스타리아의 후면도 포착할 수 있었다. 역시 마찬가지로 공개되었던 디자인에서 크게 벗어나는 부분 없이 실물에서도 그대로 적용되었다. 백라이트의 픽셀형 패턴 세로 디자인과 평평한 후면, 그리고 반 이상 차지하는 창문 크기 모두 그대로 반영되었다.

고급형 스타리아가 공개 디자인에서 크게 벗어나는 면이 없는 만큼, 일반형 역시 상당히 유사한 모습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 일반형 스타렉스의 후면 디자인은 고급형에 비해 다소 뭉툭한 형태의 백라이트를 지니고 있다. 여타 후면부 사진에서는 공개 디자인에서만큼의 뚜렷한 픽셀 패턴은 일반형에선 잘 드러나지 않는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후방 카메라가 포착되는 고급형
실내 1열의 디자인
이전에 언급했던 후방 카메라 및 감지 센서 역시 이번 스타리아 고급형 실물 사진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스타리아 고급형 후면 하단에 가로로 총 4개의 센서가 탑재되어 있는 것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

추가로 스타리아 일반형의 실내 1열의 실물을 포착할 수 있었다. 고급형 스타리아의 실내 디자인을 통해 높아졌던 기대감 때문인지, 일반형 스타리아의 실내는 다소 현실적으로 비친다. 해당 사진만 보면 스타렉스의 실내 분위기가 한껏 느껴진다.

(사진=’The Palisade’ 동호회 x 오토포스트 | 무단 사용 금지)

스타리아 실물을 대하는
네티즌들의 상반된 반응
스타렉스의 새로운 이름으로 출시된 스타리아의 실물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생각대로 나와 줬네”, “보여준 거랑 크게 다른게 없이 나와서 좋다”, “기존 스타렉스에 비하면 디자인도 세련됐고 너무 좋다”와 같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는 네티즌들을 볼 수 있었다.

반대로 “그대로 나왔긴 했지만 못생긴 것도 여전하다”, “아무리 봐도 덜 못생겨진 스타렉스다”, “앞부분은 두꺼비 같다”, “전체적인 모습이 그냥 딱 상용차 수준이다”와 같은 평가도 나타났다. 아무래도 상용차를 구매할 용의 여부에 따라 호불호도 나뉜 것으로 보인다.

상용을 넘어 승용으로
스타리아의 야심
야심 차게 준비한 스타렉스인 만큼 디자인에서부터 큰 변화를 시도했던 스타리아. 그렇지만 디자인에 대한 호불호는 실물이 포착된 지금까지 여전히 극명하게 나뉘고 있다. 그래도 대체로 스타리아를 긍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들은 “안전장치 추가된 스타렉스라고만 봐도 만족”이라는 말을 하기도 한다.

스타리아가 외형의 디자인의 변화를 통해 소비자들의 선택을 유도할 순 있을 것이라 보인다. 다만 상용으로서의 수요는 여전히 스타렉스 버금가는 인기를 보이겠지만, 현대자동차가 노리던 ‘프리미엄 미니밴’으로서의 승용 수요까지 확보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이다. 전체적으로 많은 변화가 있긴 했어도 스타렉스가 주는 느낌은 여전히 남아있다. 과연 스타리아가 이를 뛰어넘어 현대가 원했던 ‘프리미엄 미니밴’의 타이틀을 거머쥘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듯하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