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는 “제2의 세타 엔진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라고 말하며 또 다른 누군가는 “세타 엔진 때를 넘어서는 파장일 것이다”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현대기아차가 2019년 최초로 선보인 스마트스트림 엔진에서 수많은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그중 대표적인 문제는 2.5 가솔린 엔진에서 주로 나타나던 오일 감소 문제였다.

그런데 최근, 2.2 디젤 스마트스트림 엔진을 장착한 차량들에서도 동시다발적으로 누유 증상이 발생하고 있어 화제다. 아직까지 제조사는 별다른 공식 조치가 없어 누유 증세를 호소하는 차주들은 혼란스러운 상황. 일각에선 “스마트스트림 엔진 자체가 문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계속해서 누유 증상이 발생하는 현대기아 스마트스트림 엔진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K7 프리미어를 통해 선보인
2.5 가솔린 스마트스트림 엔진
현대기아차에 두루 적용되는 대표적인 스마트스트림 엔진인 2.5 가솔린 엔진은 2019년 K7 프리미어에 최초로 적용됐다. 엔진 형식명 G4KM, G4KN으로 불리는 G2.5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엔진은 듀얼 퓨얼 인젝션 방식을 적용해 저회전에선 간접 분사 MPI 방식을 이용해 정숙성을 강조했으며, 고회전 영역에선 직분사 GDI 방식을 적용해 최대출력을 끌어내는 효율적인 엔진이다.

앳킨슨 사이클 기술도 적용하여 연비를 높였으며, 압축비를 13:1로 높여 성능 역시 기존 2.4 엔진보다 개선되어 이론상으론 상당히 이상적인 엔진임이 분명했다. K7 프리미어 이후 출시된 그랜저 IG 페이스리프트, 그리고 최근 공개된 K8에도 같은 엔진이 장착된다.

같은 엔진을 장착한 모든 차량에서
엔진오일 감소 증상이 발생했다
하지만 K7 프리미어에 적용된 스마트스트림 엔진에선 엔진오일 감소 증상이 발견되어 한창 논란이 됐었다. 이후 같은 엔진을 장착한 그랜저 2.5 가솔린 차량에서도 동일 증상이 발견됐지만, 아직까지 해당 문제는 제대로 해결이 되지 않았다.

해당 차량들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엔진 오일이 심하게 감소하는데 신차 구매 후 3000km를 주행한 뒤 엔진오일이 정상치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질 정도로 감소 폭이 컸다. 현대기아차는 이에 엔진오일 게이지를 바꿔주는 이해할 수 없는 조치를 취했으며, 현재 많은 차주들이 엔진오일 캡을 봉인하고 오일 감소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전륜구동형
2.5 가솔린 터보 엔진에서
집단적으로 발생하는 중인 누유 증상
그러던 중, 전륜구동형 2.5 가솔린 스마트스트림 터보 엔진에서도 누유 증상이 발견됐다. 스마트스트림 결함 문제가 한창 대두되던 때, 동호회에선 “2,5 가솔린 터보 엔진은 누유 증상이랑 관련이 없으니 안심하셔도 된다”라는 글들이 많았던 것을 무색하게 만드는 일이다.

이 역시 2.5 가솔린 자연흡기 엔진처럼 특정 차량에서만 발생하는 문제가 아니라 같은 엔진을 적용한 모든 차량에서 발생하고 있는 문제라 향후 큰 파장이 예상된다. 현재 오일 누유 증상을 호소하는 차량은 싼타페, 쏘렌토, 쏘나타 N라인 정도다.

싼타페, 쏘렌토 등
주요 모델들이 모두 포함된다
전륜구동형 2.5 가솔린 터보 엔진의 누유 부위는 다음과 같다. 엔진 오일 압력 센서부 주변으로 추정되며, 엔진룸에서 라디에이터 팬 뒤쪽에 있는 알터네이터 옆쪽 주황색 선을 따라가다 보면 누유 흔적이 보인다. 2.5 가솔린 터보 엔진을 장착한 차량들 모두 동일한 부위에서 누유가 진행되고 있다.

