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부터 애플의 전기차 개발 선언과 관련해서 말이 정말 많았었다. 처음 애플과 협력하여 애플카를 생산할 파트너로 현대차가 거론되었기에 이는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 더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결국 협력은 실현되지 않았지만, 애플은 계속해서 애플카 생산에 협력해 줄 파트너를 찾고 있었다.

현대 기아차와의 협력 이슈 외에도 애플은 여러 제조사와 협상을 진행했지만 번번이 무산되고 말았다. 이렇게 사람들 사이에서 잠잠해지나 싶던 애플카에 대한 이슈는 느닷없이 다시금 화제에 오르고 있다. 애플에 협력하여 애플카를 만들 의향이 있음을 밝힌 기업이 나타났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에 우리나라 기업까지 연관되어 협업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하는데, 지금부터 이에 대해 살펴보자.

김성수 인턴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애플의 Apple Car 개발을 위한
험난한 여정
애플이 본격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을 선언하며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 브랜드 ‘Apple Car’ 브랜드를 발표하였다. 그렇지만 아무리 전기차가 내연기관차에 비해 생산 공정이 단순하다고 처음부터 단독으로 전부 진행할 순 없는 노릇이기에 애플은 협업 상대를 물색하였다.

올해 초, 애플의 협업 대상 중 현대차가 거론되자 국내 네티즌들뿐 아니라 전 국민적인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일이 있다. 관련 보도는 현대차와의 협업 보도에서 현대차 산하 기아와의 협업 보도로, 이어서 협상이 결렬될 가능성이 제기되는 보도로까지 이어진 후 결국은 협의가 결렬된다는 보도로 이어지며 마무리되었다.

협상 결렬 과정에서 흥미로운 점은 현대자동차그룹과 애플 간 협상이 결렬된 이유 중 하나로 현대자동차그룹의 계약 태도와 관련해서 애플 측의 불만이 제기됐다는 이야기가 있다는 것이다. 애플은 협상과 관련해 공식적인 언급이 일절 없었던 반면 현대차 측에선 간접적으로 시인하는 모습을 보여 애플 측의 심기를 불편하게 했다고 한다.

아무튼 현대와의 협상이 결렬된 애플은 다른 제조사들과도 협상을 이어갔지만 번번이 결렬되고 말았다. 그렇지만 좀처럼 이렇다 할 진전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CNN의 보도에서 애플은 사실상 하청 수준의 일방적인 요구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이에 까다로운 애플의 요구 조건을 수용하고서 협약을 체결할 제조사는 과연 어디가 될 것인지에 대한 기대가 이어지고 있었다.

마그나 인터내셔널
애플에 러브콜
그러던 중 애플을 향해 상당히 호의적인 러브콜을 보낸 기업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바로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그 주인공이다. 마그나 CEO는 “애플을 위한 차량을 제작할 준비가 되어 있다”라며 “계약에 따라 북미에 제조공장 증설 의향도 있다”라는 말을 통해 적극적인 관심을 표했다.

마그나 인터내셔널은 캐나다에서 가장 큰 자동차 부품 회사이며 국내에도 진출해 있다. 북미의 GM, 포드 등뿐만 아니라 전 세계 여러 브랜드들에 다양하게 부품을 납품하고 있는 회사이다. 그렇지만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국내 네티즌들의 이목을 한 번에 받게 된 이유는 따로 있다.

IT업계 경쟁자에서
전기차 업계 동반자로
마그나 인터내셔널이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큰 관심을 받게 된 이유는 바로 LG와의 합작 법인 출범이 예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LG와 마그나의 연합을 통해 설립될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전기차의 전자 장비를 다루는 합작사이다.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은 애플의 애플카 프로젝트가 공식화된 이후부터 꾸준히 유력 제작 파트너로 거론되어 왔다. 현재 낙동강 오리알이 될 위험에 처한 애플에게 먼저 손을 내민 마그나로 인해 IT업계에서 경쟁했던 LG와 애플이 손잡고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게 될 것인지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상황이다.

사실 LG는 전기차 분야에
상당한 기술력을 갖추고 있다
사실 LG는 전기차를 만들기 위해 필요한 기술력의 상당 부분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전부터 LG가 마음만 먹으면 언제든 전기차 플랫폼 완성차를 만들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어왔다. 그도 그럴 것이 세계 1위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 및 여러 핵심 부품들을 제작하는 계열사들을 다수 거느리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 됨에 따라 가전제품의 수요가 덩달아 늘어나면서 LG의 영업이익이 상당히 상승한 현 상황에서 자동차 부품 관련 사업에서도 조만간 흑자에 접어들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는 상태이다. 만일 LG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의 협약이 체결된다면 LG의 영업이익 상승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굳이 애플 껴서 해야 하나?”
우려하는 네티즌 반응
그렇지만 협약을 바라보는 네티즌들은 대체로 부정적으로 나타났다. 애플과 계약을 맺는 것을 그다지 좋게 보지 않는 시선이 대부분이었다. 네티즌들 역시 애플의 도 넘은 요구 사항을 경계하고 있는 눈치였다.

“애플이 하청회사를 원한다는 걸 모르는 사람이 있나?”, “LG는 또 기술만 뺏기겠네”, “비밀로 하라는데 다 떠벌려서 안 한다고 하겠네” 등등 협상에 대해 부정적이거나 비꼬는 식의 반응들이 많이 나타났다. 이어 “차라리 애플카 만들지 말고 엘지마그나카로 만들어라”라는 반응까지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과연 LG와 애플의 협력은
별 탈 없이 성사될 수 있을까?
완성차는 제조업의 꽃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첨단 기술이 총 집약되는 기술 분야이다. 그만큼 자동차 산업으로의 진입은 기업이 지니고 있는 기술력과 생산 인프라를 증명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더욱이 현 자동차 시장이 기존 내연기관 플랫폼에 비해 상당한 차이가 있는 전기차 플랫폼으로 급격하게 변화하는 상황이라는 점은 어찌 보면 진입하기 더할 나위 없는 상황일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위 협력이 기업 전체적으로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될지는 외부에서 바라보는 개인의 시선으로 파악하기엔 한계가 있기에, LG의 결단이 있기 전까지 속단할 수는 없다. 더욱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한 LG가 경영난을 겪고 있는 닛산마저 협상을 거절했을 만큼의 터무니없는 조건을 그대로 받아들일지도 역시 지켜볼 여지가 있는 요소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