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보배드림)

쥐도 궁지에 몰리면 고양이를 문다고 했던가? 벼랑 끝 위기의 쌍용차가 회심의 신차 모델을 선보였다. 주인공은 티볼리 이후 이제껏 쌍용자동차의 밥줄을 책임졌다 해도 과언이 아닌 렉스턴 스포츠의 신 모델, ‘더 뉴 렉스턴 스포츠’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는 2018년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기존 쌍용차는 호평이었던 모델들의 신형 모델 출시가 상당히 늦어 아쉬움을 남겼었는데, 이번에는 비교적 빠른 3년 만에 신 버전을 출시했다. 과연 렉스턴 포츠가 쌍용차 반등의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상세 사양을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다.

김성수 인턴

기본 모델 ‘더 뉴 렉스턴 스포츠’
롱바디 모델 ‘더 뉴 렉스턴 스포츠 칸’
쌍용차가 야심 차게 내놓은 더 뉴 렉스턴 스포츠는 전작 렉스턴 스포츠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페이스리프트 모델이긴 하지만 이름에서부터 이번 모델이 가라앉고 있는 쌍용차의 전환점이 되고자 하는 의도를 다분히 내비치고 있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는 기본형과 롱바디 버전인 칸이 함께 출시되었다. 전작과 비교해서는 전면부의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이 눈에 띄게 변화했는데, 그 크기가 더욱 넓어졌고 가로형 디자인을 채택하여 세로 디자인이었던 칸 모델과 대비된다.

기본형과 롱바디 모델
각 세부 트림을 알아보자
이제 본격적으로 세부 모델에 대해 알아보겠다. 기본형과 칸 모델 모두 2.2디젤엔진 2WD모델과 4WD모델로 나누어져 있다. 기존 큰 인기를 끌었던 폭스바겐의 티구안이 디젤 모델로 만 출시한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하는 반응들이 많았던 것을 본다면, 이 역시 아쉬움으로 다가오는 소비자들이 있을 것이다.

기본형 모델은 4가지 트림으로 나뉘어 있다. 와일드 수동변속기 모델과 자동변속기 모델, 프레스티지 자동변속기 모델, 노블레스 자동변속기 모델이다. 각각 순서대로 고급 트림으로 추가 내장 사양이 탑재되어 있고 가격도 다소 증가한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
2WD 모델 가격 분포
기본형 2.2디젤엔진 2WD 와일드 수동변속기 트림의 기본 사양 가격은 2,439만 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기존 렉스턴 스포츠의 동일 스펙 트림에 비해 약 20만 원 정도 상승한 가격이다. 동일한 와일드 자동변속기 트림의 경우는 기존 렉스턴 스포츠에 비해 약 10만 원 상승한 2,609만 원이다.

프레스티지 자동변속기 트림의 경우는 2,940만 원이다. 기존 렉스턴 스포츠 프레스티지 스페셜 트림보다 약 50만 원 정도 상승했다. 노블레스 자동변속기 트림의 경우는 기존보다 약 80만 원 정도 상승한 3,345만 원이다.

(사진=쌍용자동차)

이번엔 기본형 2.2디젤엔진 2WD 모델에 악세서리 및 커스터마이징을 제외한 나머지 옵션 및 패키지를 장착하였을 경우의 실구매 가격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다. 트림 별 공통 옵션으로는 차동기어 잠금장치, 세이프티 선루프, 사이드&커튼 에어백, 스마트 드라이빙 패키지 등이 있다.

와일드 수동변속기 트림의 경우 실구매 시 약 3,156만 원, 자동변속기 트림의 경우 실구매 시 약 3,334만 원으로 책정된다. 마찬가지로 프레스티지 트림의 경우는 실구매 시 약 3,742만 원이며 노블레스 트림의 경우에는 약 3,991만 원이다.

(사진=쌍용자동차)

더 뉴 렉스턴 스포츠
4WD 모델 가격 분포
기본형 2.2디젤엔진 4WD 모델의 각 트림별 기본 사양 가격은 와일드 수동변속기의 경우 전 모델에 비해 약 20만 원 상승한 2,619만 원, 자동변속기는 약 20만 원 상승한 2,789만 원, 프레스티지는 약 60만 원 상승한 3,120만 원, 노블레스는 약 80만 원 상승한 3,525만 원이다.

마찬가지로 악세서리 및 커스터마이징을 제외한 풀옵션 장착 시 실구매가는 와일드 수동변속기 약 3,344만 원, 자동변속기 약 3,522만 원, 프레스티지 약 3,910만 원, 노블레스 약 4,179만 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더 뉴 렉스턴 스포츠 칸
2WD 모델 가격 분포
칸은 수동변속기 트림은 존재하지 않는다. 칸의 경우 전 세대 모델은 비교적 더 다양한 트림이 존재하기에 비교하지 않고 알아보도록 하겠다. 던 뉴 렉스턴 스포츠 칸의 와일드 트림 기본 사양 가격은 2,856만 원, 프레스티지 3,165만 원, 노블레스 3,649만 원이다.

칸의 트림 별 공통 옵션에는 차동기어 잠금장치, 세이프티 선루프, 사이드&썬루프, 사이드&커튼 에어백 등이 있다. 와일드 트림의 풀옵션 장착 실구매가는 약 3,576만 원, 프레스티지 트림 약 3,946만 원, 노블레스 트림 약 4,283만 원이다

(사진=쌍용자동차)

더 뉴 렉스턴 스포츠 칸
4WD 모델 가격 분포
마지막으로 4WD 모델의 가격에 대해 알아보겠다. 와일드 트림의 경우 기본 사양 가격은 3,036만 원으로 책정되어 있다. 프레스티지 트림의 경우 기본 사양 가격은 3,345만 원이고 노블레스 트림의 경우에는 3,829만 원이다.

마찬가지로 기본 공통 옵션에는 공통 옵션에는 차동기어 잠금장치, 세이프티 선루프, 사이드&썬루프, 사이드&커튼 에어백이 있으며, 풀옵션 장착 시 실구매가는 와일드 약 3,764만 원, 프레스티지 약 4,134만 원, 노블레스 약 4,471만 원이다.

픽업트럭 열풍 바탕으로
반등 노려볼 수 있을까?
요즘같이 픽업트럭에 대한 관심이 수요로 직접 연결되는 시기에 국내 픽업트럭 시장을 꽉 쥐고 있었던 쌍용차에서 기존 모델에서 한 층 더 업그레이드된 모델을 출시하면서 소비자들의 관심을 한껏 불러일으키기엔 더할 나위 없는 타이밍이다.

하지만 좋은 성적을 거둔다 해도 암울한 현 상황을 타개할 수 있을 것 같진 않다. 해외 시장에까지 진출을 노려볼 수 있을 모델이기에 쌍용차가 처한 현실은 더 안타까울 뿐이다. 과연 더 뉴 렉스턴 스포츠는 국내 픽업트럭 시장을 휩쓸었던 쌍용차의 유작으로 끝나게 될지, 쌍용차 반등의 계기가 될지 기대되는 부분이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