해당 증세를 겪고 있는 차주들은 “내 차에서도 누유가 발생하고 있다”라는 후기글을 올리는가 하면, 누유 자가진단법 등을 동호회 회원들과 공유하는 등 문제를 지적하고 있다. 아직까지 이에 대한 현대기아차의 공식적인 대처는 없는 상황이다.

카니발, 쏘렌토 등에
적용되는 2.2 디젤 R엔진 역시
누유 증상이 발생하고 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것은 문제가 가솔린엔진에만 있는 게 아니라는 것이다. 최근 신형 카니발을 포함한 2.2 디젤 스마트스트림 엔진을 장착한 다양한 차종에서 누유 증상이 발견되고 있다. 특히 판매 대수가 많은 신형 카니발과 쏘렌토 차주들 사이에선 너도나도 누유 증세가 발견됐다며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싼타페 역시 마찬가지다.

2.2 디젤 엔진의 누유가 진행되는 부위는 엔진이 작동할 때 밸런스를 잡아주는 발란스캡이다. 신형 2.2 디젤 R 엔진들은 발란스캡이 외부로 나오게 됐는데, 여기에 오일이 묻어있는 누유 증상들이 계속해서 발견되고 있다.

(사진=’카니발 포에버’ 동호회)

누유 증상을 확인하려면
엔진을 내려야 하는 황당한 상황
2.2 디젤 엔진 누유 문제는 가솔린 엔진보다 더 심각하다. 발란스캡에 묻어있는 오일을 확인해야 하는데 소비자가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발란스캡은 2군데 밖에 없기 때문이다. 엔진에 총 5개의 발란스 캡이 존재하는데 나머지 3개를 확인하기 위해선 엔진을 내려야 한다.

결국 2개의 발란스캡에서 누유 증상이 발견됐거나, 그렇지 않더라도 정확한 누유 증상을 확인하기 위해선 엔진을 내려서 확인해야 한다는 것이다. 신차를 구매해서 누유를 확인하기 위해 엔진을 내려야 한다는 것을 반가워할 차주들은 없을 것이다.

“스마트스트림 엔진
자체가 문제인 거 같다”
불만을 호소하는 소비자들
현재 해당 증상을 호소하는 차주들은 제조사를 향한 강한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쏘렌토 동호회 회원들은 “한두 대도 아니고 동시다발적으로 누유 문제가 발생하고 있는데 제조사는 뭐하고 있는지 모르겠다”, “심각한 문제인데 왜 아직도 대처가 없는지 이해가지 않는다”, “결국 차주들만 피해 보는 구조다”, “제조사의 무책임함을 뼈저리게 느낀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 신형 카니발 차주 A씨는 “마땅한 대안이 없어서 카니발을 샀지만 역시 다른 차를 샀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고 후회가 된다”라며 “애국하는 마음으로 국산차를 샀는데 토요타 시에나나 혼다 오딧세이라도 알아봐야 하나 싶은 생각이 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묵묵부답인 제조사
이번에도 조용히
넘어가려는 의도일까?
현재 현대기아차는 해당 문제에 대한 어떠한 공식적인 조치도 취하지 않고 있다. 정확한 본사 지침이 없다 보니 각 지역의 서비스센터에서의 대처도 제각각이다. 문제로 엔진을 교체 받는 차주들도 있으며, 그냥 오일을 닦고 타라는 사업소도 존재한다.

한 싼타페 차주는 “현대 블루핸즈에 방문했지만 대책이 없다는 소리를 듣고 황당했다”라며 “리콜 신고 중인데 별로 의미도 없는 거 같고 그저 답답할 뿐이다”, “어머니를 모시고 다니기에 더욱 힘들다”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수많은 차량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문제가 발생하고 있음에도 여전히 침묵하는 제조사. 이번에도 그냥 이대로 넘어갈 것인지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