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500km를 넘기지 못한 주행거리로 논란의 도마 위에 오른 현대 아이오닉 5가 내세운 무기는 V2L 기술이다. 테슬라도 이론적인 개념만 제시했을 뿐, 양산차에 적용하진 못한 V2L 기술을 현대차가 먼저 적용했다는 소식에 많은 네티즌들이 “주행거리는 졌지만 신기술로 테슬라를 이겼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각에선 “축포를 터뜨리긴 너무 이르다”며 아이오닉 5에 적용된 V2L 기술이 사실 그렇게 대단한 것이 아니라는 의견을 보이는 네티즌들도 존재했다. 한 네티즌은 “얼마나 내세울 게 없었으면 V2L 광고만 하고 있겠냐”라며 부정적인 의견을 드러내기도 했다. 오늘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는 아이오닉 5에 적용된 신기술 V2L 이야기에 한 걸음 더 들어가 본다.

박준영 에디터

“테슬라에도 없다”
아이오닉 5에 적용된
V2L (Vehicle to Load) 기술
현대자동차가 E-GMP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장착한 첫 신차 아이오닉 5를 공개했다. 그때 그 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레트로 스타일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아이오닉 5 디자인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응은 매우 훌륭했다. “최근 현대차가 출시한 신차 중 디자인으로는 으뜸이다”라는 평가들이 줄을 이은 것이다.

그러나 좋은 분위기가 계속해서 이어지진 못했다. 주행 가능 거리가 500km를 넘기지 못할 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왔고, 결국 환경부 공식 인증 주행 가능 거리가 400km 초반대에 머물렀다. 예상치를 밑도는 주행거리를 확인한 예비 오너들은 아쉬움을 토로했는데, 현대차는 아이오닉 5의 주행거리가 아닌 신기술 V2L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는 모습이다.

전기차가 하나의 보조배터리가
될 수 있다는 걸 의미한다
V2L 은 Vehicle to Load의 약자로 자동차에서 야외로 전력 공급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아이오닉 5에 적용된 V2L 기능은 차량 외부로 사용할 수 있는 전원은 기본 사양이며, 차량 내부 V2L 기능은 옵션으로 추가할 수 있다.

전기차엔 고전압 배터리가 장착되어 있기 때문에 V2L 기능을 이용하면 배터리 내에 저장된 전력을 220V 콘센트를 활용하여 차량 주변에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사용 방법도 간단하다. 차를 구매할 때 지급되는 컨버터를 충전구에 꽃은 뒤 여기에 있는 220V 콘센트를 이용하면 전자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

사용 가능한 최대 소비전력은 3.6kW
전자레인지와 드라이기를
동시에 가동할 수 있다
사용할 할 수 있는 최대 소비전력은 3.6kW다. 3.6kW가 어느 정도인지 숫자로는 잘 감이 오지 않을 것이다. 이는 55인치 TV를 최대 24시간 동안 작동시킬 수 있으며, 전자레인지와 드라이기도 동시에 가동할 수 있을 정도다.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70W 짜리 전기장판, 65W 짜리 전기냉장고, 80W 짜리 노트북 등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전자제품들을 모두 차량 내외부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V2L 기능이 화제가 되자 캠핑과 차박을 즐기는 소비자들 사이에선 “아이오닉 5가 차박에 최적화되어있는 자동차”라는 평을 내리기도 했다.

배터리 1회 완충으로
열흘 치 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
이론상 V2L 기능은 일반 소비자들에게도 상당히 솔깃할만한 기능이다. 차량 내에서 높은 전력을 끌어다 쓰는 전자기기들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니 말이다. 그렇다면 어느 정도 사용이 가능할까? 사용이 가능하다고 해도 지속시간이 짧으면 실용성 측면에서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없을 것이다.

서울시 가구당 평균 일 전력 사용량이 7.3kWh 임을 감안하면 아이오닉 배터리 용량 72.6kWh를 고려할 시 열흘 정도의 전력을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 정도면 스펙 상으론 큰 문제가 없어 보인다.

캠핑장에서 V2L 기능을
사용할 시 벌어질 수 있는 일
그러나 현실에선 어떨까? 만약 캠핑을 목적으로 아이오닉 5를 구매했다면 망설여질 수도 있겠다. 아이오닉 5는 배터리를 100% 완충해도 주행 가능 거리가 400km 초반대다. 거기에 에어컨이나 히터, 멀티미디어 시스템 같은 전력 소모가 이뤄지는 기능들을 활용하다 보면 실주행거리는 300km 대가 된다.

캠핑장까지 이동하는데도 전력이 소요된다. 캠핑장에 도착하니 이미 주행 가능 거리는 200km 대가 되어있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것이다. 다시 돌아가야 하는 일정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이런 상황에서 마음 놓고 V2L 기능을 활용할 수 있을까? 전기 충전소가 별도로 마련되어 있는 캠핑장을 찾기는 어렵기 때문에 잠시 간단한 전자기기들을 사용할 생각이라면 괜찮겠지만 전력 소모가 많은 전자제품들을 사용하기엔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가뜩이나 주행거리도 짧은데…
V2L 기술은 사치라는 소비자들 반응
실제로 아이오닉 5를 계약한 소비자들 역시 V2L 기능 자체에 대해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으나, 타사 대비 짧은 주행거리를 지적하며 V2L 기술은 그다지 실용성이 없다는 의견들을 보이고 있다.

“캠핑장에서 방전될 일 있나”, “캠핑장에서 전기 다 쓰고 집에 돌아올 전기는 없겠다”, “그러고는 충전을 못 해서 견인차에 끌려간다”, “주행 가능 거리부터 해결해야지”, “10일 치 전기 사용 가능하다면서 주행거리는 고작 400km냐”, “이런 잡기술 넣을 시간에 주행거리부터 늘릴 연구 먼저 해라”라는 반응들이 이어진 것이다.

(사진=전자신문)

휴가철 사람들이 모이는 곳에선
전력난을 걱정해야 할 수도
휴가철 같은 사람들이 특정 지역에 몰리는 시기엔 전력난을 걱정해야 할 수도 있다는 의견들도 꽤 많이 존재했다. 네티즌들은 “지금이야 괜찮지만 전기차 전력 소모량은 분명 문제점으로 떠오를 것이다”, “안 그래도 부족한 전기차 충전소 더 미어터지게 생겼다”, “괜히 이상한 기능 하나 더 만들어서 주차장에서 생쇼 하는 세상이 오겠다”, “자꾸 전기차 보급 확대하는데 이러면 전력난 오는 건 시간문제다”라는 반응들을 보였다.

현실적으로 여행지까지 이동하여 V2L 기능까지 사용하고 다시 돌아오기 위해선 정말 가까운 곳을 가는 게 아닌 이상 돌아오는 길에 배터리를 최소 한 번은 충전해야 한다. 따라서 휴가철 같은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기간엔 충전소에 인파가 몰리는 상황도 흔하게 볼 수 있을 것이다.

“지금이야 괜찮지만…”
점점 올라갈 충전 요금을
걱정하는 소비자들
전기 충전 요금을 걱정하는 소비자들도 있었다. “열흘 치 전기면 얼마나 많은 전기를 저장해 놓는다는 거냐”, “집에서 가정용 전기로 충전했다가는 누진세 폭탄 맞겠다”, “가정용 누진세 붙으면 휘발유보다 비싸게 먹힌다”, “전기차 배터리 감가상각비까지 감안하면 손해다”, “V2L 기능 사용하면 배터리에 무리가 갈 수밖에 없다”, “배터리 평생 보증 아닌 차는 나중에 교체 비용 폭탄 맞는다”라는 반응들이 이어진 것이다.

한 네티즌은 “다르게 생각해 보면 가정에서 열흘 치나 사용할 수 있는 전기량으로 겨우 400km 밖에 못 간다는 건데 이 정도면 최악의 전비 보여주는 전기차 아니냐”라고 언급해 주목받았다. 이런 게 바로 잘 만들어 놓고도 욕먹는 상황 아닐까. V2L 기능 자체는 긍정적이지만, 이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조건이 마련되어 있는지를 먼저 생각해 봐야 한다.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email protected]